최종편집일시 : 2019년 06월 18일 18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21건, 최근 0 건
   

국회를 당장 열어야 한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5-30 (목) 23:43 조회 : 8

<논평


 

국회를 당장 열어야 한다.

여당 패스트트랙 사과하고, 한국당 조건 없이 국회 들어와야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사사건건 시비걸고 대립하는 모습이 한심합니다. 짜증납니다. 그래봤자, 내년 있을 총선 기싸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민심은 폭발직전입니다. 미중무역전쟁으로 경제가 위태롭습니다. 청년들이 일자리가 없어 거리를 헤매고 있습니다.

더 이상 핑계를 대지 말고 여당은 패스트트랙 사과하고, 자유한국당은 조건없이 들어와 논의해야 합니다. 사과하는데 돈 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국민들이 다 보고 판단합니다.

국정의 책임은 언제나 여당에게 더 있는 법이고, 손해는 국민의 몫입니다. 여야 지도부들은 국민들에게 미안하지도 않습니까. 국민들 편가르고 지지자들 비위나 맞추면 되는 것인지요. 저는 무소속으로서 그동안 조용히 지역에서 활동해 왔습니다만, 국회를 향한 원성이 심각한 수준입니다.

여야 지도부는 정신차리셔야 합니다.

국회를 정상화시키지 않으면 역사의 죄인이 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양보하고 결단해야 합니다. 지는 것이 이기는 것입니다.


2019530

 

국회의원 이 용 호

(
전북 남원, 임실, 순창)



   

총 게시물 1,2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21
<논평>선거법 ‘합의처리’, 공수처법 등 ‘합의처리 원칙’ 선에서하루빨리 국회를 열자국회를 열자. 여도 야도 한발씩 양보해 국회는 열고 보자.패스트 트랙과 관련해 선거법은 ‘합의처리’하고, 공수처법 …
시스템관리자 06-10
1220
(성명_국토교통위원회 이용호)   타워크레인 땜질식 대책은 이제 그만! 실효성 있는 제도개선에 초점 맞춰야   저는 불법개조 된 타워크레인의 문제점과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불법 백태에 대…
편집실 06-04
1219
<논평   국회를 당장 열어야 한다. 여당 패스트트랙 사과하고, 한국당 조건 없이 국회 들어와야                   …
시스템관리자 05-30
1218
여야 4당은 반올림을 통한 ‘사사오입’ 패스트 트랙을 당장 멈춰라국회법상 신속처리안건(이하 패스트 트랙)의 정신은 의원 3/5 찬성이므로 패스트 트랙을 제대로 걸려면 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
시스템관리자 04-24
1217
남원시, 타당성을 확보하는데, 고민하자! 가치 창출할 수 있는 운영력 확보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필자는 청소년 관련한 업무나 시설 등은 물론, 모험 및 체험활동 등에는 나름의 많은 경험이 …
가람기자 05-22
1216
불법 사이버 도박 기승, 유혹 주의해야 남원경찰서 수사과 수사지원팀 경위 장윤화   인터넷 및 스마트폰이 보편화 되면서 사이버 공간이 더욱 확대되고 있어 일반인에게 사이버 도박이 무차별…
가람기자 05-17
1215
‘연동형 비례대표제’ 원조국 독일도 개정 추진여야, 당리당략 벗어나 원점에서 재논의 해야   우리는 독일 선거제도를 벤치마킹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했다. 그러나 정작 독…
시스템관리자 05-16
1214
국민통합 저해하는 靑 청원게시판, 개선하거나 폐쇄하거나 - 참여 단위 ‘명’→‘개’로 바꾸고 부분실명제 도입해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이 자유한국당 해산 요구로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편집실 05-02
1213
가출청소년위해  청소년쉼터 운영시급하다.                        전 …
시스템관리자 04-29
1212
정개특위 자문위 권고안 의원정수 360명,패스트 트랙 동시 지정 제안여야간 대치정국의 출구가 보이지 않고 있다. 꺼져가는 경제를 생각해서라도 여야 제 정당이 선거제도를 제로베이스에서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여…
시스템관리자 04-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