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2월 17일 1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01건, 최근 0 건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美 출국. 소는 누가 키우나!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2-11 (월) 18:25 조회 : 6

<국회논평>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출국. 소는 누가 키우나!


방미단,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하고 귀국해야


-국회의원 이 용 호


 

 

 

 

 

 

 

 

 

 

2월 중순이 되도록 임시회 일정도 잡지 못한 상황에서 어제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들이 대거 방미 길에 올랐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리길 누구보다도 간절히 바라고, 이를 위해서라면 국회도 마땅히 동참하고 초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방미단의 활약에 거는 기대도 크다.

하지만, 마음 한편으론 찝찝한 기분을 떨칠 수 없다.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들이 일주일간 다 떠나버렸다. 국회는 누가 지키고, 소는 누가 키우나!

명절을 앞두고 만났던 국민들은 경제가 어렵다, 먹고 살게 해달라고 아우성이다. 하루라도 빨리 국회를 열어 민생법안을 다루고, 경제 살리기에 집중해야 한다.

국회에서 제 할 일 제대로 하면서 외교도 힘써야 하는 것 아닌가? 국민은 이번 방미단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방미 기간 최소한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해서 오길 바란다. 공전 중인 국회를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

국회에서 일하고 싶다. 제대로!


 


   

총 게시물 1,20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01
<논평>   얼른 돌아오세요. 방미 대표단 -국회의원 이 용 호-                 자유한국당 의원 3인의 5·18망언으로 국민적 분노…
시스템관리자 02-12
1200
<국회논평>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美 출국. 소는 누가 키우나! 방미단,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하고 귀국해야 -국회의원 이 용 호          …
시스템관리자 02-11
1199
무엇이 문화인가(?) 이야기가 있는 골목....     수년전 남원시내권의 골목이야기를 꺼내 보고자 몇 곳의 골목을 누빈 적이 있습니다. 금동 쪽은 조씨들이 많이 사셨고, 쌍교동쪽은 양…
가람기자 02-06
1198
              며느리는 딸이 될 수 없다. 전 남원용성중학교교장 강 일 석   얼마 전 순천만 갈대숲에 여행을 한 적이 있었다. …
시스템관리자 01-27
1197
     [ 논 평 ] ‘박원순식 광화문광장’ 반대하는 김부겸 장관이 옳다                &nbs…
시스템관리자 01-25
1196
음주운전, 이제 우리 사전에서 지웁시다. 남원경찰서 순경 이 지 원   지난 9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한 청년이 만취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다가 결국 11월에 안타까운 …
시스템관리자 01-22
1195
비정상적인 졸업식 뒤풀이는 사라져야합니다. 남원경찰서 순경 이 지 원    어느덧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졸업시즌이 다가왔다. 매년 이맘때쯤이면 초·중·고 졸업식이 시작된다. 그런데 …
시스템관리자 01-18
1194
<논평> 미세먼지 대책으로 내놓은 차량 2부제에 반대한다 - 중국에 따지고 대책 세우는 일이 정부가 할 일- 미세먼지가 ‘최악’일 때마다 되풀이되고 있는 승용차 2부제를 반대한다.지하철 공기도 …
시스템관리자 01-15
1193
세금과 갑질하는 공무원 [시평] 혈세로 봉급 받는 공무원이 명심해야 하는 것류현선 세무사 rubigo@naver.com [우리문화신문=류현선 세무사]  세금이 무엇일까. 나라의 생활비다. 가정생활을 위해…
시스템관리자 01-11
1192
누구를 위한 사회단체 보조금인가?   강   일   석전, 용성중학교 교장 매년 연말이 되면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각종 사회단체 보조금을 심의 하여 배분하게 된다. 매년 각 …
시스템관리자 01-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