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1월 17일 0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093건, 최근 0 건
   

여성이 안전한 사회, 우리들의 ‘마징가’를 꿈꾸며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5-26 (금) 23:03 조회 : 91

여성이 안전한 사회, 우리들의 마징가를 꿈꾸며

남원경찰서 도통지구대 설영미

 

아침 출근길 라디오에서 가락동 스토킹 살인 사건의 피해자 아버지의 인터뷰를 들었다. 가락동 살인 사건은 지난해 4월 헤어진 여자친구를 출근길에 흉기로 무참히 살해한 사건으로 현재까지 재판이 진행중이다.

피해자의 아버지는 자신의 딸이 휴대전화 속 아빠의 프로필 사진을마징가로 설정해 놓았다며 딸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죄책감에 흐느꼈다.

많은 시민들은 경찰이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함에 서운함을 토로한다. 몇 년 전부터 국회에 스토킹방지법이 발의가 되었지만 통과가 안 되고 있고, 현재 스토킹 같은 경우 경범죄 처벌법에 의해 8만원 정도의 범칙금만 내게 되어 있어 법률적인 보완이 시급한 상황이다.  

새 정부가 들어서고 젠더폭력 방지에 대한 공약사항이 주목받기 시작하고 있다. 젠더폭력은 성차별과 불평등으로 인해 여성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가해지는 신체적, 성적, 정서적 폭력과 통제, 경제적 피해등을 포괄하는 용어다  

이러한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폭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린시절 부터 성 평등과 인권에 대한 교육과 훈련이 필요하다. 또한,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피해자 지원이 동반되어야 하며, 무엇보다 사건이전에 경찰이 개입할 수 있는 법적 마련이 시급하다  

많은 여성들이 정부의 이러한 젠더폭력 정책에 기대감을 갖고 있다. 앞으로도 많은 난제와 시간들이 소요되겠지만, 이러한 정책들이 실효성을 거두어 우리 사회 곳곳에서 행해지고 있는 젠더폭력이 하루빨리 사라지고 경찰이국민들의 마징가가 되는 그런 날을 기대해 본다.


   

총 게시물 1,09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093
좋은 비는 때를 알고 내린다.남원이 가야문화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는 지금 국립전북문화재연구소의 최적의 장소는 바로 이곳, 남원일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남원시…
시스템관리자 01-03
1092
전화사기 피해 사전예방이 매우중요 남원경찰서 운봉파출소장조 휴 억 요즘 들어 전화사기 범죄를 노리는 범죄자들이 끊임없이 범죄대상자를 물색하고 어르신들에게 전화…
시스템관리자 12-22
1091
지속가능한 현실성있는 계획이 중요하다. -관광정책이 수학여행에서 도심형 투어형태로 바뀐다는 것인지.. - 내년부터 138억 투입... 주민이 중심되어 마을의 미래 설계   남원시가 내년부터 도시재생사…
편집실 12-21
1090
교육부가 존재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2017년 12월 13일 교육부가 서남대에 폐쇄명령을 내리는 것을 보고 대한민국 정부에 교육부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해 다시 한 번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nbs…
편집실 12-21
1089
계획대로 성과를 갖게 고민 좀 합시다. 요즘 우리사회가 산업사회발전으로 자동화 로봇화 등등에 인공지능형 로봇의 역할은 더욱 생산을 풍요롭게 합니다. 여기에 정보화사회를 통해서 정보의 통합형으로 이미 유통…
시스템관리자 12-17
1088
몇일전 남원시 보도문에 자랑스럽듯 “남원-인천공항 내년부터 직통 리무진 운행 확정!”이라는 보도문이 나왔다. 대단하게도 1일4회씩이나 왕복 운행되는 쾌거를 이룬 듯한 보도내용이다.   남원시…
시스템관리자 12-15
1087
남원관광산업 이대로 좋은가!   남원시 지금 이대로는 큰 일이 아닌가!  이 상태로는 남원은 관광도시란 말 조차도 꺼내기 어렵다. 시대는 지금 다양한 방향에서 전략적으로 관광객 유치를 위…
시스템관리자 12-05
1086
남원시는 공사방향을 수정해야 합니다.  석물 하나하나가 문화유산입니다. 고샘은 고지도(1700년대)에 표기된 대모천(大母泉)을 고샘으로 보고있다. 이곳은 1300년경에 옥천조씨가 들어와 정착을 하였다…
시스템관리자 12-04
1085
삼의당김씨와 하립 부부를 아십니까? _가을 달밤- “달 하나가 두 곳을 비추는데 두 사람은 천 리를 떨어져 있네 원컨대 이 달 그림자 따라 밤마다 임의 곁을 비추었으면" 위 노래는 삼의당 김씨가 지은‘가을 …
시스템관리자 11-17
1084
▲문 내린지 오래다.. 각종 권역별사업장들 운영력 확보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문제점들을 지적하지만, 행정은 대책 없이 주민들 핑계다.    각종 권역별 사업시설들 애물단지... 남원시는 20…
시스템관리자 1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