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8월 23일 2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37건, 최근 0 건
   

며느리는 딸이 될 수 없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1-27 (일) 20:27 조회 : 194

    

         며느리는 딸이 될 수 없다.


 



전 남원용성중학교교장 강 일 석
















































 
  얼마 전 순천만 갈대숲에 여행을 한 적이 있었다. 갈대밭 사잇길로 걸어가면서 옆에 젊은 주부로 보이는 여자와 친구로 보이는 두 여자의 대화가 귀전에 들려 왔다. 결혼 한지 얼마 되지 않은 신혼부부로 주말에 한번 씩 만나는 주말 부부 인듯하다.  일주일에 한번 씩 만나는데도 시어머니의 눈치가 보여 지나 보다. 들리는 얘기로는  남편과 함께 나들이도 하고 싶고, 맛있는 음식도 사먹으면서 즐겁게 보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 보였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역시 시어머니는 시어머니더라”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눈치가 보여 진다는 것이다. 어느 시대부터 내려온 고부간의 갈등인가? 며느리가 아무리 예뻐도 며느리는 며느리로 생각하고 적당한 거리를 유지 하는 게 옳다. 그래야 서운함도 덜하다. 아들 역시 마찬가지다.

결혼시켜 내 보냈으면 죽이 되 든 밥이 되 든 저들끼리 살도록 내버려 두어야 한다. 수시로 불러들여 이것저것 해 먹이고 갖가지 음식을 만들어 날라다 준다고 다 좋은 건 아니다. 아들 며느리는 오히려 부모나 시부모가 자신들을 오라 가라 하지 않고 자신들의 공간에 자주 들락거리지 않은 걸  더 좋아 할지 모른다. 현실을 똑바로 인식하고 인정했더라면 마음상한 일은 없지 않을까 싶다. 과연 며느리는 어떤 존재일까? 조선시대 때 같은 시댁이 있어 모든 일에 말대꾸 말고 시키는 대로 하라는 집이 있어 며느리라는 존재가 시댁에 가서 일하는 사람으로 취급하는 집안은 그저 일꾼, 권리는 없고 의무만 있는 존재, 나쁘게 말하면 하녀 같은 느낌. 이런 며느리들은 시어머니의 “시” 자만 들어도 소름이 끼치고 경련이 일어 날 것이다. 우리 사회의 시어머니들이 다 그렇지는 않겠지만, 생전에 잔소리 한번 안하시는 시어머니도 있을 것이다. 제사 때가 되어도 며느리는 부엌에 얼씬도 못하게 하는 시어머니, 정말 자기 딸처럼 여기는 시어머니가 과연 얼마나 있을까? 며느리도 한 가족의 일원인데 이제는 시어머니들의 고정관념을 탈피해야 한다. 요즘은 오히려 시어머니가 며느리한테 잘 보여야만 교통비라도 준다는 농담 섞인 이야기들이 흘러나오기도 한다. 물론 시어머니들은 말 안 해도 알아서 척척 하는 며느리 몸이 부서져도 힘들다 소리 한번 내색 안하고 죽도록 시댁 일에 충성하는 며느리를 원하시겠지요. 시어머니와 같이 사는 불편함이 없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건 같이 살면 어쩔 수 없는 일이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극복해야 할 것이다. 며느리가 시어머니를 어려워하고 불편하듯 시어머니도 며느리가 불편하겠죠. 그런 모습을 보는 남편은 너무 안쓰러워하고 죄스러워 한다.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에 남편은 샌드위치가 되어 괴롭기만 하다.

“안방에 가면 시어머니 말이 옳고, 부엌에 가면 며느리 말이 옳다” 는 속담이 있다. 사람들은 자기가 처한 상황만 말하고자 한다. 상대방을 이해하려고 노력하지 않고 본인의 행위만이 정당하다고 피력할 때 서로 간의 씻을 수 없는 상처만 남게 된다. 어느 며느리가 하는 말 “친정집에 가면 왜 그렇게 편한지 모르겠다.” 하면서 시댁만 오면 왠지 불편하다고들 말 한다.  이제는 시댁이나 친정집이나 똑 같은 한 가족이라는 개념을 잊지 말고 우리 이제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서로 스트레스 안 받고 안 주는 가정이 되어야 한다. 이제 얼마 있으면 우리의 대 명절 설날이다. 온가족이 오순도순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야한다. 지금이 어느 시대인가? 며느리도 딸처럼 대해 줘서 “며느리는 딸이 될 수 없다”는 말이 사라졌으면 한다.




 

 

 

 



   

총 게시물 1,23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37
 킥라니를 조심하세요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지난 8월 5일, 한남대교 전동킥보드 한 대가 왕복 12차선 도로를 가로지르다 1차선을 주행 중이던 오토바이와 충돌 …
시스템관리자 08-22
1236
가정폭력, 더 이상 집안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있다. 가정이 화목해야 모든 일들이 잘 이루어진다는 말이다. …
편집실 08-19
1235
고령운전자 면허증 반납제도를 아시나요?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지난 5월 부처님 오신 날, 경남 양산의 통도사 앞에서 13명의 사상자를 만든 안타까운 사고를 기억할 것이다. 이 사고를 낸 운전자는 …
편집실 08-07
1234
-독자투고-  남원시민모니터단 ‘봄’남원시의회 231회 정례회 시민모니터  마무리하다  지난 6월 10일부터  27일까지 남원시의회 231회 정례회가 마무리되었다. 이번 정례회는 3차에…
편집실 07-29
1233
여행을 떠난 사이,누군가 당신의 빈집을 노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많은 사람들이 더위를 피해 시원한 계…
시스템관리자 07-24
1232
애들처럼 뭐 하냐!는 핀잔이다. 신비의 희토류광물 어디까지 활용될 것인가! 60이 훨 넘어서 무슨 애들! 새벽까지 애들처럼 뚝가에 앉아서 뭔 할 얘기들이 많아서 친구들과 어울리냐는 핀잔이다. 어…
가람기자 07-14
1231
폭염, 온열 질환 조심하세요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이 창 현최근 후덥지근한 장마와 폭염이 기승이 부리고 있어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다. 이런 무더위에는 열사병, 열경련 등의 온열 질…
편집실 07-18
1230
장마철 차량 침수대비 운전요령꼭 명심하세요!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얼마 전 습한 무더위와 함께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는 등 장마가 시작되었다. 해마다 이런 여름 장마철이 되면 집중호우로 인하여…
편집실 07-18
1229
<이낙연 총리의 해외 순방 비판론에 대해>지금은 정부를 믿고 힘을 실어줘야 할 때 먼저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와 경제보복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한·일간 갈등이 …
시스템관리자 07-16
1228
교통사고 100% 과실 있다? 없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이 지 원 교통사고 100% 과실인정 “있다? 없다?”의 답은 ‘있다!’이다. 지난 5월 30일부터 금융위원회와 금…
편집실 07-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