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4월 20일 0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155건, 최근 0 건
   

숨겨진 불법 무기류, 신고하면 처벌 받지 않아요.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8-04-11 (수) 12:42 조회 : 17

숨겨진 불법 무기류, 신고하면 처벌 받지 않아요.

  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합법적인 신고와 허가 없이 불법적으로 제조 ,소지, 매매하는 무기를 불법 무기라고 한다. 개인이나 민간의 검 등 도검과 권총, 소총, 대포 등 총포의 제조, 매매, 소지를 자유화하면 그 무기의 남용으로 살상 등의 범죄가 증가할 소지가 있으므로 법률로 금지하고 있다.

특히 경찰청은 총기를 비롯한 불법 무기류를 이용한 테러와 범죄를 차단하고자 4월 한 달 간 법무부, 국방부, 행정안전부와 함께 불법 무기류 자진 신고 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무허가로 불법무기류 일체를 소지하고 있는 자는 모두 신고대상이다. 이번 자진신고 기간 내에 신고할 경우 형사책임과, 행정책임이 원칙적으로 면제되며, 본인이 소지를 원하는 경우 결격사유 등의 확인 절차를 걸쳐 허가할 방침이다. 신고 방법은 가까운 경찰서, 지구대, 파출소를 방문하여 본인 또는 대리인을 통해 신고하면 된다.

경찰서뿐만 아니라 군부대에도 신고가 가능하다. 기간 내 제출이 어려울 땐 사전 신고 후 전화나 우편을 이용하여 추후 제출 또한 가능하다. 자진 신고기간 내에 신고하지 않을 시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제보자에게는 최고 500만원의 검거 보상비가 지급된다. 자진신고 기간이 종료 된 후에도 5월 한 달 간 전국적으로 불법 무기류를 집중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잦아진 각종 테러와 범죄가능성을 미연에 방지, 그리고 그로 인한 불법 무기류로 인한 비극을 막기 위함이다. 작년 10월 서울 오패산 터널 부근에서 불법 사제 총기류에 경찰관이 순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회적으로 상당히 충격적인 사건이 아닐 수 없었고, 그 비극적인 결과에 다들 안타까워했다.

숨겨진 불법 무기류, 이번 4월 자진 신고기간동안 자진신고와 함께 제보자의 적극적인 신고와 관심으로 인해 비극적인 사고를 미연에 예방하자. 사회 불안 요인이 되는 불법 무기류를 신고하여 안전한 사회를 기대해본다.


   

총 게시물 1,15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155
덮개 없는 화물차, 낙하물 사고는 12대 중과실 처벌물류 수송에 화물차는 없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수단이다. 크게는 수십톤에 이르는 적재능력을 자랑하지만 덩치와 무게, 그로인한 배출 가스나 과적 등, 많은 문제…
시스템관리자 04-18
1154
애매한 청소년 출입가능여부, 나이체커로  해결하자.   지구대 근무를 하면서 청소년들의 탈선 및 비행 예방을 위한 순찰 활동을 실시하고 청소년 다중 이용시설에 신고 출동을 나가게 되면 제일 애…
시스템관리자 04-16
1153
사랑이 아닌 전쟁인 데이트 폭력, 처벌 강화된다. 연인 관계나 호감을 가지고 만나는 관계에서 일어난 폭력, 한사람이 일방적으로 상대방에게 행하는 신체적, 정서적, 언어적, 경제적, 성적 폭력을 아우르는 개…
시스템관리자 04-16
1152
교통사고사망원인 1위 졸음운전, 예방만이 최선이다.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지난 5일 울산에서 졸음운전으로 시내버스를 들이받아, 그 충격으로 시내버스가 공장 k담벼락을 충돌하면서 2명이 숨지고 37명이 …
시스템관리자 04-14
1151
어린이 교통사고, 어른들의 책임입니다.-남원경찰서 순경 이 지 원  도로교통공단의 자료에 의하면 지난 5년(2012년~2016년)동안 교통사고로 총 353명의 어린이가 사망했다. 한해 평균 약 70명의 어린이 사망자…
편집실 04-13
1150
인권은 지켜야 할 소중한 가치이다. 남원경찰서 청문감사실 부청문관 경위 하 태 문 인권침해 사례는 정말 말로 헤아릴 수 없이 많다. 힘없는 아이들, 노인, 외국인 노동자, 장애인, 여성 등 누구나 인권침해의 피…
편집실 04-13
1149
 다양한 치안서비스 탄력순찰 제도, 주민과 소통을 꿈꾸다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지금까지 경찰은 각종 범죄,112신고 등 치안통계를 토대로 경찰의 입장에서 순찰 시간과 장소를 선정해왔다. 이에 다각…
편집실 04-13
1148
[논평]국립공공의료대학,남원 설립 적극 환영남원시민과 함께 한 노력 결실                     &nbs…
시스템관리자 04-11
1147
숨겨진 불법 무기류, 신고하면 처벌 받지 않아요.   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합법적인 신고와 허가 없이 불법적으로 제조 ,소지, 매매하는 무기를 불법 무기라고 한다. 개인이나 민간의 검 등 도…
편집실 04-11
1146
깜빡이 깜박하면  처벌 받아요.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우리나라 3명 중 1명이 위반하고 있는 “재차 신호 조작 불이행”, 한마디로 깜빡이를 켜지 않고 차선을 변경하면 범칙금 3만원을 내는 …
시스템관리자 04-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