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6월 20일 1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171건, 최근 0 건
   

정당한 폭력? 존재하지 않습니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8-31 (목) 12:15 조회 : 52


정당한 폭력
? 존재하지 않습니다!

 

불과 같은 사랑으로 시작된 결혼생활이 미처 그 불길을 잡지 못하여 상대에게 상처를 주는 가정폭력으로 번지고 있다.

 

경찰청에서 분석한 2015년 가정폭력 검거 지수는 4828, 201645,619, 2017년 상반기까지 2888건으로 결코 좌시될 사안이 아니다.

 

더 큰 문제는 가정폭력 재범률은 20154.9%, 20163.8%로 다소 감소하는 듯하였으나 2017년 상반기까지 5%를 기록하고 있어 앞으로의 하반기 수치가 벌써 두려워진다는 것이다.

 

직접 가정폭력 현장에 출동하는 경찰의 입장에서 가장 안타까운 사실은 반복되는 상황에 피해자는 상대방의 폭력에 익숙해져 있다는 것이다. 출동한 경찰에게 지금의 폭력만 멈춰주었으면 할 뿐 그 이상의 도움은 원치 않는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가정폭력 피해자는 본인이 범죄의 피해자임에도 모든 상황을 본인의 탓으로 여기며 처한 현실을 부정하려만 한다.

 

가정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4(신고의무 등)을 살펴보면 누구든지 가정폭력범죄를 알게 된 경우 수사기관에 신고할 수 있다. 누구에게나 신고의 의무가 있는 만큼 결코 가정만의 문제가 아닌 사회 전체가 안고 가야 할 숙제이다. 피해자뿐만 아니라 사회에서도 흔히 가정폭력이라 하면 가해자의 죄의식을 낮게 잡고 그럴만한 사정이 있겠지.”라고 생각하는데 그 어떤 폭력에도 그럴만한 사정은 존재하지 않는다.

 

처음에 가벼운 폭력으로 치부되었으나 이러한 무관심이 이어진다면 더 큰 중범죄로 이어질 수 있음을 모두가 명심하고 피해자뿐만 아니라 이웃주민도 112 또는 1366(여성긴급전화)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우리 이웃의 또 다른 경찰이 되어주길 바란다.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홍 수 연



   

총 게시물 1,17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171
.
시스템관리자 06-13
1170
6.13 지방선거 투표에 즈음하여......남원이 갖는 경제적 기반은 무엇인가! 라는 차원에서 문화 그리고 산악권과 섬진강을 이용한 레포츠라는 측면에서 고민되어야...  우리가 만들어 놓은 환경과 조건, 행위들…
시스템관리자 06-09
1169
전북과 컨셉이 맞는 정책은..... -남원포유 현집실장 전라북도는 사회체육 분야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교육감도 마찬가지고 도지사도 마찬가지죠... 예를 들어 볼까요. ...남원켄싱턴 콘도 있습니다. 1년…
편집실 06-09
1168
가정폭력의 상처, 참으면 곪아갑니다. 남원경찰서 순경 이지원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있다. 모든 일은 가정에서부터 비롯된다는 말이다. 아침에 가족과 다투고 출근을 하면 하루 종일 기분이 찝찝하고 …
편집실 05-30
1167
잘해야 행사장 근처식당 밥한끼 파는게 고작이라니....춘향제의 방향을 바꾸면 평소에도 남원관광과 연계되어 관광발전에도 도움이 있을 것이다. 이런 저런 공연보다는 광한루의 목적한 바나 춘향전이 같는 이미지를…
시스템관리자 05-21
1166
신고하지 않아도 보호 받을 수 있는 피해자보호명령제도대법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배우자의 정신적, 육체적 학대로 인해 가정폭력 이혼을 신청한 건수가 한 해 평균 4만4천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시스템관리자 05-15
1165
사각지대에 놓인 증가하는 성인 실종 사건 당신은 안전하십니까?-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몇 달 전, 부산서 실종돼 한달 만에 바닷가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고 이용우(17)군은 누나가 사연을 인터넷에 올려 …
시스템관리자 05-09
1164
터널 내 차선변경은 자살행위매년 500건이 넘는 사고 장소인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신 희 선고속도로 터널은 폐쇄형 장소로 사소한 법규 위반 행위가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장소이다. 매년 마다 500건이 …
시스템관리자 05-08
1163
대한민국이 꿈꾸는 경찰의 또 다른 이름, 인권경찰    최근 경찰법이 개정되면서 경찰 임무 속에 인권이라는 표현이 강조되고 여러 책자에서도 인권을 강조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이처럼 열망하는 인…
시스템관리자 05-02
1162
일상 파괴하는 몰카 피해 영상, 이제 정부가 대신 지워준다.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피해자의 인권을 짓밟는 디지털 성범죄가 늘어나고 있다. 몰카 영상으로 인해 목숨을 끊는 피해자가 점점 늘어남에도 가해자의 …
시스템관리자 05-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