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03월 09일 15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725건, 최근 0 건
   

부자유친 [父子有親] 합시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2-21 (일) 19:02 조회 : 123


부자유친 [父子有親] 합시다.


                      전)남원용성중학교장  강  일  석


  

아버지 여러분! 오늘 자녀와 대화를 나누었나요?

시대와 문화가 변해 가면서 아버지라는 이름이 점점 본연의 색깔을 잃어가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이 시대는 자신을 더욱더 건강하고 아름답게 가꾸는데 관심이 많지만 남자와 여자의 기능이나 정서 차이에 대해 생각하고 서로 협조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무관심 하거나 이해가 부족한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아버지가 가정의 모든 권한을 잃은 지는 이미 오래고 이 모든 자리를 어머니가 짐을 지고 가지요. 그러다보니 아버지는 존재하나 “아버지의 부재”가 생긴 것 입니다. 오륜(五倫)의 하나인 부자유친(父子有親)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아버지와 아들 사이의 도(道)는 친애(親愛)에 있다는 말로, 아버지는 아들을 사랑하며 아들은 아버지를 잘 섬김으로써 진정한 부자간의 도리가 있다는 뜻입니다.

최근 들어 TV 를 통해서 학교폭력의 발생 사례가 보도 되고, 성폭력 사례 등등... 학생 문제를 다루고 상담을 통해서 문제를 해결 해가는 과정이 자주 소개되면서 사회 전반적으로 가족의 해체, 부모의 역할 부재라는 말을 자주 사용합니다. 가족의 뿌리가 튼튼할 때 아이의 정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사회적 인식 또한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아버지 여러분! 자녀와 친밀하게 대화를 언제 해 보셨나요? 하루 24시간 중 몇 시간이나 자녀와 대화를 한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여성가족부가 통계청에 의뢰한 통계에 의하면 지난해 우리나라 청소년 2명중 1명은 아버지와 대화를 한 것이 평균 30분 미만이고 6.8%는 전혀 하지 않는다고 대답했습니다. 또 24.9%는 어머니와의 하루 평균 대화도 30분 미만으로 나타났습니다.

아버지의 모습을 그려봅시다. 늘 바쁘게 처, 자식을 위해서 열심히 일 하는 모습, 일을 마치고 나면 친구들과 함께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하느라 일주일에 서 너 번은 술이 얼큰하게 취해 붉게 취기가 오른 아버지의 모습들...

그러다 보니 모든 집안일에 대한 것과 자녀 교육은 어머니의 몫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현대는 부부가 함께 맞벌이를 합니다. 함께 직장을 다녀도 집안일은 어머니의 몫이다 보니 자녀의 양육도 어머니의 몫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히 자녀들은 모든 어려움을 아버지가 아닌 어머니와 의논을 하게 되고 이러한 현상이 지속되다 보면 아버지는 항상 부재 중이 됩니다.

아버지여~ 자녀들과 부자유친 합시다. 부자간에 친애(親愛)를 만들어서 사회의 뿌리인 가정을 바르게 세우고 자녀와 대화를 하며 외롭지 않게 살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어느 날 식당의 옆자리에서 우연히 60이 넘어 보이는 남자분과 20대쯤 보이는 청년과 대화를 듣게 되었습니다. 두 사람은 부자지간 이였습니다.

그들의 대화하는 모습과 내용이 정말 다정하고 행복스럽게 보였습니다.

그 내용은 “어렵게 살아왔어도 우리 가족이 있어서 그 힘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최선을 다 했던 것 같다. 나를 너희가 존중해 주고 이렇게 아버지와 단 둘이서 대화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줘서 고맙다.  너희가 이렇게 바르게 자라고 내가 열심히 직장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내조를 열심히 해준 너희 엄마에게도 잘 해야 한다” 라고 말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우리 아버지들이 자녀와 대화를 많이 해서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으로 맺어질 때 가정과 사회가 바르게 서고 아버지의 자리도 튼튼해 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아버지들이여!! 오늘부터 시작해 봅시다. 자녀와 대화를 시도해 봅시다.

아버지와 자식이 대화 할 시간이 많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가능한 시간을 쪼개서라도 대화를 나누어야 합니다. 현대사회의 “묻지마” 살인이나 자살, 성범죄, 학교폭력 등 공통적으로 자신의 스트레스를 적절한 방법으로 해결하지 못하는 데서 비롯된 범죄입니다.

가족이 서로 친해지세요. 특히 부자유친(父子有親)하여 건강한 가정을 만들어서 사회가 바르게 설 수 있도록 아버지들이여 용기와 시간을 만들어 봅시다.



   

총 게시물 72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그저 어느날인가는 구절 구절 나만의 불만에 몸부림 칠떄도 있습니다. 그저 안타까웁다는 생각에 미련 곰탱이란 말이 그저 흘러 나올때도 있네요. 이런때 주절 주절 막 갈겨대는게 스트레스 해소라고 할까요…
남원포유 11-27
725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가야 한다.끝없는 세월 속에서 내 고향 내 땅에서 이웃친지들과 오손 도손 살 수 있음은 행복이며 삶의 꿈이다. 그러나 현실은 어떤가? 이웃이며 친지들은 하나둘 떠나고 젊은 사람들은 남원에…
편집실 03-07
724
부자유친 [父子有親] 합시다.                      전)남원용성중학교장  강  일&nbs…
편집실 02-21
723
남원은 지금이 기회다. 요즘 코로나 사태가 우리 인류에 엄청난 영향을 미치면서 더불어 문화를 바꾸고 있다. 해서 유행처럼 사용되는 용어가 언택트(비대면), 온택트란 말들이 유행어가 되어 있다.코로나19의 …
편집실 01-12
722
<저무는 경자년을 마무리 하면서.....>역지사지〔易地思之〕하면서 살아가자                  전) 남원용성중…
편집실 12-24
721
비대면 활동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 / 비대면 시대, 지금이 기회다.요즘 계속 비대면과 관련하여 장비 및 시스템 등을 공부를 합니다. 어떻게 하면 좀은 재미있게 효과적으로 장비들을 활용할까 하는 방법에 대…
편집실 12-05
720
혁신! 남원, 지금이 기회다. '토목공사 간디!'라는 말이 유행어가 되어 버린 현실 속에서...남원은 지금이 기회다. 그간 남원은 작은 변화에도 민감하지도 적절한 대응도 하지 못했다.  그 결과들은 …
편집실 11-16
719
↑위의 이미지는 쌍계사에서 찍은 차꽃이다. 차꽃은 실화상봉수(實花相逢樹)라고 하는데, 꽃과 열매가 함께한다는 데서 큰 의미를 두는 꽃입니다.왜 그리 바쁜지..!오늘은 이일 저일로 너무 바쁜일정을 보내다 …
편집실 11-03
718
노인일자리사업 가치관 갖도록 노력해야..선심성 사업이라는 오해 없도록...노인일자리사업이 너무 형식적이라는 비판을 갖지 않도록 보다 창의적인 운영관리가 필요하다는 시민들의 반응이다.남원시는 지난 1월…
편집실 11-01
717
남원의 문화관광정책과 문화도시얼마만큼 실행력을 갖는 논리를 펼칠지 주목..2년전 전라북도와 남원시는‘남원고전소설 활용’이라는 주제로 학술포럼을 개최한바있다.학술포럼에서 남원은 다양한 고전소설의 주요 …
편집실 10-06
716
요천수,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창조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단초이다.“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란 말이 있다. 아무리 좋은 계획과 비전을 만들었다고 해도 실천이 없으면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 당신의 구…
시스템관리자 05-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