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3월 20일 0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206건, 최근 0 건
   

다양한 치안서비스 탄력순찰 제도, 주민과 소통을 꿈꾸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8-04-13 (금) 10:05 조회 : 110

 다양한 치안서비스 탄력순찰 제도, 주민과 소통을 꿈꾸다

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지금까지 경찰은 각종 범죄,112신고 등 치안통계를 토대로 경찰의 입장에서 순찰 시간과 장소를 선정해왔다. 이에 다각적으로 국민들이 만족하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새롭게 탄력순찰을 2017년 9월부터 시행했다.

탄력순찰은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을 통해 주민들이 순찰을 희망하는 시간과 장소를 직접 선택하면 경찰이 참고하여 순찰하는 새로운 순찰 방식이다. 최근 꽃이 만연한 봄꽃 놀이 시즌이 다가왔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빈집이 평소보다 많이 늘었다. 그만큼 빈집털이 범죄의 위험도 증가했다는 소리이다.

최근 오랫동안 집을 비우는 것이 불안하다면 순찰을 희망하는 시간과 장소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탄력순찰을 이용할 수도 있다. 최근 남원 갈치 마을 주민들이 단체로 봄나들이를 갔을 때 탄력순찰을 통해 주민들의 치안만족도를 높인 적이 있다.

봄나들이 기간 동안 탄력 순찰 예약을 통해 주민들이 비운 마을을 시간대 별로 순찰을 돌았던 것이다. 실시간 마을의 순찰 모습을 이장님께 보내, 안심하고 봄나들이를 다녀온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받았던 훈훈했던 일화이다. 이처럼 탄력순찰은 다양한 방면으로 주민들과 소통의 계기가 되는 치안 대책인 것이다.

탄력순찰의 신청 방법은 우선, 가까운 지구대나 파출소에 찾아가시면 된다. 아니면 탄력순찰 신청 홈페이지인 순찰 신문고에 희망하는 순찰시간과 장소를 입력하면 된다. 셋째,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스마트 국민제보를 설치하여 여성 불안 항목을 선택, 순찰 요망 코드를 선택하여 신청한다.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온,오프라인으로 순찰 요청 받은 시간 장소를 취합, 112신고 비교 분석하여 우
선순위 및 주기 결정을 하고 결과를 주민들과 공유, 미비점을 점검 보완한다. 효율적인 순찰 활동이 가능하도록 매 분기 별로 순찰 장소를 초기화하고 분기별로 다시 순찰 장소와 시간대에 의견수렴을 실시한다. 이

처럼 다양한 방면으로 주민들의 치안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한 경찰의 노력인 탄력순찰제도, 여러분은 얼마나 알고 있는가?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의 범죄 취약지대, 취약요소에 대한 적극적인 의견을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주민들이 원하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나아가 동네의 안전을 보장 할 수 있다.


   

총 게시물 1,20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206
민주평화당에 보내는 공개질의서   민주평화당에 묻습니다. 호남을 근거지로 하는 민주평화당이 호남 지역구의 25%가 조정대상에 들어가고, 호남을 정치적 파산으로 몰고갈 게 뻔한 …
시스템관리자 03-14
1205
웹하드 카르텔에 대해 아시나요 남원경찰서 순경 이지원최근 들어, “웹하드 카르텔”이라는 단어를 뉴스 등에서 심심찮게 보고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웹하드 카르텔이란, 웹하드에 불법 음란 …
시스템관리자 03-11
1204
[성명서] 2019.03.07(목)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 반대, ‘슬로우트랙’으로 가야 국회의원  이 용 호 현재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추진하고 있는 …
시스템관리자 03-08
1203
<논평>미세먼지,‘생명안보’차원에서 대책 세워야국회의원 이 용 호미세먼지 재앙이 최악의 상태다. 사상 처음으로 5일 연속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들은 출퇴근이 두렵고, 아이들 학교 보…
시스템관리자 03-05
1202
나이든 것 도 서러운데                            &…
시스템관리자 02-23
1201
<논평>   얼른 돌아오세요. 방미 대표단 -국회의원 이 용 호-                 자유한국당 의원 3인의 5·18망언으로 국민적 분노…
시스템관리자 02-12
1200
<국회논평>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美 출국. 소는 누가 키우나! 방미단, 임시회 일정이라도 합의하고 귀국해야 -국회의원 이 용 호          …
시스템관리자 02-11
1199
무엇이 문화인가(?) 이야기가 있는 골목....     수년전 남원시내권의 골목이야기를 꺼내 보고자 몇 곳의 골목을 누빈 적이 있습니다. 금동 쪽은 조씨들이 많이 사셨고, 쌍교동쪽은 양…
가람기자 02-06
1198
              며느리는 딸이 될 수 없다. 전 남원용성중학교교장 강 일 석   얼마 전 순천만 갈대숲에 여행을 한 적이 있었다. …
시스템관리자 01-27
1197
     [ 논 평 ] ‘박원순식 광화문광장’ 반대하는 김부겸 장관이 옳다                &nbs…
시스템관리자 01-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