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7월 20일 19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172건, 최근 0 건
   

서남대정상화와 관련한 나의 생각은 이렇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7-16 (일) 23:07 조회 : 199



 
서남대 문제 정상화는 초심으로 돌아가 처음처럼 시민들이 다시 거론해야 한다고 본다.
정치가 끼고, 서남대 교협이 끼면 정상화의 길은 더욱 어렵지 않을까 한다.
지금은 앞이 컴컴한 암흑인데, 조금이나마 살려놓으면 내 떡 내놓아라 내자리 내놓아라 할 것은 뻔 하기 때문이다 
 
시민중심의 대책위를 꾸미고, 그 대책위에 전권을 위임하는 형식부터 갖춰져야 할 것입니다.
내가 생각하기엔 제대로된 체널들이 있다고 보긴 어려워보인다.
어떤게 제대로된 체널인지도 사실 알길이 없다. 
 
한 가지 묻고 싶은 건, 만약 330억 딱 내놓으면 서남대 전권을 누가 보장 할까 하는 문제다.
또한 330억에 대한 범위는 어디까지며, 어떠한 권한을 준다는 것인지....
이런 문제는 법원에서 아니면 교육부에서 한계를 정해서 법적으로 문제가 없도록 했을 때, 정상화의 길로 가는 시작이 될 것이다. 
 
조금만 느슨해지면 당장 자리싸움 할 것이고, 밀린 월급 내놓으라고 할 것이고, 그러다보면 학교 정상화는 고사하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밑 빠진 독에 물 붙기가 되지 않을까 한다.
이러한 문제는 누가 해결하는가 하는 문제다.
누구도 책임질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천 몇백억씩 내놓은 다고 했던 것 아닌가!

그런데 지금 서류상으로 보면 330억도 내놓겠다는 데가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누구보고 내놓으라고 시위를 하고 교육부를 찾고 하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다. 
 
만약 정부에서 330억을 채워준다면 정상화가 될까?
왜 서울시에 가서 시위하고 시민 동원에서 누구 체면 세워주면 별다른 대책이 있는가 하는 것을 묻고 싶다.
그리고 어째서 어떻게 등등의 어떠한 문제점과 이유 그리고 예상되는 효과 등등
문제와 행위에 대한 상당한 당위성들이 발표되어야 하는데, 그저 지나고 나면 우물쭈물이다.
그리고 결과는 보시다 시피 최악의 길로 가고 있는 듯 하다.
결국 니탓 내탓이 될 것이다 
 
난 솔직히 왜 서남대 문제로 수년동안 시민사회가 혼란 속에 있는가 하는 문제부터 먼저 검토 되어야 한다고 본다.
지금 서남대를 통한 경제적인 가치..
그리고 서남대가 폐쇄되었을 때 330억에 대한 법적 절차..
또한 서남대 폐쇄시 시설물의 활용도 및 가치 등등
변화에 대한 계획과 대책 그리고 다음으로 서남대 정상화를 위해서 억지를 쓰던 국가에 의존하던, 정치적으로 풀던 하는게 수순이 아닌가 한다.

지금은 때가 아니라고 하겠지만,....
때일 때는 자의적 판단에 의해서 엉뚱한 일만 한 사람들이 아니던가!
 
 
 


