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2월 12일 0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087건, 최근 0 건
   

“고령화 사회 맞춤형 교통안전 제도” 도입 서둘러야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8-11 (금) 22:34 조회 : 21


고령화 사회 맞춤형 교통안전 제도도입 서둘러야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이 지 원


최근 심심찮게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다.1년 전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는 주차장에 진입하던 모범택시가 화단을 들이받고 부근에 주차된 고가의 차량 5대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바로 얼마 전에는 대전에서 승용차가 무리한 끼어들기를 하다 관광버스가 전복돼 4명의 사망사고를 내기도 했다. 이들 모두 70세 이상의 고령운전자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도 65세이상 노인인구가 7%의 고령화를 지나 2018년 고령자 인구가 전체인구의 14.4를 차지해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2026년에 초 고령화 사회로 진입할 예정으로 이에 따라 고령운전자가 늘어나고 고령운전자 교통사고도 이웃나라 일본과 같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운전자교통사고는 201215190, 201317590, 20142275, 20152363건을 차지했다. 이는 4년전보다 70%나 증가한 것으로 고령운전의 심각성을 느끼게 해준다.  

하지만 이런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대책이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우선 본질을 고령운전자 개인의 잘못으로 몰아가서 대책을 마련하기 보다도 고령으로 시력과 근력 등 운동능력, 주의력과 판단력등 사고능력이 떨어진다는 것과 치매·당뇨·뇌경색 등 노인성 질환여부 등의 관점을 맞추어 선진국들이 시행하고 있는 제도 도입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미국과 일본은 연령과 신체적 특징을 고려해 운전면허 갱신주기를 단축하고 적성검사를 강화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영국은 70세이상 노인은 면허 갱신시 3년마다 의사 소견서 첨부를 의무화하고 있고, 일본도 75세 이상 인지기능·치매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이밖에도 자동차보험과 연계하여 차량에 고령운전자 마크 부착 의무화, 고령자가 자신이 운전을 할수 없다고 판단되어 운전면허증을 자진해서 반납하였을 때 의료혜택과 교통요금을 할인해주는 고령운전자 면허 반납제도 등 고강도의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앞서 언급했듯이 인구 고령화가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다. ·장년층에 비해 상황인지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운전자에 대한 교통안전 대책을 더 늦기전에 마련해야만 한다. 우선 도로와 교차로 같은 도로 시설물과 도로표지판, 신호등 같은 교통안전 시설물의 개선 및 야간 교통안전체계 구축 등 고령운전자를 위한 도로 환경개선이 필요하다. 아울러 고령운전자에 대한 교통안전 교육도 지속적으로 병행돼야 한다. ‘아직이라는 안일한 생각은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막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총 게시물 1,08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087
남원관광산업 이대로 좋은가!   남원시 지금 이대로는 큰 일이 아닌가!  이 상태로는 남원은 관광도시란 말 조차도 꺼내기 어렵다. 시대는 지금 다양한 방향에서 전략적으로 관광객 유치를 위…
시스템관리자 12-05
1086
남원시는 공사방향을 수정해야 합니다.  석물 하나하나가 문화유산입니다. 고샘은 고지도(1700년대)에 표기된 대모천(大母泉)을 고샘으로 보고있다. 이곳은 1300년경에 옥천조씨가 들어와 정착을 하였다…
시스템관리자 12-04
1085
삼의당김씨와 하립 부부를 아십니까? _가을 달밤- “달 하나가 두 곳을 비추는데 두 사람은 천 리를 떨어져 있네 원컨대 이 달 그림자 따라 밤마다 임의 곁을 비추었으면" 위 노래는 삼의당 김씨가 지은‘가을 …
시스템관리자 11-17
1084
▲문 내린지 오래다.. 각종 권역별사업장들 운영력 확보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문제점들을 지적하지만, 행정은 대책 없이 주민들 핑계다.    각종 권역별 사업시설들 애물단지... 남원시는 20…
시스템관리자 11-12
1083
오랜 시간 동안 남원은 지리산권 중심도시로 지역민들의 생활거점도시였다. 20여 년 전, 도농복합시로 통합될 당시 인구는 13만 5천 여 명으로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꿈꾸었다. 그러나 시대의 변화에 걸…
편집실 10-26
1082
여기 무서워요 소리함을 아시나요? 남원경찰서 생활안전과 순경 신 희 선 최근 잔인하고 극악무도한 강력 범죄로 인해 국민들의 범죄에 대한 체감도는 하위수준에 머물고 있다. 범죄에 따른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
편집실 09-28
1081
  우리 고장 남원은 내세울 자랑거리가 많다. 그 중에서도 남원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를 꼽자면 단연 광한루원일 것이다. 광한루원을 찾는 관광객들의 찬사는 기대 이상이다. 왜 그럴까? 먼저는 인문학적인 …
편집실 09-22
1080
도로를 내 집처럼? 스텔스 보행자 주의보     지구대 야간근무를 하다보면 “도로위에 술 취한 사람이 누워있어요“라는 112신고를 종종 받게 된다. 이런 경우의 신고는 주취자분이 좋…
편집실 09-21
1079
  야간에는 밝은 옷을 입고 걸어요 가을 농번기를 맞아 노인인구의 야외 활동이 많아지고 주말에는 나들이 객들이 늘어가면서 차량 교통사고와 보행자사고가 늘어나고 있다. 가을철 집중하는 보행…
편집실 09-21
1078
시대에 적절한  자기표현도 못하는 사람은 문맹인에 불과하다.    요즘 같은 때에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방향들을 통해서 후보자들의 역량도 검토하고 또한 시민들과 함께 정책적인 동…
편집실 09-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