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08월 21일 19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1,069건, 최근 0 건
   

요천이 활용되지 못하는 것은 남원시의 요천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4-30 (일) 21:23 조회 : 230




요천이 활용되지 못하는 것은

남원시의 요천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


남원의 요천은 각종 핑계 속에 지금과 같은 시민들의 접근이 어려운 모습으로 변했지만 그래도 예전의 모습은 친환경적이고 보다 정감이 넘치는 아름다움이 있었습니다.

요천도 현대적 감각에서 친환경적이고 친인간중심의 모습으로 갖춰졌어야 합니다. 그런데 그렇치 못한 것은 혹여, 남원시의 요천수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솔직히 광한루원 도로(요천로) 차량운행량을 최소화 하는 방안이 먼저 검토되어야 합니다.
우리시처럼 대책없는 계획들이 시민들이 공감치 못하고 믿음을 갖지 못하는 행정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논리적인 설명이 필요한데, 계획과 실행이 부족한 논이 때문에 시민들의 협조를 얻어내지 못합니다.

또한, 제방을 친환경적으로 전환하며, 둔치에 잔듸밭과 휴식공간으로 조성하며, 요천물줄기를 잘 조정하는 정비를 통하여 그늘을 만들어 주면 사랑의 광장이나 테마공원이 광한루원 보다는 방문객이 오히려 많아 질 겁니다. 지금은 광한루원 방문자 10%대 밖에 안 간다고 하는데, 솔직히 나보고 계획하라고 하면 자신하고 광한루원보다 더 많은 방문객이 갈 수있다고 70%는 장담하겠네요...  

지난번 광한루원에서 춘향교 까지 걷고 싶은 도로를 한다고 하니 인근 사람들이 반대를 하고 나선 겁니다. 남원시의 그간의 사업추진을 보면 손만 댔다하면 망치니 주민들이 믿을 수가 없다는 겁니다. 그러니 무조건 못하게 하는 겁니다. 솔직히 남원시가 손대서 하나 라도 경쟁력을 갖춘 것 있으면 발표해 보세요.. 거의가 애물단지 아닙니까? 그러니 주민들이 그나마 먹던 밥도 못 먹을 까봐 앞장서 반대를 하고 나선 겁니다 

솔직히 남원시는 가능하면 투자 좀 안했으면 합니다

사실 답답들 할겁니다. 스토리를 만들어 내야 관심도가 올라가는데, 항상 옛것을 배타하니 스토리를 만들어 내기가 난해하죠.. 그러다 보니 관심이나 호기심을 집중하기가 어렵겠죠.. 

남원시의 문화인식이나 전통사회에 대한 인식이 바뀌지 않는한 남원의 문화관광은 요원하겠죠.
남원시의 문제는 자신들이 모르면서 우위에만 있을 려 하죠, 시민들의 의견은 등한시하거나 거부합니다. 그러다 보니 향토사와 역사문화를 하는 사람들과는 견해의 차이가 있어 의견교환이 잘 안됩니다.
그러니 스토리다운 스토리를 만들어 내지 못하는 원인이기도 할 것입니다.


편집실 2017-04-30 (일) 22:02
남원은 유별나게 무능한 정치인들 만이 판치는 곳이다.
어떤 시설이 친인간중심적이고 사람들이 끌까요?
그러니 공무원들의 뜻과 발상외의 다른 소리가 나오면 왕따 당한단 소리가 공공연하죠..
댓글주소
   

총 게시물 1,06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본 페이지는 사(社事思)설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내용들을 올리는 공간입니다.사람은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인터넷의 장점이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편집실 05-21
1069
휴가철 빈집 잘못했다간 진짜 텅~빈집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이 지 원     무더운 8월의 중순. 휴가철은 막바지에 이르렀다. 휴가철은 빈집털이범들에게는 최적의 수확기이다. 실제로 빈집털이 …
편집실 08-16
1068
“고령화 사회 맞춤형 교통안전 제도” 도입 서둘러야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이 지 원최근 심심찮게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소식을 접할 수 있다.1년 전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는 주차장에 진입하던 …
편집실 08-11
1067
지금 남원은 탈출구가 필요하다 - 전,남원시 부시장 강 춘 성   역사적으로 우리 남원은 살기 좋은 도시로 시민들의 자긍심이 큰 고장이었다. 그러나 지금의 남원은 탈출구가 보…
편집실 08-10
1066
준법집회, 성숙한 집회시위문화 정착을 위한 주춧돌남원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김 일 훈대한민국 헌법 제21조는 집회의 자유를 기본권으로 보장하고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6조는 일정한 요건을 갖춘 경우…
편집실 08-01
1065
편안함에 속아 소중한 생명을 잃지 말자.   -남원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이 지 원 나는 올해 초 신임경찰로 발령받은 파릇파릇한 새내기 순경이다. 경찰관으로서 살인, 강도, 강간과 같은 강력 범죄를 예…
편집실 07-31
1064
배려하는 직장문화로 직장 내 성희롱을 예방하자! 남원서 도통지구대 경사 설 영 미 직장 내 성희롱은 여성의 입장에서 보면 일정부분 애매한 점이 없지 않다. 뭔가 듣기에 불편한 얘기이고 전달되는 느…
편집실 07-25
1063
여름철 성범죄 예방 수칙   매년 여름철이면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는데 그 유형을 보면 특별한 장소, 특별한 사람에 의해서가 아닌 가까운 곳, 가까이 지내는 사람들에 의해 주로 생활 속에서 성범죄가 발…
편집실 07-21
1062
  서남대 문제 정상화는 초심으로 돌아가 처음처럼 시민들이 다시 거론해야 한다고 본다. 정치가 끼고, 서남대 교협이 끼면 정상화의 길은 더욱 어렵지 않을까 한다. 지금은 앞이 컴컴한 암흑인데, 조금이나…
편집실 07-16
1061
남원시 행정이 정말 주민을 위한 행정입니까? 남원시는 행정행위에 대해서 반성해야.... 오늘 보도문 중에 트리하우스에서 명사초청 이벤트가 있다는 보도다. 이를 본 한 시민의 문의다. 트리하우스 사용료는 얼마…
편집실 07-13
1060
영농철 경운기 사고 조심하세요!                            &nbs…
편집실 07-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