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6월 24일 14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171건, 최근 0 건
   

도로를 내 집처럼? 스텔스 보행자 주의보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9-21 (목) 15:57 조회 : 57

도로를 내 집처럼? 스텔스 보행자 주의보


 






































 

지구대 야간근무를 하다보면 “도로위에 술 취한 사람이 누워있어요“라는 112신고를 종종 받게 된다. 이런 경우의 신고는 주취자분이 좋은 일을 많이 하셨는지 거의 하늘에서 도와준 케이스다. 그대로 누워있다가는 차가 역과하여 더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바로 이런 사람들을 ”스텔스 보행자“라 부른다.

  ”스텔스 보행자“란 야간 무단횡단, 음주보행, 도로 위 취침행위 등 운전자의 시야에 잘 보이지 않는 보행자를 지칭하는 신조어이다. 운전자는 야간 운행시 주변이 어두워 주간 운행시보다 시야가 좁아져 보행자를 파악하기가 매우 어려워진다. 더군다나 어두운 계열의 옷을 입고 있거나 무단횡단, 만취상태로 누워있다면 더욱 인지하기 힘들다.

  보행자사고 사망자는 14년부터 지속적인 증가추세에 있으며 이런 사고들은 운전자의 시야확보가 어려운 일몰 후에 종종 발생하며 특히 새벽시간대에 치사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 경찰서에서도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심야 시간대에 이면도로 등 교통사고 위험개소를 주기적으로 순찰하고 있으나 순찰에는 한계가 있다. 그러므로 도로위의 스텔스 보행자는 보행자 자신뿐만 아니라 운전자에게도 큰 위협이 되고 있는 만큼 보행자, 운전자 모두가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시민들이 야간에 스텔스 보행자를 발견하면 내가 사고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음을 생각하고 운전자와 보행자 어느 누구도 교통사고의 가해자나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즉시 112에 신고하는 작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 하지만 이에 앞서 우리 모두가 적당한 음주와 기본적인 교통법규만 지킨다면 큰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이  지  원

 




   

총 게시물 1,17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171
.
시스템관리자 06-13
1170
6.13 지방선거 투표에 즈음하여......남원이 갖는 경제적 기반은 무엇인가! 라는 차원에서 문화 그리고 산악권과 섬진강을 이용한 레포츠라는 측면에서 고민되어야...  우리가 만들어 놓은 환경과 조건, 행위들…
시스템관리자 06-09
1169
전북과 컨셉이 맞는 정책은..... -남원포유 현집실장 전라북도는 사회체육 분야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교육감도 마찬가지고 도지사도 마찬가지죠... 예를 들어 볼까요. ...남원켄싱턴 콘도 있습니다. 1년…
편집실 06-09
1168
가정폭력의 상처, 참으면 곪아갑니다. 남원경찰서 순경 이지원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있다. 모든 일은 가정에서부터 비롯된다는 말이다. 아침에 가족과 다투고 출근을 하면 하루 종일 기분이 찝찝하고 …
편집실 05-30
1167
잘해야 행사장 근처식당 밥한끼 파는게 고작이라니....춘향제의 방향을 바꾸면 평소에도 남원관광과 연계되어 관광발전에도 도움이 있을 것이다. 이런 저런 공연보다는 광한루의 목적한 바나 춘향전이 같는 이미지를…
시스템관리자 05-21
1166
신고하지 않아도 보호 받을 수 있는 피해자보호명령제도대법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배우자의 정신적, 육체적 학대로 인해 가정폭력 이혼을 신청한 건수가 한 해 평균 4만4천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시스템관리자 05-15
1165
사각지대에 놓인 증가하는 성인 실종 사건 당신은 안전하십니까?-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몇 달 전, 부산서 실종돼 한달 만에 바닷가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고 이용우(17)군은 누나가 사연을 인터넷에 올려 …
시스템관리자 05-09
1164
터널 내 차선변경은 자살행위매년 500건이 넘는 사고 장소인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신 희 선고속도로 터널은 폐쇄형 장소로 사소한 법규 위반 행위가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장소이다. 매년 마다 500건이 …
시스템관리자 05-08
1163
대한민국이 꿈꾸는 경찰의 또 다른 이름, 인권경찰    최근 경찰법이 개정되면서 경찰 임무 속에 인권이라는 표현이 강조되고 여러 책자에서도 인권을 강조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이처럼 열망하는 인…
시스템관리자 05-02
1162
일상 파괴하는 몰카 피해 영상, 이제 정부가 대신 지워준다.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피해자의 인권을 짓밟는 디지털 성범죄가 늘어나고 있다. 몰카 영상으로 인해 목숨을 끊는 피해자가 점점 늘어남에도 가해자의 …
시스템관리자 05-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