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1월 21일 19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673건, 최근 0 건
   

한판 멋지게 놀아보는 참여형 축제가 되길...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10-16 (월) 22:32 조회 : 197





10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제25회 흥부제가 열린다. 금년도 흥부제는 포스터 설명에서처럼 흥부와 놀부가 손에 손을 잡고 함께 우애를 나누며 축제의 의미와 흥겨운 모습을 캘리그래피로 표현하였으며, 오방색을 이용하여 한국적인 느낌이 들도록 하였다.”는 설명이다.

다소 해학적으로 묘사되고 있는 흥부제 포스터는 앞으로 흥부제가 흥에 겨워 함께 어울려 한판 멋지게 놀아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가진 것을 나누는 행복한 사회를 지향한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주최측이 지향하는 목표다.

요약하면 나눔과 우애 정신을 바탕으로한 흥에 겨워 함께 어울려 한판 멋지게 놀아보자는 의미의 흥부제라고 한다.

그럼 프로그램도 흥겨운 한판이 벌어지는가 하는 고민을 해 보아야 한다.

주요프로그램을 보자. 개막식은 시민의장, 흥부가족상 시상 등 시민의 날 중심으로 진행한다. 개막공연은 원일 예술총감독이 연출을 맡아 시립합창단 등과 함께 전통과 현대가 잘 어우러진 흥이 넘치는 공연을 펼친다. 국립민속국악원에서는 흥부제를 축하하는 공연에 참여한다고 한다. 그리고 국립민속국악원, 시립국악단, 축협, 산림조합, 아이쿱생협 등과 각 예술인 단체, 시민 단체들과의 연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어디에도 흥에 겨워 함께 어울려 한판 멋지게 놀아보자!”란 의미의 프로그램은 보이지 않는다. 또한 어디에도 시민들의 어울림마당은 없다. 흥겹다는 말은 공연을 본다는 의미가 아닌 참여의 의미가 강하다.

축제는 참여가 기본이다. 왜 소비적인 무대형인 공연형을 강조하는지에 대해서 주최측의 변이 있어야 한다. ...
특히, 춘향전이나 흥부전은 브랜드적 가치가 보다 큼을 보면 더욱 체험형인 소득축제로 나아가는 것이 상식일 것이다.

참여형이란 먹다, 구하다, 등등의 지역의 특산물을 전시판매하는 의미의 소득적인 의미도 함께한다.

대도시가 아닌 시골에서는 공연형 축제는 소비적이라는 것이 정설이다. 다시말하면 남원에서의 축제는 체험형이 적절하다는 점이다.

흥부제 변화는 흥겨움이다. 그 흥겨움이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남원처럼 먹고살기 어려워 힘들어 하는 시민들을 위로라도 해야 더불어 사는 맛에 힘들지만, 살길을 찾아 떠나지 않는다는 의미가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해 함께 협력하자는 의미의 시민단합과 참여의 의미는 보이지 않는다.

25회 흥부제, 과연 무엇이 흥부제고 어떠한 목표를 갖고 흥부제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목표와 목적이 있다면, 실행도 그에 준하는 노력이 보여야 한다. 계획과 운영이 다르다면 그것은 곧 허울인 것이다. 지금 남원의 축제가 아니라고 말하는 것은 공연이 아닌 체험과 볼꺼리 인 것이다. 무대형 공연축제는 지역축제로서는 경쟁력을 확보나 가치 창출함에 있어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아직은 준비하는 계획 단계에 있다. 주최 측에서는 목표한대로 보다 세밀히 검토하여 시민들이 참여하고 시민들이 한판 흥겹게 어우러지는 흥부제! 진정한 의미의 흥겨운 한판이 벌어지는 흥부제가 되길 기대해 본다.


