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11월 15일 19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963건, 최근 0 건
   

영사정(永思亭)과 안터마을..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10-14 (월) 15:39 조회 : 215




영사정(永思亭)과 안터마을..


영사정..
영사정은 전북 남원시 금지면 택내리 내기마을에서 50m 거리의 야산에 있는 누정이다. 영사정은 순흥안씨 가문의 효의 상징이자 조선중기 호남사림의 교유장소로서 이에 대한 다수의 사문학이 전하고 있다.


금지평야.
요천수(순자강)를 끼고 형성된 남원의 진땅인 곳,영사정. 잠시 허허벌판에서 갈 길을 잃고 있다가 서쪽으로 불쑥 솟은 절벽의 바위산을 바라보니 곧 고리봉이다. .

그 줄기를 내려와 평야와 맞 닫은 지점 작은 봉우리 위에 영사정이 위치한다.
황금물결이 기대되는 금지평야를 적시는 요천수가 한눈에 들어온다.



안터마을을 지나 조금 산길을 돌아가니 절벽 언덕위에 시원한 하늘을 배경으로 건물이 한 채 서 있다. 영사정(永思亭). 기묘명현(己卯名賢)인 사제당(思齊堂) 안처순(安處順)의 아들 죽암(竹巖) 안전이 1521(중종 16)에 지은 정자라고 한다. 부친의 묘소를 자주 찾아 볼 수가 없어 이곳에서 망배하기 위하여 영사정이라는 정자를 짓고 부친을 오래도록 사모하였다고 한다.

  정자에 오르니 멀리 지리산 자락이 눈에 잡히고 금지평야를 적시는 요천강과 순자강이 합류하여 섬진강이 된다는 곳(합수보)이 보인다. 강의 합류지점이 조망되는 천혜의 절경을 한눈에 품은 영사정. 그러나 기묘년 화를 당한 아버지를 기리는 아들에게 이 천하절경이 눈에나 들어왔을까. 우리는 기둥마다 건 주련의 목재가 비틀리고 오그라든 글씨에서 세월의 잔상을 볼 수 있었다.

  1830년 편액목판으로 제작한 <기묘제현수필> 39명의 선비들이 안처순을 위해 쓴 글과 서신을, 주고 받았던 글이 보물 제 1197호와 제 1198호로 지정되어 기묘제현수필(己卯諸賢手筆)과 기묘제현수첩(手帖)이 보관되어 있다

  세상이 어수선 할 때는 꼿꼿한 선비를 만나고 싶다. 지부복궐척화상의소(持斧伏闕斥和上議疏), 지부상소(持斧上疏)로 유명한 조헌이나 최익현은 말할 것도 없고 우리 주위에서 자주 접하는 선비들. 노사 기정진, 매천 황현, 하서 김인후, 정암 조광조, 소쇄공 양산보, 학포 양팽손, 눌재 박상, 신재 최산두 등. 그들을 만나 세상을 논하며 그렇게 그들의 삶을 엿보고 싶어지는 것이 우리 일행들의 바램이랄까!

금지면 안터마을..




섬진강으로 고개 돌리니 고리봉 품안에 안긴
안터마을이 석양에 바쁘다. 안터마을은 6.25 등 난리가 그렇게 났어도 전사자 한 사람 없었다고 한다.
좋은 터에다 마을을 세워서 그런다고 마을 사람들은 생각한다. 어쩌면 처음 마을 터를 잡았다는 안처순이 기묘사화로 화를 당한 것으로 야무지게 액막이를 했던 모양이다. 그 조상 덕에 마을 주민들이 평안한지도 모를 일이다.
기묘사화 당하면서 아무지게 액막이한 선조 덕 이랄까....!!

안터마을은 전체 가구 25호에 주민 50명도 되지 않은 작은 동네이며 안처순의 후손들이 대부분이다. 물론 아이들의 울음소리 끊긴지 오래고 가장 어린 사람이 60대라니 이러다가 마을이 없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란다.

  특히 안처순의 15대 후손 안상현(66)씨는 공직퇴임후 문중 일을 도맡아 마을에 있는 사제당(思齊堂)이나 전시물에 대해서 연구하고 소개하는데 정열을 바치고 있다.



