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2월 20일 0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01건, 최근 0 건
   

미세먼지 대책으로 내놓은 차량 2부제에 반대한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1-15 (화) 11:36 조회 : 28

<논평>


미세먼지 대책으로 내놓은 차량 2부제에 반대한다


- 중국에 따지고 대책 세우는 일이 정부가 할 일-


미세먼지가 최악일 때마다 되풀이되고 있는 승용차 2부제를 반대한다.

지하철 공기도 외부공기와 별 차이가 없으며, 오히려 더 나쁜 곳도 있다.

지난 국토위 국정감사 결과 서울지하철역 절반 이상이 평균 미세먼지 측정치가 나쁨수준인 80㎍/㎥ 이상이었고, 일부 승강장은 100㎍/㎥을 넘었다. 지상 평균 미세먼지 수치가 44㎍/㎥임을 감안할 때 2배가량 더 나쁜 셈이다. 어제 한 언론사도 버스와 지하철 내부 미세먼지 수치가 바깥과 비슷하거나 더 높다는 것을 검증한 바 있다.

이런 미세먼지 속을 걸어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라고 하는 것은 서민의 건강을 더 해치는 일이다. 오히려 바깥 공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마스크를 쓰고 승용차를 이용하도록 권장해야 한다.

고농도 미세먼지의 주범은 승용차가 아니라 중국이라고 생각한다. 미세먼지 50~60% 이상이 중국 영향이라는 국가연구기관의 분석이 있지 않은가. 중국에 따지고 대책을 세우는 일이 정부가 할 일이다.

2019115

국회의원 이 용 호

(전북 남원·임실·순창)















 


   

총 게시물 1,20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01
<논평>   얼른 돌아오세요. 방미 대표단 -국회의원 이 용 호-                 자유한국당 의원 3인의 5·18망언으로 국민적 분노…
시스템관리자 02-12
1200
<국회논평>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美 출국. 소는 누가 키우나! 방미단,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하고 귀국해야 -국회의원 이 용 호          …
시스템관리자 02-11
1199
무엇이 문화인가(?) 이야기가 있는 골목....     수년전 남원시내권의 골목이야기를 꺼내 보고자 몇 곳의 골목을 누빈 적이 있습니다. 금동 쪽은 조씨들이 많이 사셨고, 쌍교동쪽은 양…
가람기자 02-06
1198
              며느리는 딸이 될 수 없다. 전 남원용성중학교교장 강 일 석   얼마 전 순천만 갈대숲에 여행을 한 적이 있었다. …
시스템관리자 01-27
1197
     [ 논 평 ] ‘박원순식 광화문광장’ 반대하는 김부겸 장관이 옳다                &nbs…
시스템관리자 01-25
1196
음주운전, 이제 우리 사전에서 지웁시다. 남원경찰서 순경 이 지 원   지난 9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한 청년이 만취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다가 결국 11월에 안타까운 …
시스템관리자 01-22
1195
비정상적인 졸업식 뒤풀이는 사라져야합니다. 남원경찰서 순경 이 지 원    어느덧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졸업시즌이 다가왔다. 매년 이맘때쯤이면 초·중·고 졸업식이 시작된다. 그런데 …
시스템관리자 01-18
1194
<논평> 미세먼지 대책으로 내놓은 차량 2부제에 반대한다 - 중국에 따지고 대책 세우는 일이 정부가 할 일- 미세먼지가 ‘최악’일 때마다 되풀이되고 있는 승용차 2부제를 반대한다.지하철 공기도 …
시스템관리자 01-15
1193
세금과 갑질하는 공무원 [시평] 혈세로 봉급 받는 공무원이 명심해야 하는 것류현선 세무사 rubigo@naver.com [우리문화신문=류현선 세무사]  세금이 무엇일까. 나라의 생활비다. 가정생활을 위해…
시스템관리자 01-11
1192
누구를 위한 사회단체 보조금인가?   강   일   석전, 용성중학교 교장 매년 연말이 되면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각종 사회단체 보조금을 심의 하여 배분하게 된다. 매년 각 …
시스템관리자 01-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