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8월 24일 07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37건, 최근 0 건
   

정개특위 자문위 권고안 의원정수 360명, 패스트 트랙 동시 지정 제안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4-29 (월) 16:35 조회 : 33

정개특위 자문위 권고안 의원정수 360명,

패스트 트랙 동시 지정 제안


여야간 대치정국의 출구가 보이지 않고 있다. 꺼져가는 경제를 생각해서라도 여야 제 정당이 선거제도를 제로베이스에서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


여야 4당이 합의한 ‘지역구 225석, 비례 75석’은 패스트 트랙으로 지정된다 한들 본회의에서 통과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자기 지역구가 없어지는데 찬성할 의원이 어디 있겠는가?


그렇게 되면 내년 총선을 정상적으로 치르지 못할 수도 있다. 여야 4당은 되지도 않을 선거제를 무책임하게 패스트 트랙에 올리지 말고, 지금부터라도 모든 정당이 진정성 있는 선거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욕먹을 각오를 하고 국회의원 정수를 늘릴 것을 제안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제대로 하려면, 국회의원 수를 늘릴 수밖에 없다. 국회의원 수를 늘리지 않고, 억지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실시하려고 하니 수학자도 이해할 수 없는 선거제라는 비판을 받게 되는 것이다.


우리나라 인구 대비 의원 수는 OECD 34개국 중 31위로 최하위권이다. 국회의원 1인당 인구수는 OECD 34개국 평균이 9만9천469명인 데 비해 우리나라는 16만7천400명에 달한다.


지난 1월 국회 정치개혁특위 자문위원회(전 국회의장 2인 포함 학계, 언론계, 시민사회단체 등 18명 구성)도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함께 의원정수를 20% 확대(360명)하자는 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다.


국회는 국민들에게 의원정수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솔직하게 얘기하고,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


선거제를 패스트 트랙으로 꼭 해야 한다면, 자유한국당의 반발이 극심한 상황에서 ‘지역구 225석, 비례 75석’안 하나만 고집해서는 안 된다. 바른미래당이 자체 공수처 안을 패스트 트랙으로 동시에 지정을 요구한 것처럼, 정개특위 자문위가 권고한 의원정수 360명 안을 동시에 패스트 트랙 안건으로 지정해 함께 논의하자.


여야가 하루빨리 이성을 되찾고,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을 것을 촉구한다.


2019년 4월 29일


국회의원  이  용  호

(전북 남원, 임실, 순창)


   

총 게시물 1,23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37
 킥라니를 조심하세요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지난 8월 5일, 한남대교 전동킥보드 한 대가 왕복 12차선 도로를 가로지르다 1차선을 주행 중이던 오토바이와 충돌 …
시스템관리자 08-22
1236
가정폭력, 더 이상 집안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있다. 가정이 화목해야 모든 일들이 잘 이루어진다는 말이다. …
편집실 08-19
1235
고령운전자 면허증 반납제도를 아시나요?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지난 5월 부처님 오신 날, 경남 양산의 통도사 앞에서 13명의 사상자를 만든 안타까운 사고를 기억할 것이다. 이 사고를 낸 운전자는 …
편집실 08-07
1234
-독자투고-  남원시민모니터단 ‘봄’남원시의회 231회 정례회 시민모니터  마무리하다  지난 6월 10일부터  27일까지 남원시의회 231회 정례회가 마무리되었다. 이번 정례회는 3차에…
편집실 07-29
1233
여행을 떠난 사이,누군가 당신의 빈집을 노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많은 사람들이 더위를 피해 시원한 계…
시스템관리자 07-24
1232
애들처럼 뭐 하냐!는 핀잔이다. 신비의 희토류광물 어디까지 활용될 것인가! 60이 훨 넘어서 무슨 애들! 새벽까지 애들처럼 뚝가에 앉아서 뭔 할 얘기들이 많아서 친구들과 어울리냐는 핀잔이다. 어…
가람기자 07-14
1231
폭염, 온열 질환 조심하세요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이 창 현최근 후덥지근한 장마와 폭염이 기승이 부리고 있어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다. 이런 무더위에는 열사병, 열경련 등의 온열 질…
편집실 07-18
1230
장마철 차량 침수대비 운전요령꼭 명심하세요!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얼마 전 습한 무더위와 함께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는 등 장마가 시작되었다. 해마다 이런 여름 장마철이 되면 집중호우로 인하여…
편집실 07-18
1229
<이낙연 총리의 해외 순방 비판론에 대해>지금은 정부를 믿고 힘을 실어줘야 할 때 먼저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와 경제보복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한·일간 갈등이 …
시스템관리자 07-16
1228
교통사고 100% 과실 있다? 없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이 지 원 교통사고 100% 과실인정 “있다? 없다?”의 답은 ‘있다!’이다. 지난 5월 30일부터 금융위원회와 금…
편집실 07-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