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12월 13일 0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190건, 최근 0 건
   

‘安폭탄’은 미투로, ‘핵폭탄’은 남북대화로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8-03-06 (화) 22:16 조회 : 105

[이용호의원 논평]

 



폭탄은 미투로,

핵폭탄은 남북대화로

안희정 사건, 정치공방 아닌 성찰의 계기 되길




국회의원 이 용 호



대북특사단이 어제 김정은과 4시간 이상 면담과 만찬을 한 데 이어, 청와대는 결과가 실망스럽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북특사단 귀국 보고를 받아봐야 하겠지만, 봄과 함께 한반도에 전해 진 기쁜 소식이다 

남북정상회담, 북미대화, 비핵화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남북 관계 진전과 북핵 해결을 위해 첫 발을 내디딘 것으로 평가한다. ‘시작이 반이고, ‘천릿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말처럼 하나하나 풀어가길 기대한다 

이 와중에 안희정 지사 성폭행 사건으로 정치권은 물론 국민들이 충격에 빠져 있다. 대북특사단 성과와 오랜만에 조성된 남북 대화 무드가 퇴색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국민적 관심과 지지가 절대적이다. 미투는 미투대로, 북핵은 북핵대로 분리, 대처해나가야 한다 

안희정 지사 사건을 두고 정치공방을 벌이기보다 우리 모두 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총 게시물 1,19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190
“블랙아이스”를 조심하세요! -남원경찰서 순경 이 지 원- 첫 한파 주의보가 내려지고 하루만에 12도가 뚝 떨어지는 등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었다. 이맘때면 날씨가 추워지면서 블랙아…
편집실 12-06
1189
<논평>여야 3당은 밥그릇 싸움 중지하고예산조정소위에 비교섭단체 의석 보장해야여야가 예산조정소위 1석을 놓고 싸우는 바람에 국회가 올스톱(All-stop)됐다.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교섭단체…
시스템관리자 11-20
1188
여행하기 딱 좋은 지금, 안전한 여행 떠나기                          &nb…
시스템관리자 11-13
1187
평화적 집회시위문화 정착 모두의 노력 필요경비교통과 경장  이  창  현  지난 촛불집회에서 우리 국민들이 보여준 성숙한 준법의식과 평화적인 집회의 모습들 보면서 우리사회에 평화적 …
시스템관리자 10-25
1186
사이버성폭력, 반드시 근절되어야 합니다.  최근 모 여자연예인과 전 남자친구 사이에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협박으로 “사이버성폭력”이라는 단어가 이슈에 올랐다. 사이버성폭력은 우리에게 아직은 익숙…
시스템관리자 10-22
1185
<성명서>‘세종역 갈등’, 호남 KTX 단거리 노선 신설이 해결책!정부는 현재 충북 오송역~경기 평택 간 KTX 노선 복복선화 예비 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부선과 호남선이 합류해 병목상태가 심하다는 것…
시스템관리자 10-16
1184
[논평]비리 사립유치원에 대한 세금 지원은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 차라리 아동 가정에 보육비를 현금으로 지급하라-국회의원 이 용 호일부 사립유치원에 대한 지원금이 원장의 쌈짓돈과 유치원 관계자들의 유…
시스템관리자 10-16
1183
평화적 집회시위문화 정착 모두의 노력 필요-남원경찰서 이 창 현 경장  지난 촛불집회에서 우리 국민들이 보여준 성숙한 준법의식과 평화적인 집회의 모습들 보면서 우리사회에 평화적 집회시위 문…
시스템관리자 10-08
1182
왜 남원이 이렇게 가고 있는가!지난 30일 오후 남원시자원봉사센터 교육실에서는 20여명의 문화및 정신문화 그리고 사봉운영진들이 회합을 하여 지역의 현안문제를 논하고 또한 문제제기를 합니다. 크게 거론…
시스템관리자 10-03
1181
             <국회의원 논평>자유한국당의 남북국회회담 거부, ‘남대문 안 가본 사람이 가본 사람을 이기겠다’는 것.... 문희상 국회의장의 …
시스템관리자 09-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