안처순선생 기념관 앞에서 기념촬영


안터 기념관에는 안처순이 남긴 유품 중 <기묘제현수필><기묘제현수첩> 2점이 보물로 지정되어 있는데, 진본은 한국학연구원에서 보관하고 있으며, 목판과 기타의 복사본들이 진열되어 있고, 영사정(주지번의 글씨)의 현판이 진열되어 있다.

율곡은 일찍이 정암(靜庵) 조광조(趙光祖)를 가리켜 김굉필·정여창·이언적과 함께 동방사현(東方四賢)이라 일컬었다. 정암은 조선조 중기의 문신으로 도학군자의 표본이요 왕도정치의 선구자였다. 


  정암 조광조와 사제당과의 교분

정암은 기묘명현의 한 사람인 사제당과 교분이 매우 두터웠던 것 같다. 사제당의 기묘명현수첩에 정암의 글이 여러 편 실려 있는데 그 중 일부가 시비로 만들어져 현재 내기 마을 모정 앞에 세워져 있다.

  시비의 원문의 제목은 남쪽으로 떠나는 순지(사제당)를 송별하며(送順之南行)”이다. 이 시는 25()50()로 된 장편의 오언시(五言詩)인데 시비에는 그 중 10구만 새겨져 있다.

  송별시 속에는 정암의 사제당에 대한 석별의 정이 잘 나타나 있으며 후일을 기약하고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정암은 기묘사화 때 귀양 가서 사사됨으로써 그 후 사제당과는 영영 만날 수 없는 불귀의 객이 되고 말았다. 그 대신 우리 남원에 불멸의 문화유산을 하나 선물하고 간 셈이다.

  사제당과 정암이 왜 그렇게도 교유관계가 돈독했는가를 짐작케 하는 정암에 대한 일화를 하나 소개하겠다. 이 일화는 어떤 사람의 인품을 알려면 그가 사귀는 벗을 보라는 말이 과연 허언이 아니구나 하는 느낌을 들게 해 준다.


  영사정 팔경도(八景圖)

 
영사정은 탁 트인 경관을 자랑하고 있다. 사방 십리의 드넓은 금지평야가 한눈에 쏘옥 들어오고 순자강물이 그 중심부를 관통하여 흐르면서, 남북도(南北道)의 분계(分界)를 이루며 동류(東流)하는 섬진강과 만나 곡성을 비켜 압록방면으로 남하(南下)하고 평야 건너 동남쪽으로는 지리산 지맥(支脈)의 능선이 열두 폭 병풍을 한일자로 펼쳐 놓은 것처럼 길게 뻗어 만리 풍운을 막아주는 듯 한 느낌을 주고 있다.

  영사정의 전경(全景)은 다음과 같이 팔경으로 요약며, 현재 6폭만 전해지고 있다. 

1-창송냉월
(蒼松冷月) 푸른 솔에 어린 시린 달빛
2-수죽청풍
(脩竹淸風)
대숲에 이는 맑은 바람
 3-순강모우
(鶉江暮雨)
순자강에 내리는 저녁 비
 4-방장청운
(方丈靑雲)
지리산에 피는 푸른 구름
 5-야도고주
(野渡孤舟) 들판을 가르는 한 척의 배.
6-단애쌍루(斷崖雙樓) 벼랑 위에 선 한쌍의 누각
 7-폐성잔조(廢城殘照) 옛 성터에 비낀 저녁 놀
 8-장교효설(長橋曉雪
) 장교에 쌓인 새벽 눈



  현재 영사정에는 정유재란 때 명나라 총병이었던 사대수(査大受)를 포함, 33의 글이 남아있고, 또함 呂永明, 吳宗道의 시와 명나라 사신 주지번(朱之蕃)1605(선조38)에 조선방문시 인연이되어 현판을 써 준 일이 있다.

