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6월 20일 10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697건, 최근 0 건
   

교토의 코무덤을 고향땅으로...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06-06 (목) 21:48 조회 : 62


교토의 코무덤을 고향땅으로...

일본은 교토의 코무덤에 대해서 정중히 사과하고, 정성으로 이장하라!


오늘은  제64회를 맞이한 현충일이다.  현충일(顯忠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殉國先烈)과 한국 전쟁을 포함한 주요 전쟁과 전투에서 전몰(戰歿)한 장병들의 충렬을 기리고 얼을 위로하기 위하여 지정된 대한민국의 기념일이다.

현충일을 기해서 우리고장 남원에서 1597년 일어난 정유재란시의 남원성전투와 이와 더불어 왜의 잔악상을 상기하지 않을 수 없다. 당시  희생당한 선조들의 코무덤이 우리 국민의 무관심속에서 420여년간 일본에 방치되고 있다.

이는 세계역사상 가장 잔인한 한국인의 코무덤 문제에 대해 민간은 물론 한·일 정부차원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

그간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에서는 20여년간 만인의총 국가관리를 주장했으며, 일본 교토의 풍신수길의 사당앞에는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정유재란 때 조선인들의 코를 베어 전리품으로 삼아 무덤을 만들어 놓은 코무덤의 반환을 계속되게 주장해왔다.

지난해에는 회원들이 코무덤을 방문하여 위령제를 올리고 교토시에 면담을 요청했고, 관련부서와 토론의장을 가졌었다.

더 큰 문제는
아직도 군국주의적 망상을 버리지 못하는 일본의 망발발언과 교과서 왜곡 등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코무덤 옆에는 어린이 공원이 조성되어있음은 물론, 반도 침략의 기회의 장으로 이용되고 있다.

문제는 일본의 만행에 강한 정부의 조치 및 국민적 분위기가 필요해 보인다.  자국 국민의 신체 일부가 타국에서 전적기념물로 남겨져 있으며, 이를 침략교육으로 삼는 민족이 있다는 것을 만방에 알리어 비난을 받도록 해야 한다.

단순히 흘러간 역사로 묻어 두자는 것은 바람직하다 할 수가 없다. 특히 우리정부의 친일에 대한 청산은 명확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국가의 기본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이다.  역시 국가의 위난시 나라를 지키고자 노력하고 희생된 분들에 대하여 최선을 다 했을 때 국민은 나라를 위하여 충성을 다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일본 교토의 코무덤은 분명 고향땅으로 모셔져야 한다.
그리고 국가는 이를 위하여 최선을 다 해야 한다.


            관련글 보기 : 코무덤(鼻塚
                  http://namwon4u.com/mw-builder/bbs/board.php?bo_table=B05&wr_id=8680


시스템관리자 2019-06-07 (금) 01:20
교토 풍신수길의 신사앞에는 "조선인들의 코무덤(鼻塚)"이 있다. 일본은 이를 전리품으로 생각하고 아직도 제국주의의 야욕을 불태우고 있다.
현충일을 맞이하여 정부는 일본에 코무덤에 대한 정중한 사과와 이에 대한 반환을 요구해야 한다.
http://namwon4u.com/mw-builder/bbs/board.php?bo_table=B05&wr_id=8680
댓글주소
   

총 게시물 69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그저 어느날인가는 구절 구절 나만의 불만에 몸부림 칠떄도 있습니다. 그저 안타까웁다는 생각에 미련 곰탱이란 말이 그저 흘러 나올때도 있네요. 이런때 주절 주절 막 갈겨대는게 스트레스 해소라고 할까요…
남원포유 11-27
697
전북도, 2023 잼버리 운영인력 착착 진행..먼저 스카우팅이나 청소년 활동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 확산해야... 전북도, 2023 잼버리 운영인력 양성 착착 진행 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13일 14일 20…
편집실 06-10
696
교토의 코무덤을 고향땅으로... 일본은 교토의 코무덤에 대해서 정중히 사과하고, 정성으로 이장하라! 오늘은  제64회를 맞이한 현충일이…
편집실 06-06
695
춘향제! 새로운 방향제시가 필요하다.  제89회 춘향제를 통해서 우리의 현실을 잘 파악하게 해 준다. 춘향제에서 보여준 시민들의 반응과 관심들을 잘 검토하고 분석하여 남원발전과 춘향제의 발전을 위한 …
시스템관리자 05-12
694
춘향제에서 춘향전을 찾아보다. 제89 춘향제.. 남원인이 아닌 타 지역에서 춘향제를 찾아온 관광객을 기대하는 것은 이미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춘향제에 관계했던 누구에게 물어도 몇 십만…
시스템관리자 05-12
693
춘향제! 새로운 방향제시가 필요하다. ( 말로는 주민참여, 현실은 면피형..... )       -체계적인 계획 완전한 주민참여를 통한 개선 필요    -…
시스템관리자 04-15
692
위기를 기회로 삼아 남원발전 이루어야.... 국가의 어려움으로 정부는 지역의 자원개발을 위한 풍부한 자금을 풀고 있다. 이러한 자금력을 통하여 남원의 잠재된 자원을 잘 활용하여 남원발전을 …
시스템관리자 02-03
691
대강면 순자강(섬진강)이 변하고 있다. 돼지해! 신년이 되어선지 일정이 바쁘다. 특별한 일들을 하는 것도 또한 나랏일을 하는 것도 아닌데, 사람 사는 일이 왜 이리 바쁘고 챙길 일이 많은지....역시 오늘…
시스템관리자 01-24
690
교토의 코무덤을 고향땅으로... 일본은 교토의 코무덤에 대해서 정중히 사과하고, 정성으로 이장하라!     일본 교토, 풍신수길의 사당 앞에는 코무덤이 있습니다. 말하자면 침략자…
시스템관리자 08-15
689
답은“지역경제 활성화”인데....남원시는 예산동아리 재정혁신을 위한 퇴직 선배님들과 토론회를 갖는다는 것이다. 아무래도 퇴직공직자들의 노하우어를 참고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지난번 이환주시장은 민선7기 …
시스템관리자 07-21
688
예나 지금이나....조선시대, 술 취한 수령과 형방의 송사[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요즘 사회 관련 뉴스에는 양승태 대법원이 법원행정처를 통해 박근혜 정부와 이른바 '재판 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
시스템관리자 06-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