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10월 23일 06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961건, 최근 0 건
   

사랑과 낭만이 함께하는‘남원의 가을’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09-17 (화) 11:53 조회 : 151



지리산 둘레길, 서도역, 핑크뮬리, 가을사진 찍기 좋은 명소!


남원의 가을은 언제나 따스하고 포근하다.


길가다 보이는 누런 벼들은 우리에게 여유를 선사하고, 지리산 둘레길을 걷다 마주친 살랑거리는 바람은 일상에 지친 우리의 몸과 마음을 안아주는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


지리산 들판으로 계속되고 있는 남원의 가을을 제대로 느껴볼 수 있는 장소, 3곳을 엄선해봤다.


지리산 둘레길


이쪽은 전통의 강호다. 제주도 올레길, 서울 두드림길, 북한산 둘레길 등 전국적인 둘레길 열품과 더불어 전국에 불어 닥친 ‘걷기’열풍을 불러온 여러 둘레길이 있지만, 가장 유명한 길은 바로 지리산 둘레길이다.


지리산 둘레길의 시작과 끝은 남원이다. 그리고 1구간인 주천~운봉, 2구간 운봉~인월, 3구간 인월~금계에는 보석같은 비경이 숨어있다.


주천~운봉 1구간은 14.3km로 운봉의 너른 들과 지리산 북사면을 보면서 걸을 수 있다. 이 길은 구룡치를 넘어 옛사람들이 남원장을 보러 다녔던 길로 옛길 흔적이 가장 많아 남아 있는 곳이다.


운봉~인월 2구간은 9.4km이다. 운봉~인월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고산지대인 운봉고원을 지나 영호남의 경계를 넘어 지리산의 큰 장인 인월장을 만날 수 있다. 통편제 판소리의 본고장 비전마을과 석장승이 지키고 있는 서림공원, 이성계장군이 왜구 섬멸한 승전을 기념해 만든 황산대첩비지도 이 길에 있다.


인월~금계 3구간은 19.3km로 약 8시간이 소요된다. 이 구간 등구재는 전북과 경남을 행정구역으로 가르고 있지만 옛날 이 재를 통해 사람들은 시집을 가고 장가를 갔다. 이곳을 지나다 지루하다 싶으면 잠시 길을 벗어나 실상사에 들러 구산선문의 가람 실상사를 둘러보는 맛도 지리산둘레길 여행의 또 다른 묘미이다.


구 서도역



지난해 시청자의 관심을 고조시킨 드라마를 하나만 꼽자면 바로 tvN에서 방영한 ‘미스터 션샤인’일 것이다.


구한말, 암울했던 우리 역사를 가상의 인물로 때로는 유쾌하게, 때로는 슬프게 완성해 낸 ‘미스터 션샤인’은 내용만큼이나 아름다운 화면이 우리를 설레게 만들었다.


그 중 단연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아 끌었던 곳이 바로 남원시 사매면에 위치한 ‘구 서도역’이다.


서도역 자체는 이제 약 100미터를 사이에 두고 舊(구)와 新(신)이라는 이름으로 나뉘어, 신역사는 무배치간이역이 되었고 구역사는 말 그대로 폐역사가 되었지만 세월의 흔적 가득한 폐역사인 구 서도역의 풍경이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드라마에서 서도역은 사람들의 만남과 이별이 엇갈리는 역이라는 장소의 특성을 십분 활용하여, 아름다운 풍광과 함께 드라마의 주제를 함축적으로 보여주었고,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의 아름다운 풍경에 매료되어 SNS에서 많은 관심을 끌었다.


드라마 촬영으로 유명세를 끈 서도역은 현재 간이 콘서트는 물론, 뮤직비디오 촬영과 유명 모델들의 화보촬영까지 이어지며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고, 방문도 계속되고 있다.


핑크뮬리



가을하면 전통적으로 떠오르는 풍경이 코스모스 만발한 들판이라면, 이제 대세는 핑크뮬리다. 멋진 핑크빛 색감과 함께 흡사 바다를 이룬 듯한 군집을 보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눈을 감고 가만히 손을 들게 된다.


대한민국을 핑크빛 열병으로 물들이고 있는 핑크뮬리는 가을이면, 남원에서도 아름답게 피어난다.


남원시 신생길 50번에 조성된 핑크뮬리는 특히 감성적인 문구판과 함께 대한민국의 다른 어떤 곳들보다 셀피(Selfie)족들을 유혹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는 평가다.


이제 막 피어나기 시작한 핑크뮬리는 10월이면 활짝 피어나 관광객들을 유혹할 것이다. ‘우리 꽃길을 걸어요’, ‘매일매일 기뻐해, 감사해’, ‘오늘 참 예쁘다’ 등 가을 감성을 자극하는 멋진 문구들이 핑크빛 바다에서 관광객들을 기다릴 것이다.


