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3월 19일 14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06건, 최근 0 건
 

민주평화당에 보내는 공개질의서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3-14 (목) 13:30 조회 : 33


민주평화당에 보내는 공개질의서

 

민주평화당에 묻습니다.

호남을 근거지로 하는 민주평화당이 호남 지역구의 25%가 조정대상에 들어가고, 호남을 정치적 파산으로 몰고갈 게 뻔한 선거구제 개편에 앞장서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민주평화당이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과 합의한 대로 지역구를 225석으로 줄일 경우 인구수가 부족해 조정을 해야 하는 지역구가 총 26석입니다. 그런데, 조정 대상 지역구가 수도권은 적고, 농촌 지역은 많은 심각한 불균형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서울은 49석 중 2(4.1%), 경기는 60석 중 6(10%)만 조정하면 되는데 비해, 호남은 28석 중 25%7석을 조정해야 합니다. 광주는 8석 중 2(25%), 전남은 10석 중 2(20%), 전북은 10석 중 3(30%)입니다.

만약 이대로 지역구가 줄어든다면 호남은 심각한 정치적 타격을 받을 것입니다. 농촌 지역의 경우 주민이 지역구 국회의원 한번 만나기가 더 힘들어질 게 뻔합니다. 주민을 대변할 통로는 줄고, 농어촌 민생은 더 소외될 것입니다.

국회의원 수는 곧 지역의 힘입니다. 가뜩이나 경제가 수도권에 집중된 마당에 지역구 의원수가 줄어 정치까지 수도권에 몰리게 되면 지방경제는 퇴보하고, 지방분권은 요원해질 것입니다.

헌법 123조는 국토균형발전을 국가의 의무로 삼고 있습니다. 지역구 의석수를 줄이자는 주장은 국토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저해하는 것으로, 헌법 정신에 역행하는 처사입니다.

민주평화당에 요구합니다.

정치적으로 제 발등을 찍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됩니다. 민주평화당이 진정 호남을 대변한다면, 호남을 정치적으로 혼란에 빠트리는 지역구 축소 패스트트랙 열차를 당장 멈춰 세워야 합니다. 민주평화당 지도부와 의원님들의 현명한 결정을 부탁드립니다.

 

2019314

국회의원 이 용 호 (전북 남원·임실·순창)

 


 

총 게시물 1,20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06
민주평화당에 보내는 공개질의서   민주평화당에 묻습니다. 호남을 근거지로 하는 민주평화당이 호남 지역구의 25%가 조정대상에 들어가고, 호남을 정치적 파산으로 몰고갈 게 뻔한 …
시스템관리자 03-14
1205
웹하드 카르텔에 대해 아시나요 남원경찰서 순경 이지원최근 들어, “웹하드 카르텔”이라는 단어를 뉴스 등에서 심심찮게 보고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웹하드 카르텔이란, 웹하드에 불법 음란 …
시스템관리자 03-11
1204
[성명서] 2019.03.07(목)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 반대, ‘슬로우트랙’으로 가야 국회의원  이 용 호 현재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추진하고 있는 …
시스템관리자 03-08
1203
<논평>미세먼지,‘생명안보’차원에서 대책 세워야국회의원 이 용 호미세먼지 재앙이 최악의 상태다. 사상 처음으로 5일 연속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들은 출퇴근이 두렵고, 아이들 학교 보…
시스템관리자 03-05
1202
나이든 것 도 서러운데                            &…
시스템관리자 02-23
1201
<논평>   얼른 돌아오세요. 방미 대표단 -국회의원 이 용 호-                 자유한국당 의원 3인의 5·18망언으로 국민적 분노…
시스템관리자 02-12
1200
<국회논평>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美 출국. 소는 누가 키우나! 방미단,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하고 귀국해야 -국회의원 이 용 호          …
시스템관리자 02-11
1199
무엇이 문화인가(?) 이야기가 있는 골목....     수년전 남원시내권의 골목이야기를 꺼내 보고자 몇 곳의 골목을 누빈 적이 있습니다. 금동 쪽은 조씨들이 많이 사셨고, 쌍교동쪽은 양…
가람기자 02-06
1198
              며느리는 딸이 될 수 없다. 전 남원용성중학교교장 강 일 석   얼마 전 순천만 갈대숲에 여행을 한 적이 있었다. …
시스템관리자 01-27
1197
     [ 논 평 ] ‘박원순식 광화문광장’ 반대하는 김부겸 장관이 옳다                &nbs…
시스템관리자 01-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