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4월 20일 05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09건, 최근 0 건
   

교통사고사망원인 1위 졸음운전, 예방만이 최선이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04-14 (토) 22:28 조회 : 96

교통사고사망원인 1위 졸음운전, 예방만이 최선이다.

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지난 5일 울산에서 졸음운전으로 시내버스를 들이받아, 그 충격으로 시내버스가 공장 k담벼락을 충돌하면서 2명이 숨지고 3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운전한 당사자는 사고 당시를 전혀 기억하지 못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교통사고 발생원인 1위는 음주운전도 아니고 바로 졸음운전이다. 한국도로공사가 지난 10년간 고속도로 교통사고 원인을 분석한 결과,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22.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졸음운전은 날씨가 따뜻해짐에 따라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졸음운전은 혈중 알코올 농도 0.17%의 만취 상태로 운전하는 것과 비슷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올 만큼, 3초만 졸아도 운전자가 없는 상태로 주행하는 셈으로 치사율 18.5%로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 치사율보다 2.4배 높다. 졸음운전이 더 무서운 것은 본인이 졸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도로위의 시한폭탄과 같은 졸음운전, 예방할 수 없을까?

첫째, 2시간을 넘어서 운행하지 말자.

장거리 운전 시에는 최소한 2시간 간격으로 휴게소에 들려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하고 잠깐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국가 교통부에서는 여객자동차 운수 사업법 개정을 통해 2시간 운행 최소 15분 휴식을 법으로 정하고, 어길 시에는 최대 90일 사업정지 처분 또는 18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다.

둘째, 안면 근육을 풀어주자.

운행 중 신맛이 나는 음료나, 사탕, 견과류를 씹는 등 안면 근육을 풀어주거나 관자놀이 근육을 풀어주면 대뇌피질을 자극해 잠이 깬다.

셋째, 창문을 주기적으로 열어준다.

장시간 운전하는 동안 창문을 열지 않으면, 실내 온도가 올라가면서 이산화탄소 농도가 올라간다. 반면에 산소 농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머리회전이 늦어지고 졸음이 온다. 1시간에 3~5분 정도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켜주면 좋다.

이 밖에도 하루 7~8시간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졸음을 유발하는 성분이 든 약물은 운전 시에는 삼가야 한다. 졸음이 쏟아 질 때는 졸음 쉽터나 휴게소에서 쉬어 가야한다.

본인이 노력하지 않으면 예방할 수없는 도로위의 시한폭탄, 졸음운전은 자신을 비롯한 타인 삶을 송두리째 앗아갈 수 있는 엄청난 파괴력을 지니고 있다. 목숨을 건 도박과도 같은 졸음운전을 예방하여 이번 울산 사고와 같은 참사가 두 번 다시 일어나지 않길 기대해본다.


   

총 게시물 1,20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09
봄철 축제 좀 더 안전하게 즐기세요남원경찰서 경무과 순경 이 지 원   어느덧 분홍의 벚꽃이 만개하는 여행하기 딱 좋은 계절 봄이 찾아왔다. 이 기간에는 전국 각지 지방자치단체에서 주관하…
시스템관리자 04-09
1208
균형과 견제를 위해 수사권 조정 필요                        남원경찰서 수사과 수…
시스템관리자 04-09
1207
[논평] 산불 재앙, ‘준비상사태’ 수준으로 대비해야 -국회의원 이용호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잇따르고 있다. 해운대 운봉산, 포항 운제산 등 대형 산불이 많아 주민들이 대거 대피…
시스템관리자 04-04
1206
민주평화당에 보내는 공개질의서   민주평화당에 묻습니다. 호남을 근거지로 하는 민주평화당이 호남 지역구의 25%가 조정대상에 들어가고, 호남을 정치적 파산으로 몰고갈 게 뻔한 …
시스템관리자 03-14
1205
웹하드 카르텔에 대해 아시나요 남원경찰서 순경 이지원최근 들어, “웹하드 카르텔”이라는 단어를 뉴스 등에서 심심찮게 보고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웹하드 카르텔이란, 웹하드에 불법 음란 …
시스템관리자 03-11
1204
[성명서] 2019.03.07(목)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 반대, ‘슬로우트랙’으로 가야 국회의원  이 용 호 현재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추진하고 있는 …
시스템관리자 03-08
1203
<논평>미세먼지,‘생명안보’차원에서 대책 세워야국회의원 이 용 호미세먼지 재앙이 최악의 상태다. 사상 처음으로 5일 연속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들은 출퇴근이 두렵고, 아이들 학교 보…
시스템관리자 03-05
1202
나이든 것 도 서러운데                            &…
시스템관리자 02-23
1201
<논평>   얼른 돌아오세요. 방미 대표단 -국회의원 이 용 호-                 자유한국당 의원 3인의 5·18망언으로 국민적 분노…
시스템관리자 02-12
1200
<국회논평>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美 출국. 소는 누가 키우나! 방미단,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하고 귀국해야 -국회의원 이 용 호          …
시스템관리자 02-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