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2월 23일 17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105건, 최근 0 건
   

“고령화 사회 맞춤형 교통안전 제도” 도입 서둘러야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8-11 (금) 22:34 조회 : 25


고령화 사회 맞춤형 교통안전 제도도입 서둘러야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이 지 원


최근 심심찮게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다.1년 전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는 주차장에 진입하던 모범택시가 화단을 들이받고 부근에 주차된 고가의 차량 5대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바로 얼마 전에는 대전에서 승용차가 무리한 끼어들기를 하다 관광버스가 전복돼 4명의 사망사고를 내기도 했다. 이들 모두 70세 이상의 고령운전자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도 65세이상 노인인구가 7%의 고령화를 지나 2018년 고령자 인구가 전체인구의 14.4를 차지해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2026년에 초 고령화 사회로 진입할 예정으로 이에 따라 고령운전자가 늘어나고 고령운전자 교통사고도 이웃나라 일본과 같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운전자교통사고는 201215190, 201317590, 20142275, 20152363건을 차지했다. 이는 4년전보다 70%나 증가한 것으로 고령운전의 심각성을 느끼게 해준다.  

하지만 이런 심각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대책이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우선 본질을 고령운전자 개인의 잘못으로 몰아가서 대책을 마련하기 보다도 고령으로 시력과 근력 등 운동능력, 주의력과 판단력등 사고능력이 떨어진다는 것과 치매·당뇨·뇌경색 등 노인성 질환여부 등의 관점을 맞추어 선진국들이 시행하고 있는 제도 도입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  

미국과 일본은 연령과 신체적 특징을 고려해 운전면허 갱신주기를 단축하고 적성검사를 강화하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영국은 70세이상 노인은 면허 갱신시 3년마다 의사 소견서 첨부를 의무화하고 있고, 일본도 75세 이상 인지기능·치매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이밖에도 자동차보험과 연계하여 차량에 고령운전자 마크 부착 의무화, 고령자가 자신이 운전을 할수 없다고 판단되어 운전면허증을 자진해서 반납하였을 때 의료혜택과 교통요금을 할인해주는 고령운전자 면허 반납제도 등 고강도의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앞서 언급했듯이 인구 고령화가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다. ·장년층에 비해 상황인지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운전자에 대한 교통안전 대책을 더 늦기전에 마련해야만 한다. 우선 도로와 교차로 같은 도로 시설물과 도로표지판, 신호등 같은 교통안전 시설물의 개선 및 야간 교통안전체계 구축 등 고령운전자를 위한 도로 환경개선이 필요하다. 아울러 고령운전자에 대한 교통안전 교육도 지속적으로 병행돼야 한다. ‘아직이라는 안일한 생각은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막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총 게시물 1,10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105
‘인민재판장’화 된 靑 국민청원 폐쇄하거나 부분실명제 도입하라  국회의원 이 용 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인민재판장’화 되고 있다. ‘들어주면 대통령 탄핵감’인 요구들이 쇄도하고 있다. 임…
시스템관리자 02-22
1104
홀로 여행하는 여성의 안전, 스마트 안전 귀가 어플로 지키자.혼자 있는 여성을 노리는 흉악범죄가 늘어나고 있다. 최근에는 제주도에 홀로 여행을 온 여성이 한 폐가에서 살해된 채로 발견되었다. 또 작년에는 올레…
시스템관리자 02-22
1103
[이용호의원 논평]자유한국당은 ‘비리사학 로비스트 정당’인가?- 비리사학 재산을 보호하자는 것은 최순실 재산을 보호해주자는 논리!  비리사학의 재산을 국고로 귀속시키고, 먹튀를 방지하는 사립학교법 개…
시스템관리자 02-21
1102
계속되는 게스트하우스 범죄 당신이 예약한 게스트하우스는 안전한가요?2~3만원이면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공동 침실 형식의 게스트 하우스는 저렴한 가격에 예약의 70%가 20대일 정도로 자유여행을 즐기는 젊은 층…
시스템관리자 02-21
1101
나 하나의 관심이 한 아이의 인생을 바꿀 수 있다.   최근 극악무도한 아동학대 사건들이 연이어 보도돼 국민들을 분노와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아동복지법’과 ‘아동학대범죄의 처…
시스템관리자 02-18
1100
1인 가구 범죄예방법! 혼자서도 안전하게 살아요.   2005년 1인 가구는 317만(전체의 20%)였다. 10년 후 2015년 50만 가구 (전체 27.2%)로 늘었고, 점점 늘어나는 추세로 통계청에 따르면 2045년 1인 가구가…
시스템관리자 02-16
1099
사이버 범죄 예방,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택배회사라며 온 문자, 문자메시지에 현재 택배의 위치를 확인하라는 인터넷 주조 링크가 같이 포함되어 있고 당신이 무심코 이 링크를 누르게 된다면 동시에 …
시스템관리자 02-14
1098
보호피해자 보호, 경찰이 지켜드리겠습니다.  범죄가 발생했을 때 대다수의 사람들은 흔히 피의자는 누구인가, 범죄의 수법이 어떠했나, 그리고 어떠한 처벌을 받는지 등 누구보다 심적으로 힘든 피해자를…
시스템관리자 02-14
1097
범죄피해자 보호지원제도 얼마나 알고 있나요?     요즘 뉴스를 보면 잔인하고 끔찍한 범죄가 많이 일어나고 있다. 사소한 시비에서부터 살인까지, 다양한 범죄에 노출 된 범죄 …
편집실 02-13
1096
빈집털이 예방법을 통해 즐거운 설명절 보내자.   설 연휴가 성큼 다가왔다.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여 정다운 시간을 보내는 뜻깊은 이 기간 동안 인구 또한 대 이동을 한다. 빨간 날은 15, 16…
시스템관리자 02-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