편집실 2017-07-17 (월) 01:49
예상되는 일이나 문제점 대책 등 가상의 시나리오를 생각해 볼만 하죠...
어느 대학이든가 남원시민이 원하는 방향은 인구문제, 경제적 문제죠.. 그를 해결하는 방법은 인수한 대학의 남원과 관련한 학과를 남원캠퍼스에 신설하는 방법이겠죠...
시립대 같으면 행정이라든가, 시립대가 가지고 있는 특별한 과들이 있겠죠...
삼육대 같으면, 보건학부나 식품관련학과들이 있지 않을까 싶네요... 삼육재단은 그쪽에 상당한 노하우가 있으니...
그러고 보면 서남대의 잔유교수들의 갈자린 어딜까요? 교수채용에 자신이 있으신 선생들은 살아남겠지만, 모두가 원하는 만큼의 요건을 갖추었는가 하는게 문제죠...
그리고 아산 캠퍼스문제죠...
그쪽으로 서남대를 옮겨 가겠죠..
서남대를 살리려면 330억이 필요한데, 서남대 남원캠퍼스 160억 정도가 감정가라면서요...
그럼 160억+알파죠..
그리고 남원시민들이 원하는 만큼 몇천명 정도되게 지방캠퍼스 계획세우면 되고...지역의 특성에 맞는 학과 신설하면 되겠죠.,,,
그럼 나머지 보충할 돈이 문제인데...
설립자 측에서 그런 방식에 응하겠냐는 거죠...
그리고 서남대 교수들은 아산의 서남대로 가야 되는데, 이들이 과연 응할 것인가 하는 문제죠..
서남대 측에서는 받아 들일까요?
그리고 이러한 방법에서 그 알파가 어느정도여야 설립자 측에서 받아들이냐 하는 문제죠...
내가 생각키엔 이러한 방법이 정상화인데, 그 정상화에 교협이 응할까요?
그럼 교협은 어떤생각을 하고 있을 까요?
전회원 채용원칙을 고수 할것입니다.
어디에 인수하는 학교에서 채용해주길 바라지 않을 까요?
좀더 깊이 그리고 현실적인 부분도 생각을 해 보았으면 합니다.
댓글주소
편집실 2017-07-30 (일) 09:21
선장이 키을 잘 잡아야 하지만, 그렇지 못하면 그 배는 표류만 할 뿐이다.
지금 서남대는 표류중....
댓글주소
   

총 게시물 1,17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172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집회시위 보장남원경찰서 경장 이 창 현 지난겨울 서울 광화문과 전국 곳곳에서 촛불집회가 이루어지고 종료 후에는 참가자 스스로가 쓰레기수거 등 집회현장을 뒷정리하는 것을 보면…
시스템관리자 07-12
1171
.
시스템관리자 06-13
1170
6.13 지방선거 투표에 즈음하여......남원이 갖는 경제적 기반은 무엇인가! 라는 차원에서 문화 그리고 산악권과 섬진강을 이용한 레포츠라는 측면에서 고민되어야...  우리가 만들어 놓은 환경과 조건, 행위들…
시스템관리자 06-09
1169
전북과 컨셉이 맞는 정책은..... -남원포유 현집실장 전라북도는 사회체육 분야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교육감도 마찬가지고 도지사도 마찬가지죠... 예를 들어 볼까요. ...남원켄싱턴 콘도 있습니다. 1년…
편집실 06-09
1168
가정폭력의 상처, 참으면 곪아갑니다. 남원경찰서 순경 이지원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있다. 모든 일은 가정에서부터 비롯된다는 말이다. 아침에 가족과 다투고 출근을 하면 하루 종일 기분이 찝찝하고 …
편집실 05-30
1167
잘해야 행사장 근처식당 밥한끼 파는게 고작이라니....춘향제의 방향을 바꾸면 평소에도 남원관광과 연계되어 관광발전에도 도움이 있을 것이다. 이런 저런 공연보다는 광한루의 목적한 바나 춘향전이 같는 이미지를…
시스템관리자 05-21
1166
신고하지 않아도 보호 받을 수 있는 피해자보호명령제도대법원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배우자의 정신적, 육체적 학대로 인해 가정폭력 이혼을 신청한 건수가 한 해 평균 4만4천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시스템관리자 05-15
1165
사각지대에 놓인 증가하는 성인 실종 사건 당신은 안전하십니까?-남원경찰서 순경 신 희 선  몇 달 전, 부산서 실종돼 한달 만에 바닷가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고 이용우(17)군은 누나가 사연을 인터넷에 올려 …
시스템관리자 05-09
1164
터널 내 차선변경은 자살행위매년 500건이 넘는 사고 장소인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신 희 선고속도로 터널은 폐쇄형 장소로 사소한 법규 위반 행위가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장소이다. 매년 마다 500건이 …
시스템관리자 05-08
1163
대한민국이 꿈꾸는 경찰의 또 다른 이름, 인권경찰    최근 경찰법이 개정되면서 경찰 임무 속에 인권이라는 표현이 강조되고 여러 책자에서도 인권을 강조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이처럼 열망하는 인…
시스템관리자 05-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