남원의 가을은 아름답고 것들로 가득하다.



멋진 산과, 역사를 간직한 건축물, 감성을 건드리는 아름다운 꽃까지. 올 가을, 아직 갈 곳을 찾지 못했다면, 당신이 가야할 곳은 바로 남원이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4,96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4961
영사정(永思亭)과 안터마을.. 영사정.. 금지평야. 요천수(순자강)를 끼고 형성된 남원의 진땅인 곳,영사정. 잠시 허허벌판에서 갈 길을 잃고 있다가 서쪽으로 불쑥 솟은 절벽의 바위산을 바라보니 곧 고리봉이다. . 그 줄기를 내려와 평야와 맞 닫은 지점 작은 봉우리 위에 영사정이 위치한다. 황금물결이 기대…
10-14
4960
단도로 일왕 장인을 처단한 조명하 의사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나는 삼한(三韓)의 원수를 갚았노라. 아무 할 말은 없다. 죽음의 이 순간을 나는 이미 오래 전부터 각오하고 있었다. 다만 조국 광복을 못 본채 죽는 것이 한스러울 뿐이다. 저 세상에 가서도 독립운동은 계속 하리라.” 이는 대만을 방문…
10-10
4959
핑크뮬리와 국화가 만발하는 남원의 가을신생마을의 “핑크뮬리”와 “허브&국화 향 페스타”이제 완연한 가을이다. 조금은 길어지는 듯 했던 더위도 태풍과 함께 모두 날아가 버리고 하늘은 높고 바람은 기분 좋은 가을이 우리를 기다린다.본격적으로 시작되는 10월의 가을, 여기 저기 놀러 다니기도 참 좋은 시간이 됐다.가을의…
10-07
4958
지리산 둘레길, 서도역, 핑크뮬리, 가을사진 찍기 좋은 명소!남원의 가을은 언제나 따스하고 포근하다.길가다 보이는 누런 벼들은 우리에게 여유를 선사하고, 지리산 둘레길을 걷다 마주친 살랑거리는 바람은 일상에 지친 우리의 몸과 마음을 안아주는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지리산 들판으로 계속되고 있는 남원의 가을을 제대로 …
09-17
4957
남원 역사문화의 보고 “龍城誌” 행정, 남원의 문화자산 산업적 측면에선 돈만쓰는 헛 손질.... 남원은 남방의 근원이 되는 천년의 고도다. 특히 남원은 기록물이 많은데, 대표적으로 알려진 춘향전, 흥부전, 최척전(홍도전), 변강쇠전 그리고 만복사저포기 등의 고전은 물론, 전북권의 문집 중 남원 인이 차지하는 …
09-16
4956
연 잎  이 야 기  2019. 9. 20 ~ 10. 10구례 화엄사 성보박물관오프닝 9월20일 오후 4시도예가 김광길교수의 '연잎 이야기 전'이 오는 20일부터 10월10일까지 구례 화엄사에서 펼쳐지며 전시 오프닝은 9월20일 오후 4시 성보박물관에서 열린다.화엄사 성보박물관 보제루에서 펼쳐지는 이번 전시회는 국내 유일의 영성…
09-16
4955
화려한 조명과 불빛으로밤에도 끊이지 않고 줄 잇는 강천산- 지난 한달 간 야간 방문객 12, 580명 -   - 낮에는 시원한 계곡에서 무더위 날리고- 밤에는 화려한 빛과 조명으로 시선 사로잡아- 무더위로 밤에는 방문객 줄이어-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포토존으로 아이들 시선 사로잡아- 매주 수, 목, 금, 토요일마다 …
09-03
4954
장마도 끝이 나고 이제는 무더위와 씨름해야 하는 계절이다.모두가 힘들어 하는 무더위지만, 유달리 논밭과 과수원에서 자라는 작물을 보며 흐뭇한 사람들이 있다.바로 남원으로의 귀농귀촌을 선택해 올 해 처음으로 수확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즐거운 마음으로 보내고 있는 초보 농부들이 그들이다.대한민국의 다양한 곳을 뒤로하고…
08-08
4953
공무원노동조합 남원시지부 임원선거 당선자 나와     - 기호 1 번 지부장 후보 이 정 찬, 사무국장 후보 이 영 규 당선        - 출범 17년 만에 경선으로 선거열기 후끈         - 조합원과 함께하는 노조 만들기 강한 포…
07-26
4952
올 여름, 당신이 남원을 찾아야 하는 이유 지리산이, 정령치가, 광한루에서 우리를 기다린다.   태풍이 꽤나 많은 비를 쏟아내고, 장마가 예년보다 길어지긴 했지만 어느덧 장마도 마무리 되어 간다. 장마가 끝나면 이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고 밤에는 잠 못 드는 열대야가 8월 중순까지 계속 될…
07-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