 




시스템관리자 2017-10-18 (수) 02:52
흥부젠 정말 실망이죠...
수년전 남원시의 체육대회와 함께하다보니 흥부제 행사장에 사람몇몇이 왔다갔다 하는 정도였네요...
당시 남원시 해당공무원 두분이서 뒷짐지고 왔다 갔다하는데, 나를 본 표정이 참 민망해 보이는 표정였죠...
몇몇의 외부관광객 팀들이 흥부제 구경왔다가 비난만하고 가는 모습을 보면서 남원시민으로서 어찌나 부끄럽던지....
솔직히 흥부제 같은 축제엔 자원봉사자 보내는 것도 아깝죠...
댓글주소
   

총 게시물 67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그저 어느날인가는 구절 구절 나만의 불만에 몸부림 칠떄도 있습니다. 그저 안타까웁다는 생각에 미련 곰탱이란 말이 그저 흘러 나올때도 있네요. 이런때 주절 주절 막 갈겨대는게 스트레스 해소라고 할까요…
남원포유 11-27
673
[겨울풍경] 메주가 매달린 풍경.... 추운 겨울! 사랑채의 천장엔 메주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었습니다. 쩍쩍 갈라진 틈사이론 보송보송한 하얀실더미와 까만 곰팡이가 자라고 있습니다. 곰팡이가 자라면서 구릿한…
가람기자 01-18
672
지역의 바른 이해가 곧 지역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지방자치시대의 정치지도자들은 남원에 대해서 알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남원에 대해서 알려고 노력을 해야 합니다. 지방화시대, 지방자치시대, …
시스템관리자 01-11
671
 도시재생사업이 전국의 자치단체에서 관심을 갖는 사업이다. 낙후된 도시에 새로운 기능을 도입하여 경제, 사회, 물리적 환경을 개선시키는 도시개발사업이다. 남원처럼 주 도시에 있던 공공기관이전, 상…
시스템관리자 11-03
670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제25회 흥부제가 열린다. 금년도 흥부제는 포스터 설명에서처럼 “흥부와 놀부가 손에 손을 잡고 함께 우애를 나누며 축제의 의미와 흥겨운 모습을 캘리그…
편집실 10-16
669
남원시 결재권자들은어느 시선에 멈춰있을까? 이제는 정치판을 정치인들이 짜도록 두는게 아니고 논리적 차원에서 유권자들이 만들어 가야 된다. 지금껏 호남당대 무소속이란 지역의 인재를 선출한데는 불합리한 …
편집실 09-05
668
남원시가 거론한 트렌드도시만도 참 많다는 생각을 해 본다. 하나하나가 요원한 사항들로 추구하고자 했지만, 지금껏 남겨진 것이 없음을 보면 모두가 실패하였거나 한시적으로 인기몰이를 위한 행위였음을 알수 있…
편집실 09-03
667
이제는 세계잼버리 핑계로 새만금이라니... 지역의 다양한 자원들을 활용하는 운영력 필요... 새만금! 전북의 산악지대인 동부권은 새만금 이야기만 나오면 마음이 편하지 않다. 새만금 새만금 노래를 부르다 보니 …
편집실 08-24
666
문화! 문화는 먼 문화...주민들의 활동속에서 경쟁력을 통하여 남원의 전래된 꺼리들이 나오도록 노력해야....자원봉사자들을 활용하면 남원의 발전적인 아이템들 얻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
편집실 08-23
665
얼마 전 불과 3개월도 채 안된 듯합니다. 난 오래전부터 남원사이버 홍보단을 운영하였습니다. 이를 토대로 춘향제시 “춘향제와 자원봉사”라든가 기타의 다양한 홍보활동을 하였고, 외국에도 여러 체널을 통해서…
편집실 08-17
664
풍수학은 시대에 따라서 혹은 사람에 따라서 그 관점을 달리한듯.....거북은 중국 예기에 나오는 네 개의 신비한 동물 중 하나다. 네 동물에는 기린, 봉황, 용, 거북 등으로 거북은 미래를 미리 내다보는 능력을 …
편집실 08-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