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0월 24일 18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082건, 최근 0 건
   

요천이 활용되지 못하는 것은 남원시의 요천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4-30 (일) 21:23 조회 : 258




요천이 활용되지 못하는 것은

남원시의 요천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


남원의 요천은 각종 핑계 속에 지금과 같은 시민들의 접근이 어려운 모습으로 변했지만 그래도 예전의 모습은 친환경적이고 보다 정감이 넘치는 아름다움이 있었습니다.

요천도 현대적 감각에서 친환경적이고 친인간중심의 모습으로 갖춰졌어야 합니다. 그런데 그렇치 못한 것은 혹여, 남원시의 요천수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솔직히 광한루원 도로(요천로) 차량운행량을 최소화 하는 방안이 먼저 검토되어야 합니다.
우리시처럼 대책없는 계획들이 시민들이 공감치 못하고 믿음을 갖지 못하는 행정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논리적인 설명이 필요한데, 계획과 실행이 부족한 논이 때문에 시민들의 협조를 얻어내지 못합니다.

또한, 제방을 친환경적으로 전환하며, 둔치에 잔듸밭과 휴식공간으로 조성하며, 요천물줄기를 잘 조정하는 정비를 통하여 그늘을 만들어 주면 사랑의 광장이나 테마공원이 광한루원 보다는 방문객이 오히려 많아 질 겁니다. 지금은 광한루원 방문자 10%대 밖에 안 간다고 하는데, 솔직히 나보고 계획하라고 하면 자신하고 광한루원보다 더 많은 방문객이 갈 수있다고 70%는 장담하겠네요...  

지난번 광한루원에서 춘향교 까지 걷고 싶은 도로를 한다고 하니 인근 사람들이 반대를 하고 나선 겁니다. 남원시의 그간의 사업추진을 보면 손만 댔다하면 망치니 주민들이 믿을 수가 없다는 겁니다. 그러니 무조건 못하게 하는 겁니다. 솔직히 남원시가 손대서 하나 라도 경쟁력을 갖춘 것 있으면 발표해 보세요.. 거의가 애물단지 아닙니까? 그러니 주민들이 그나마 먹던 밥도 못 먹을 까봐 앞장서 반대를 하고 나선 겁니다 

솔직히 남원시는 가능하면 투자 좀 안했으면 합니다

사실 답답들 할겁니다. 스토리를 만들어 내야 관심도가 올라가는데, 항상 옛것을 배타하니 스토리를 만들어 내기가 난해하죠.. 그러다 보니 관심이나 호기심을 집중하기가 어렵겠죠.. 

남원시의 문화인식이나 전통사회에 대한 인식이 바뀌지 않는한 남원의 문화관광은 요원하겠죠.
남원시의 문제는 자신들이 모르면서 우위에만 있을 려 하죠, 시민들의 의견은 등한시하거나 거부합니다. 그러다 보니 향토사와 역사문화를 하는 사람들과는 견해의 차이가 있어 의견교환이 잘 안됩니다.
그러니 스토리다운 스토리를 만들어 내지 못하는 원인이기도 할 것입니다.


편집실 2017-04-30 (일) 22:02
남원은 유별나게 무능한 정치인들 만이 판치는 곳이다.
어떤 시설이 친인간중심적이고 사람들이 끌까요?
그러니 공무원들의 뜻과 발상외의 다른 소리가 나오면 왕따 당한단 소리가 공공연하죠..
댓글주소
   

총 게시물 1,08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082
여기 무서워요 소리함을 아시나요? 남원경찰서 생활안전과 순경 신 희 선 최근 잔인하고 극악무도한 강력 범죄로 인해 국민들의 범죄에 대한 체감도는 하위수준에 머물고 있다. 범죄에 따른 불안감이 높아지면서 …
편집실 09-28
1081
  우리 고장 남원은 내세울 자랑거리가 많다. 그 중에서도 남원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를 꼽자면 단연 광한루원일 것이다. 광한루원을 찾는 관광객들의 찬사는 기대 이상이다. 왜 그럴까? 먼저는 인문학적인 …
편집실 09-22
1080
도로를 내 집처럼? 스텔스 보행자 주의보     지구대 야간근무를 하다보면 “도로위에 술 취한 사람이 누워있어요“라는 112신고를 종종 받게 된다. 이런 경우의 신고는 주취자분이 좋…
편집실 09-21
1079
  야간에는 밝은 옷을 입고 걸어요 가을 농번기를 맞아 노인인구의 야외 활동이 많아지고 주말에는 나들이 객들이 늘어가면서 차량 교통사고와 보행자사고가 늘어나고 있다. 가을철 집중하는 보행…
편집실 09-21
1078
시대에 적절한  자기표현도 못하는 사람은 문맹인에 불과하다.    요즘 같은 때에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방향들을 통해서 후보자들의 역량도 검토하고 또한 시민들과 함께 정책적인 동…
편집실 09-11
1077
함께하는 준법집회로 행복한 대한민국... 지난 탄핵집회는 헌정사상 최대규모로 장기간 다양한 계층의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평화적 집회로 주요 외신들이 앞다퉈 보도하는 등 우리나라의 위상을 …
편집실 08-31
1076
정당한 폭력? 존재하지 않습니다!   불과 같은 사랑으로 시작된 결혼생활이 미처 그 불길을 잡지 못하여 상대에게 상처를 주는 가정폭력으로 번지고 있다.   경찰청에서 분석한 2015년 …
편집실 08-31
1075
현실정치를 다시 시작하며 윤 승 호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원 시민 여러분, 유난히 무더웠던 올 여름 얼마나 고생하셨습니까. 2011.10.26.일 현실정치를 정리하며 글월을 올린 지…
편집실 08-29
1074
범죄피해자 현장정리제도로 두 번 울지 않기를......남원경찰서 도통지구대 경위 최 전 호 지난해 8월 전북 익산 어느 한 아파트에서 70대 노부부가 말다툼 중 남편이 아내를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피…
편집실 08-29
1073
신임순경이 바라본 ‘주폭’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이 지 원      얼마 전, 주취자를 제지하다가 합의금 5000만원을 빚진 순경이라는 기사를 본적이 있을 것이다. 경찰 내부망에서…
편집실 08-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