   


영사정 관련한 한시(소병호 번역)를 소개해 본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4,96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4963
“남원시의 친절행정, 더할 나위 없었다”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 ... 친절행정 종합 계획 추진매우 친절한 남원시청 만들기 ‘성공’독일 문학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린 위대한 작가, 괴테는 “친절은 사회를 움직이는 황금의 쇠사슬이다” 이라고 말했다.남원시는 지난해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친절하고 살맛나는 천년남원…
11-08
4962
시대에 뒤떨어진 이야기 “조대”가 주는 의미... 작은 냇가나 계곡에 큰 바위들이 있으면 낙차가 커져 소(沼)가 생기는데, 그런 곳엔 주변의 경관이 아름다워 정자가 자리한다. 역시 전통시대의 정자문화란 선비들이 모여서 학문을 논하고 세상을 논하는 장소가 아니던가..더불어 바위의 평평한 곳이 있으면 으레 조대(釣臺)란 글씨…
10-27
4961
영사정(永思亭)과 안터마을.. 영사정..영사정은 전북 남원시 금지면 택내리 내기마을에서 50m 거리의 야산에 있는 누정이다. 영사정은 순흥안씨 가문의 효의 상징이자 조선중기 호남사림의 교유장소로서 이에 대한 다수의 사문학이 전하고 있다. 금지평야. 요천수(순자강)를 끼고 형성된 남원의 진땅인 곳,영사정. 잠시 …
10-14
4960
단도로 일왕 장인을 처단한 조명하 의사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나는 삼한(三韓)의 원수를 갚았노라. 아무 할 말은 없다. 죽음의 이 순간을 나는 이미 오래 전부터 각오하고 있었다. 다만 조국 광복을 못 본채 죽는 것이 한스러울 뿐이다. 저 세상에 가서도 독립운동은 계속 하리라.” 이는 대만을 방문…
10-10
4959
핑크뮬리와 국화가 만발하는 남원의 가을신생마을의 “핑크뮬리”와 “허브&국화 향 페스타”이제 완연한 가을이다. 조금은 길어지는 듯 했던 더위도 태풍과 함께 모두 날아가 버리고 하늘은 높고 바람은 기분 좋은 가을이 우리를 기다린다.본격적으로 시작되는 10월의 가을, 여기 저기 놀러 다니기도 참 좋은 시간이 됐다.가을의…
10-07
4958
지리산 둘레길, 서도역, 핑크뮬리, 가을사진 찍기 좋은 명소!남원의 가을은 언제나 따스하고 포근하다.길가다 보이는 누런 벼들은 우리에게 여유를 선사하고, 지리산 둘레길을 걷다 마주친 살랑거리는 바람은 일상에 지친 우리의 몸과 마음을 안아주는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지리산 들판으로 계속되고 있는 남원의 가을을 제대로 …
09-17
4957
남원 역사문화의 보고 “龍城誌” 행정, 남원의 문화자산 산업적 측면에선 돈만쓰는 헛 손질.... 남원은 남방의 근원이 되는 천년의 고도다. 특히 남원은 기록물이 많은데, 대표적으로 알려진 춘향전, 흥부전, 최척전(홍도전), 변강쇠전 그리고 만복사저포기 등의 고전은 물론, 전북권의 문집 중 남원 인이 차지하는 …
09-16
4956
연 잎  이 야 기  2019. 9. 20 ~ 10. 10구례 화엄사 성보박물관오프닝 9월20일 오후 4시도예가 김광길교수의 '연잎 이야기 전'이 오는 20일부터 10월10일까지 구례 화엄사에서 펼쳐지며 전시 오프닝은 9월20일 오후 4시 성보박물관에서 열린다.화엄사 성보박물관 보제루에서 펼쳐지는 이번 전시회는 국내 유일의 영성…
09-16
4955
화려한 조명과 불빛으로밤에도 끊이지 않고 줄 잇는 강천산- 지난 한달 간 야간 방문객 12, 580명 -   - 낮에는 시원한 계곡에서 무더위 날리고- 밤에는 화려한 빛과 조명으로 시선 사로잡아- 무더위로 밤에는 방문객 줄이어-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포토존으로 아이들 시선 사로잡아- 매주 수, 목, 금, 토요일마다 …
09-03
4954
장마도 끝이 나고 이제는 무더위와 씨름해야 하는 계절이다.모두가 힘들어 하는 무더위지만, 유달리 논밭과 과수원에서 자라는 작물을 보며 흐뭇한 사람들이 있다.바로 남원으로의 귀농귀촌을 선택해 올 해 처음으로 수확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즐거운 마음으로 보내고 있는 초보 농부들이 그들이다.대한민국의 다양한 곳을 뒤로하고…
08-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