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3월 19일 1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06건, 최근 0 건
   

웹하드 카르텔에 대해 아시나요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3-11 (월) 12:07 조회 : 6


웹하드 카르텔에 대해 아시나요


남원경찰서 순경 이지원


최근 들어
, “웹하드 카르텔이라는 단어를 뉴스 등에서 심심찮게 보고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웹하드 카르텔이란, 웹하드에 불법 음란 영상물을 업로드하여 유통시키는 헤비업로더와 유통과 공유가 이루어지는 웹하드, 불법 콘텐츠 검색 목록을 차단시키는 필터링 업체, 불법자료를 삭제하는 디지털 장의사 간의 유착관게를 말한다. , 불법 영상물을 올리는 사람과 지워주는 사람이 한 통속이라 피해자를 두 번, 세 번 울리고 있는 격인 것이다.

이에 우리 경찰은 지난 8월부터 사이버 성폭력 사범 특별 단속기간을 운영하며, 전체 52개 웹하드 중 40개 사이트 운영자 53명을 검거(구속 6)하고, 헤비 업로더 347명을 검거(구속 11)하였다. 하지만 이 업계의 관행을 보면, 경찰의 단속 강화 때는 불법촬영물이나 음란물 유통을 자제하다가도 당국의 단속과 여론이 잠잠해지면 다시 유통을 반복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경찰청은 이어서 1911일부터 3개월간 다양한 관계기간과 협력하여 웹하드를 통한 음란물 유통이 근절될 때까지 입체적인 집중단속을 진행 중에 있다.

불법음란물의 생산·유통 근절을 위해 모니터링 대상을 확대하고, 신고 또는 차단 요청시 웹하드 사업자에게 즉시 삭제 또는 차단조치 의무를 부과, 웹하드·필터링·장의업체 간 불법행위 연계차단을 위해 웹하드 상시 점검체계 구축, 규제법령 개정, 통합 DB 구축 및 공공필터링,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와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의 무료 삭제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러한 범죄 예방을 위해서는 경찰과 관계기관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 모두가 웹하드에서 공공연하게 유통되는 리벤지 포르노 등 불법음란물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단순히 이를 다운 받는 것과 URL을 공유하는 것만으로도 형사 처벌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잊지 말고 절대 조심해야할 것이다.


   

총 게시물 1,20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06
민주평화당에 보내는 공개질의서   민주평화당에 묻습니다. 호남을 근거지로 하는 민주평화당이 호남 지역구의 25%가 조정대상에 들어가고, 호남을 정치적 파산으로 몰고갈 게 뻔한 …
시스템관리자 03-14
1205
웹하드 카르텔에 대해 아시나요 남원경찰서 순경 이지원최근 들어, “웹하드 카르텔”이라는 단어를 뉴스 등에서 심심찮게 보고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웹하드 카르텔이란, 웹하드에 불법 음란 …
시스템관리자 03-11
1204
[성명서] 2019.03.07(목)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 반대, ‘슬로우트랙’으로 가야 국회의원  이 용 호 현재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추진하고 있는 …
시스템관리자 03-08
1203
<논평>미세먼지,‘생명안보’차원에서 대책 세워야국회의원 이 용 호미세먼지 재앙이 최악의 상태다. 사상 처음으로 5일 연속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들은 출퇴근이 두렵고, 아이들 학교 보…
시스템관리자 03-05
1202
나이든 것 도 서러운데                            &…
시스템관리자 02-23
1201
<논평>   얼른 돌아오세요. 방미 대표단 -국회의원 이 용 호-                 자유한국당 의원 3인의 5·18망언으로 국민적 분노…
시스템관리자 02-12
1200
<국회논평>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美 출국. 소는 누가 키우나! 방미단,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하고 귀국해야 -국회의원 이 용 호          …
시스템관리자 02-11
1199
무엇이 문화인가(?) 이야기가 있는 골목....     수년전 남원시내권의 골목이야기를 꺼내 보고자 몇 곳의 골목을 누빈 적이 있습니다. 금동 쪽은 조씨들이 많이 사셨고, 쌍교동쪽은 양…
가람기자 02-06
1198
              며느리는 딸이 될 수 없다. 전 남원용성중학교교장 강 일 석   얼마 전 순천만 갈대숲에 여행을 한 적이 있었다. …
시스템관리자 01-27
1197
     [ 논 평 ] ‘박원순식 광화문광장’ 반대하는 김부겸 장관이 옳다                &nbs…
시스템관리자 01-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