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11월 16일 07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702건, 최근 0 건
   

춘향제! 새로운 방향제시가 필요하다.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05-12 (일) 23:59 조회 : 191




춘향제! 새로운 방향제시가 필요하다.


 제89회 춘향제를 통해서 우리의 현실을 잘 파악하게 해 준다.
춘향제에서 보여준 시민들의 반응과 관심들을 잘 검토하고 분석하여 남원발전과 춘향제의 발전을 위한 새로운 고민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사실 그간 시민들이 예상했던 사항들이 제89회 춘향제를 통해서 그 명암을 확실히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제89회 춘향제에서는 대형 대중가요 공연이 열렸다.  그때마다 상상을 초월할만한 시민들이 운집되었음은 물론, 그 열기마저 뜨거웠다. 반면 국악공연이나 기념식에서 조차 국악이 나오자 관중들이 썰물 빠지듯 빠져나가 버리는 현상들을 느낄 수 있었다. 

특히 제86회 춘향제 마지막 공연인 열린음악회에선 장윤정 등 유명가수들의 출연에 관중석은 물론, 사랑의 광장 전체가 발디딜 틈이 없었고, 도로까지 가득채웠음은 물론, 요천수 건너에서까지 관람하는 모습으로 근래 남원에서 최대의 군중들이 운집된 현상이었다.

국악은 우리고장 남원의 대표적 문화유산이며, 또한 그에 따른 나름의 투자가 되어왔다. 우리고장은 동편제의 발상지로서 국악의 고장, 국악의 성지 등을 내세우고 정책적으로 추진되어오고 있다. 특히 남원의 가장 자랑꺼리라고 부르짖던 국악(소리)이 오늘날 시민들에게 조차 호응을 얻지 못하는 것은 물론, 대중성마저 크게 뒤처지고 있다 하겠다.


그러나 일부의 국악인들이나 국악을 선호하는 시민들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문화예술로서 또한 세계 문화유산임을 강조하고 있으며, 국악을 통한 경쟁력을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남원의 문화/예술 부분에서는 국악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하다는 점을 감안하여 앞으로의 남원국악이라는 차원에서 이에 대한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한 대책이 필요함을 알 수 있다.

사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명창이 배출되는 “춘향국악대전”에 비상이 걸렸던 것은 오래전의 일이다.  금년이 46회를 차지하고 있지만, 국악대회에 참가자들도 예전과 같지 않게 상당히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 이르러 있다. 그만큼 국악이 대중성이 크지 않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대중성이 떨어지는 판소리를 자치단체가 국악을 보존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으며, 세계문화유산이 된 판소리를 보존하는 것은 국가적 책무라는 점에서 춘향제는 어떠한 방향에서 나아가야 하는가 하는 점에서 많은 고민과 연구가 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왜 춘향제는 세계문화유산이 안 되고 있는가 하는 점에서도 더욱 고민해야할 남원의 문제가 아닌가 한다.


춘향제의 대중성과 마케팅 그리고 문화유산으로서의 보존 등 춘향제를 통한 지역경제 등...
시대의 요구에 부흥하는 측면에서 춘향제에 대한 다양한 고민이 요구된다.


시스템관리자 2019-05-13 (월) 08:34
고전소설 춘향전을 통해서 춘향전이 시작된지 89회다. 그리고 춘향전의 배경지는 역시 광한루원이며 그리고 광한루원과 주변에서 춘향제가 펼쳐진다.
그런데 춘향제 기간동안 광한루원이 어느정도나 활용되고 있으며, 춘향전과 어디 어디가 접목되고 있는가 하는 점이나 춘향전의 가치의 중요성이나 춘향전속의 이야기를 광한루원에서 설명하는 사람은 없다. 숙종시대에 이르러 춘향과 도령은 광한루원에서 어떻게 데이트를 했으며 사랑을 속삭였을까를 상상할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오히려 큰 가치가 아닐까 하는 면에서 춘향제 기간에 춘향전과 광한루 또는 광한루에 대한 조선선비들의 이상향의 표현 등을 이해할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그 또한 상품의 가치를 높이는 계기가 아닐까....
그리고 남원문화관광을 소개하는 부스가 있다면 시민들의 문화에 대한 안목을 높이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근데, 이러한 일들은 누가 해야 할까요... 역시 시민들이 해야 겠죠.. 시작도 운영도..
댓글주소
시스템관리자 2019-05-16 (목) 22:53
아는 만큼 보인다고 한다.
아는 사람들이 보면 프로그램만 봐도 내용을 안다는 말이 된다.
그럼 아는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댓글주소
   

총 게시물 70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그저 어느날인가는 구절 구절 나만의 불만에 몸부림 칠떄도 있습니다. 그저 안타까웁다는 생각에 미련 곰탱이란 말이 그저 흘러 나올때도 있네요. 이런때 주절 주절 막 갈겨대는게 스트레스 해소라고 할까요…
남원포유 11-27
702
만인문화제는 시민들의 열정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만인정신은 시민정신의 최고의 승화다. 남원성전투!남원성 전투는 정유년 1597년! 당시 왜는 15만여명의 왜군을 이끌고 조선의 전략적 요충지였던 남원성을 함…
편집실 09-26
701
[이용호의원 논평]도로공사, 대법원 판결 취지대로요금수납원 1500여명 직접 고용해야도로공사의 무리한 자회사 전환 정책 - 노사대립지난 8월 29일 한국도로공사의 요금수납원 불법 파견을 인정하고, 직접 고용 의…
편집실 09-18
700
세계잼버리,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세계잼버리는 세계 200여개국이 참가하는 청소년들의 최고의 국제적 축제입니다. 아마 전 세계가 큰 관심을 갖는 행사로서 전라북도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
시스템관리자 08-23
699
투자와 투전.....빠징고가서 돈 따는 것은 투전인가 투자인가!  “시장은 단기 차익을 노린 개미들의 투전판이 되고 있다.” 주식시장을 말하는 한 신문의 기사 내용이다.. 여기서 말하는 투전은 무엇일까…
시스템관리자 08-21
698
붕괴된 남원! 어떻게 회복 할것인가?남원시민 불만, 주민갈등 심화, 위기감 고조... 실장님, 네..??지리산권의 자치단체들이 나름대로 잘 헤쳐 나가고 있어요..그런데 왜 남원만 들어오면 뭔가 잘 안…
가람기자 07-07
697
전북도, 2023 잼버리 운영인력 착착 진행..먼저 스카우팅이나 청소년 활동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 확산해야... 전북도, 2023 잼버리 운영인력 양성 착착 진행 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13일 14일 20…
편집실 06-10
696
교토의 코무덤을 고향땅으로... 일본은 교토의 코무덤에 대해서 정중히 사과하고, 정성으로 이장하라! 오늘은  제64회를 맞이한 현충일이…
편집실 06-06
695
춘향제! 새로운 방향제시가 필요하다.  제89회 춘향제를 통해서 우리의 현실을 잘 파악하게 해 준다. 춘향제에서 보여준 시민들의 반응과 관심들을 잘 검토하고 분석하여 남원발전과 춘향제의 발전을 위한 …
시스템관리자 05-12
694
춘향제에서 춘향전을 찾아보다. 제89 춘향제.. 남원인이 아닌 타 지역에서 춘향제를 찾아온 관광객을 기대하는 것은 이미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춘향제에 관계했던 누구에게 물어도 몇 십만…
시스템관리자 05-12
693
춘향제! 새로운 방향제시가 필요하다. ( 말로는 주민참여, 현실은 면피형..... )       -체계적인 계획 완전한 주민참여를 통한 개선 필요    -…
시스템관리자 04-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