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8년 07월 18일 0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688건, 최근 0 건
   

한판 멋지게 놀아보는 참여형 축제가 되길...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10-16 (월) 22:32 조회 : 245





10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제25회 흥부제가 열린다. 금년도 흥부제는 포스터 설명에서처럼 흥부와 놀부가 손에 손을 잡고 함께 우애를 나누며 축제의 의미와 흥겨운 모습을 캘리그래피로 표현하였으며, 오방색을 이용하여 한국적인 느낌이 들도록 하였다.”는 설명이다.

다소 해학적으로 묘사되고 있는 흥부제 포스터는 앞으로 흥부제가 흥에 겨워 함께 어울려 한판 멋지게 놀아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가진 것을 나누는 행복한 사회를 지향한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주최측이 지향하는 목표다.

요약하면 나눔과 우애 정신을 바탕으로한 흥에 겨워 함께 어울려 한판 멋지게 놀아보자는 의미의 흥부제라고 한다.

그럼 프로그램도 흥겨운 한판이 벌어지는가 하는 고민을 해 보아야 한다.

주요프로그램을 보자. 개막식은 시민의장, 흥부가족상 시상 등 시민의 날 중심으로 진행한다. 개막공연은 원일 예술총감독이 연출을 맡아 시립합창단 등과 함께 전통과 현대가 잘 어우러진 흥이 넘치는 공연을 펼친다. 국립민속국악원에서는 흥부제를 축하하는 공연에 참여한다고 한다. 그리고 국립민속국악원, 시립국악단, 축협, 산림조합, 아이쿱생협 등과 각 예술인 단체, 시민 단체들과의 연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어디에도 흥에 겨워 함께 어울려 한판 멋지게 놀아보자!”란 의미의 프로그램은 보이지 않는다. 또한 어디에도 시민들의 어울림마당은 없다. 흥겹다는 말은 공연을 본다는 의미가 아닌 참여의 의미가 강하다.

축제는 참여가 기본이다. 왜 소비적인 무대형인 공연형을 강조하는지에 대해서 주최측의 변이 있어야 한다. ...
특히, 춘향전이나 흥부전은 브랜드적 가치가 보다 큼을 보면 더욱 체험형인 소득축제로 나아가는 것이 상식일 것이다.

참여형이란 먹다, 구하다, 등등의 지역의 특산물을 전시판매하는 의미의 소득적인 의미도 함께한다.

대도시가 아닌 시골에서는 공연형 축제는 소비적이라는 것이 정설이다. 다시말하면 남원에서의 축제는 체험형이 적절하다는 점이다.

흥부제 변화는 흥겨움이다. 그 흥겨움이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남원처럼 먹고살기 어려워 힘들어 하는 시민들을 위로라도 해야 더불어 사는 맛에 힘들지만, 살길을 찾아 떠나지 않는다는 의미가 있는 것이다. 다시 말해 함께 협력하자는 의미의 시민단합과 참여의 의미는 보이지 않는다.

25회 흥부제, 과연 무엇이 흥부제고 어떠한 목표를 갖고 흥부제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목표와 목적이 있다면, 실행도 그에 준하는 노력이 보여야 한다. 계획과 운영이 다르다면 그것은 곧 허울인 것이다. 지금 남원의 축제가 아니라고 말하는 것은 공연이 아닌 체험과 볼꺼리 인 것이다. 무대형 공연축제는 지역축제로서는 경쟁력을 확보나 가치 창출함에 있어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아직은 준비하는 계획 단계에 있다. 주최 측에서는 목표한대로 보다 세밀히 검토하여 시민들이 참여하고 시민들이 한판 흥겹게 어우러지는 흥부제! 진정한 의미의 흥겨운 한판이 벌어지는 흥부제가 되길 기대해 본다.


