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9월 18일 2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44건, 최근 1 건
   

얼른 돌아오세요. 방미 대표단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2-12 (화) 12:34 조회 : 33

<논평>

 

얼른 돌아오세요. 방미 대표단


-국회의원 이 용 호-



 

 

 

 

 

 















 

 

자유한국당 의원 3인의 5·18망언으로 국민적 분노가 치솟고 있고, 택시기사는 국회 등에서 세 번째 분신을 시도하는 등 정국이 흉흉한 상황이다.


이 시점에서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가 사이좋게 미국을 방문중이다.


국내 정치상황이 폭발직전인데다가 국회는 문이 닫힌 상태에서 미국 의회 외교가 얼마나 화급한 상황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분들은 지금 미국을 갈 것이 아니라 문을 걸어잠가놓고 국회정상화를 논의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의원외교가 불신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들은 이런 시점에서 당대표단의 미국 방문을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꼭 해결해야 할 외교적 현안 없이 그저 밥 먹고 사진 찍고 오는 일정이라면 일정을 단축하고 돌아와 정국정상화에 나서달라는 것이 국민 여론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총 게시물 1,24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44
의충사 묘역정비와 환경개선이라는 의회발언을 보면서.... 남원은 호국이라는 주제, 혹은 전란사라는 주제로 엄청난 자원을 가지고 있다. 황산대첩비지나 관왕묘, 교룡산성, 만인의총, 등 남원성전투와 관련…
시스템관리자 00:48
1243
남원색 살리지 못해, 가치 창출과는 거리 멀어..,오래전부터 남원시의회의 회의과정이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 되어야 한다는 시민의 목소리가 높았으며, 행정뿐 아니라 시민사회도 공유할 수 있는 시민 알권리를 강조…
편집실 09-17
1242
메신저피싱, 주의하자 남원경찰서 수사과 수사지원팀 경장  강 승 연 해마다 보이스피싱 범죄가 늘어가고 있다. 기존의 보이스피싱의 피해사례와 방법 등은 뉴스나 기사를 통해 대중들이 많이 접…
시스템관리자 09-10
1241
다가오는 추석연휴, 빈집털이 예방이 필수!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곧 9월 추석연휴가 시작된다. 9월 12~15일 4일간 진행되는 연휴,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찾거나…
시스템관리자 09-04
1240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평화적 집회시위문화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경사 이 창 현지난 2016년 촛불집회는 우리 사회의 많은 변화를 불러 왔다. 부상이나 불법 없이 평화적으로 이루어지면서 시민들의 성숙한 집…
편집실 08-29
1239
난폭운전 NO! 양보운전 YES!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최근 떠들썩했던 제주 카니발 폭행사건 영상을 보았을 것이다. 차량사이를 빠르게 통과하면서 추월하는 운전행위…
편집실 08-27
1238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평화적 집회시위문화 남원경찰서 경비작전계 경사 이 창 현지난 2016년 촛불집회는 우리 사회의 많은 변화를 불러 왔다. 부상이나 불법 없이 평화적으로 이루어지면서 시민들…
편집실 08-24
1237
 킥라니를 조심하세요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지난 8월 5일, 한남대교 전동킥보드 한 대가 왕복 12차선 도로를 가로지르다 1차선을 주행 중이던 오토바이와 충돌 …
시스템관리자 08-22
1236
가정폭력, 더 이상 집안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있다. 가정이 화목해야 모든 일들이 잘 이루어진다는 말이다. …
편집실 08-19
1235
고령운전자 면허증 반납제도를 아시나요?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지난 5월 부처님 오신 날, 경남 양산의 통도사 앞에서 13명의 사상자를 만든 안타까운 사고를 기억할 것이다. 이 사고를 낸 운전자는 …
편집실 08-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