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2월 11일 2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087건, 최근 0 건
   

도로를 내 집처럼? 스텔스 보행자 주의보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9-21 (목) 15:57 조회 : 37

도로를 내 집처럼? 스텔스 보행자 주의보


 






































 

지구대 야간근무를 하다보면 “도로위에 술 취한 사람이 누워있어요“라는 112신고를 종종 받게 된다. 이런 경우의 신고는 주취자분이 좋은 일을 많이 하셨는지 거의 하늘에서 도와준 케이스다. 그대로 누워있다가는 차가 역과하여 더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바로 이런 사람들을 ”스텔스 보행자“라 부른다.

  ”스텔스 보행자“란 야간 무단횡단, 음주보행, 도로 위 취침행위 등 운전자의 시야에 잘 보이지 않는 보행자를 지칭하는 신조어이다. 운전자는 야간 운행시 주변이 어두워 주간 운행시보다 시야가 좁아져 보행자를 파악하기가 매우 어려워진다. 더군다나 어두운 계열의 옷을 입고 있거나 무단횡단, 만취상태로 누워있다면 더욱 인지하기 힘들다.

  보행자사고 사망자는 14년부터 지속적인 증가추세에 있으며 이런 사고들은 운전자의 시야확보가 어려운 일몰 후에 종종 발생하며 특히 새벽시간대에 치사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 경찰서에서도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심야 시간대에 이면도로 등 교통사고 위험개소를 주기적으로 순찰하고 있으나 순찰에는 한계가 있다. 그러므로 도로위의 스텔스 보행자는 보행자 자신뿐만 아니라 운전자에게도 큰 위협이 되고 있는 만큼 보행자, 운전자 모두가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시민들이 야간에 스텔스 보행자를 발견하면 내가 사고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음을 생각하고 운전자와 보행자 어느 누구도 교통사고의 가해자나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즉시 112에 신고하는 작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 하지만 이에 앞서 우리 모두가 적당한 음주와 기본적인 교통법규만 지킨다면 큰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이  지  원

 




   

총 게시물 1,08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087
남원관광산업 이대로 좋은가!   남원시 지금 이대로는 큰 일이 아닌가!  이 상태로는 남원은 관광도시란 말 조차도 꺼내기 어렵다. 시대는 지금 다양한 방향에서 전략적으로 관광객 유치를 위…
시스템관리자 12-05
1086
남원시는 공사방향을 수정해야 합니다.  석물 하나하나가 문화유산입니다. 고샘은 고지도(1700년대)에 표기된 대모천(大母泉)을 고샘으로 보고있다. 이곳은 1300년경에 옥천조씨가 들어와 정착을 하였다…
시스템관리자 12-04
1085
삼의당김씨와 하립 부부를 아십니까? _가을 달밤- “달 하나가 두 곳을 비추는데 두 사람은 천 리를 떨어져 있네 원컨대 이 달 그림자 따라 밤마다 임의 곁을 비추었으면" 위 노래는 삼의당 김씨가 지은‘가을 …
시스템관리자 11-17
1084
▲문 내린지 오래다.. 각종 권역별사업장들 운영력 확보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문제점들을 지적하지만, 행정은 대책 없이 주민들 핑계다.    각종 권역별 사업시설들 애물단지... 남원시는 20…
시스템관리자 11-12
1083
오랜 시간 동안 남원은 지리산권 중심도시로 지역민들의 생활거점도시였다. 20여 년 전, 도농복합시로 통합될 당시 인구는 13만 5천 여 명으로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꿈꾸었다. 그러나 시대의 변화에 걸…
편집실 10-26
1082
여기 무서워요 소리함을 아시나요? 남원경찰서 생활안전과 순경 신 희 선 최근 잔인하고 극악무도한 강력 범죄로 인해 국민들의 범죄에 대한 체감도는 하위수준에 머물고 있다. 범죄에 따른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
편집실 09-28
1081
  우리 고장 남원은 내세울 자랑거리가 많다. 그 중에서도 남원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를 꼽자면 단연 광한루원일 것이다. 광한루원을 찾는 관광객들의 찬사는 기대 이상이다. 왜 그럴까? 먼저는 인문학적인 …
편집실 09-22
1080
도로를 내 집처럼? 스텔스 보행자 주의보     지구대 야간근무를 하다보면 “도로위에 술 취한 사람이 누워있어요“라는 112신고를 종종 받게 된다. 이런 경우의 신고는 주취자분이 좋…
편집실 09-21
1079
  야간에는 밝은 옷을 입고 걸어요 가을 농번기를 맞아 노인인구의 야외 활동이 많아지고 주말에는 나들이 객들이 늘어가면서 차량 교통사고와 보행자사고가 늘어나고 있다. 가을철 집중하는 보행…
편집실 09-21
1078
시대에 적절한  자기표현도 못하는 사람은 문맹인에 불과하다.    요즘 같은 때에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방향들을 통해서 후보자들의 역량도 검토하고 또한 시민들과 함께 정책적인 동…
편집실 09-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