 




시스템관리자 2017-10-18 (수) 02:52
흥부젠 정말 실망이죠...
수년전 남원시의 체육대회와 함께하다보니 흥부제 행사장에 사람몇몇이 왔다갔다 하는 정도였네요...
당시 남원시 해당공무원 두분이서 뒷짐지고 왔다 갔다하는데, 나를 본 표정이 참 민망해 보이는 표정였죠...
몇몇의 외부관광객 팀들이 흥부제 구경왔다가 비난만하고 가는 모습을 보면서 남원시민으로서 어찌나 부끄럽던지....
솔직히 흥부제 같은 축제엔 자원봉사자 보내는 것도 아깝죠...
댓글주소
   

총 게시물 68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그저 어느날인가는 구절 구절 나만의 불만에 몸부림 칠떄도 있습니다. 그저 안타까웁다는 생각에 미련 곰탱이란 말이 그저 흘러 나올때도 있네요. 이런때 주절 주절 막 갈겨대는게 스트레스 해소라고 할까요…
남원포유 11-27
688
예나 지금이나....조선시대, 술 취한 수령과 형방의 송사[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요즘 사회 관련 뉴스에는 양승태 대법원이 법원행정처를 통해 박근혜 정부와 이른바 '재판 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
시스템관리자 06-05
687
운 좋은 남원이 되길 기대 해본다.  나처럼 뚜렷한 목표 없이 막 살아온 목사(목적 없이 사는 사람)에겐 정치를 왜 할까!라는 궁금증을 갖게 한다.누군가는 해야 되지만, 그래도 폐가 되지 않는 사람들이나 열…
편집실 06-05
686
자치단체의 집행부 이상으로 의회의 역할은 중요하다. 현재 우리의 지방자치는 무늬만 지방자치란 평가에 있을 정도로 의회의 역할이나 또한 제 기능을 발휘하는 데에 부족함이 많다 하겠다.  특히 지방이 재정…
시스템관리자 05-29
685
1) 남원동학 남원동학혁명후 핍박이 심하여 거의 숨겨지거나 지역에서 살지 못하고 떠났지 않은가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그나마 그간 조사한 자료를 정리한 내용을 소개해 봅니다.. ------------------------------…
시스템관리자 05-28
684
2)남원동학과 관련한 지역사회의 인식...언젠가 인터넷을 통하여 ‘김지하 선생의 사상기행’을 읽게 되었다.  여러 페이지가 남원사람들에 대한 비난이었다. 김지하선생이 남원을 방문했을 때 남원의 유지 분…
편집실 05-28
683
목공예고장으로 알려져서 공예품이라도 하나 사로 왔더니.... "어느 젊잖아 보이는 분의 말이다. 지난해도 오고 금년에도 왔는데, 변한게 없다고...공연은 지역사람들이나 한가롭게 보는 것이지, 외지에서 온 …
시스템관리자 05-21
682
춘향제의 방향에 대해서 고민해 본다. 난 항상 춘향제를 생각하면 지금과는 다른 방향의 축제를 생각한다. 전통미의 환상적인 광한루원을 생각하기 때문이다. 광한루원을 신선세계적인 선계의 풍이나 밤이면 그 화려…
시스템관리자 05-19
681
남원시는 뭔가 주민 따로 행정 따로 라는 생각을 들게 한다. 다시 말하면 행정과 시민들과 밥그릇이 다르던가 아니면 시민들과 행정과 경쟁상대인 듯한 생각을 들게 한다는 점이다. 오늘도 그런 생각을 갖게 하는 …
시스템관리자 04-24
680
     윤 종 빈 교수(명지대 정치외교학과)      지방선거가 3개월도 남지 않았는데 정치권의 직무유기로 ‘지방 없는’ 지방선거가 치러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남북정상회…
시스템관리자 04-01
679
  조 원 용 교수(중앙선관위 선거연수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다가오고 있다. 선거구 획정은 이번에도 정당 간 ‘극적 타결’이라는 멋진 타이틀을 달고 법정시한…
시스템관리자 04-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