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8월 23일 23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37건, 최근 0 건
   

음주운전, 이제 우리 사전에서 지웁시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1-22 (화) 21:27 조회 : 48




음주운전
, 이제 우리 사전에서 지웁시다.


남원경찰서 순경 이 지 원

 

지난 9, 부산 해운대구에서 한 청년이 만취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다가 결국 11월에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한 사건이 있었다. 20대 청년의 피해자 이름이 윤창호이다. 그 당시 가해자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181, 만취상태. 그 사건을 접하고 내 가까운 지인이 아님에도 안타까움과 분노가 한 며칠간 지속되었던 거 같다. 그 후에 윤창호씨의 친구들이 음주 운전자를 강력하게 처벌하는 법률을 만들어 달라.”는 내용의 국민 청원에 국민 24만 명이 동의하였고, 이에 윤창호법이 제정되었다.

윤창호법이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으로 음주운전으로 인명 피해를 낸 운전자에 대하여 처벌 수위를 높인다는 내용을 가지고 있다. 필자 역시 이런 억울한 피해자가 다시는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청원에 서명한 시민 중 1명이다. 그렇다면 윤창호 법으로 어떤 부분이 강화되었을까?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다치게 한 경우는 이제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하며, 사망사고를 낼 경우 3년 이상의 징역 또는 무기징역, 면허정지 수치가 0.05%에서 0.03%, 면허취소 수치가 0.1%에서 0.08% 하향되는 등 음주운전 벌칙 및 행정처분 수준이 더욱 강화되었다. 이밖에도 2회 이상 음주운전의 경우 면허정지 수치라도 면허취소가 되거나 측정불응에 대한 처벌 수위, 운전면허 결격 기간 등이 강화되었다.

따라서 앞으로는 한잔 정도는 괜찮아.’, ‘여기는 단속 안 할 거야.’, ‘설마 걸리겠어?’ 이러한 생각은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이다. 모든 운전자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서가 아닌 항상 나와 내 가족들이 피해자가 될 수 있음을 인식하여야 한다.

필자는 우리나라 모든 지역 구석구석에 하루빨리 술을 먹고는 절대 운전대를 잡지 않는 문화가 당연하게 자리 잡혔으면 한다. 그리하여 얼마 지나지 않아 이렇게 음주운전을 걱정하고 우려하는 글을 쓰지 않아도 되는 그 시대가 오기를 간절히 바라본다.

 


   

총 게시물 1,23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37
 킥라니를 조심하세요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지난 8월 5일, 한남대교 전동킥보드 한 대가 왕복 12차선 도로를 가로지르다 1차선을 주행 중이던 오토바이와 충돌 …
시스템관리자 08-22
1236
가정폭력, 더 이상 집안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있다. 가정이 화목해야 모든 일들이 잘 이루어진다는 말이다. …
편집실 08-19
1235
고령운전자 면허증 반납제도를 아시나요?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지난 5월 부처님 오신 날, 경남 양산의 통도사 앞에서 13명의 사상자를 만든 안타까운 사고를 기억할 것이다. 이 사고를 낸 운전자는 …
편집실 08-07
1234
-독자투고-  남원시민모니터단 ‘봄’남원시의회 231회 정례회 시민모니터  마무리하다  지난 6월 10일부터  27일까지 남원시의회 231회 정례회가 마무리되었다. 이번 정례회는 3차에…
편집실 07-29
1233
여행을 떠난 사이,누군가 당신의 빈집을 노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많은 사람들이 더위를 피해 시원한 계…
시스템관리자 07-24
1232
애들처럼 뭐 하냐!는 핀잔이다. 신비의 희토류광물 어디까지 활용될 것인가! 60이 훨 넘어서 무슨 애들! 새벽까지 애들처럼 뚝가에 앉아서 뭔 할 얘기들이 많아서 친구들과 어울리냐는 핀잔이다. 어…
가람기자 07-14
1231
폭염, 온열 질환 조심하세요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이 창 현최근 후덥지근한 장마와 폭염이 기승이 부리고 있어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다. 이런 무더위에는 열사병, 열경련 등의 온열 질…
편집실 07-18
1230
장마철 차량 침수대비 운전요령꼭 명심하세요!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순경 이 지 원얼마 전 습한 무더위와 함께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는 등 장마가 시작되었다. 해마다 이런 여름 장마철이 되면 집중호우로 인하여…
편집실 07-18
1229
<이낙연 총리의 해외 순방 비판론에 대해>지금은 정부를 믿고 힘을 실어줘야 할 때 먼저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와 경제보복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한·일간 갈등이 …
시스템관리자 07-16
1228
교통사고 100% 과실 있다? 없다? 남원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이 지 원 교통사고 100% 과실인정 “있다? 없다?”의 답은 ‘있다!’이다. 지난 5월 30일부터 금융위원회와 금…
편집실 07-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