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0년 06월 05일 04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975건, 최근 0 건
   

사랑과 낭만이 함께하는‘남원의 가을’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09-17 (화) 11:53 조회 : 335



지리산 둘레길, 서도역, 핑크뮬리, 가을사진 찍기 좋은 명소!


남원의 가을은 언제나 따스하고 포근하다.


길가다 보이는 누런 벼들은 우리에게 여유를 선사하고, 지리산 둘레길을 걷다 마주친 살랑거리는 바람은 일상에 지친 우리의 몸과 마음을 안아주는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


지리산 들판으로 계속되고 있는 남원의 가을을 제대로 느껴볼 수 있는 장소, 3곳을 엄선해봤다.


지리산 둘레길


이쪽은 전통의 강호다. 제주도 올레길, 서울 두드림길, 북한산 둘레길 등 전국적인 둘레길 열품과 더불어 전국에 불어 닥친 ‘걷기’열풍을 불러온 여러 둘레길이 있지만, 가장 유명한 길은 바로 지리산 둘레길이다.


지리산 둘레길의 시작과 끝은 남원이다. 그리고 1구간인 주천~운봉, 2구간 운봉~인월, 3구간 인월~금계에는 보석같은 비경이 숨어있다.


주천~운봉 1구간은 14.3km로 운봉의 너른 들과 지리산 북사면을 보면서 걸을 수 있다. 이 길은 구룡치를 넘어 옛사람들이 남원장을 보러 다녔던 길로 옛길 흔적이 가장 많아 남아 있는 곳이다.


운봉~인월 2구간은 9.4km이다. 운봉~인월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고산지대인 운봉고원을 지나 영호남의 경계를 넘어 지리산의 큰 장인 인월장을 만날 수 있다. 통편제 판소리의 본고장 비전마을과 석장승이 지키고 있는 서림공원, 이성계장군이 왜구 섬멸한 승전을 기념해 만든 황산대첩비지도 이 길에 있다.


인월~금계 3구간은 19.3km로 약 8시간이 소요된다. 이 구간 등구재는 전북과 경남을 행정구역으로 가르고 있지만 옛날 이 재를 통해 사람들은 시집을 가고 장가를 갔다. 이곳을 지나다 지루하다 싶으면 잠시 길을 벗어나 실상사에 들러 구산선문의 가람 실상사를 둘러보는 맛도 지리산둘레길 여행의 또 다른 묘미이다.


구 서도역



지난해 시청자의 관심을 고조시킨 드라마를 하나만 꼽자면 바로 tvN에서 방영한 ‘미스터 션샤인’일 것이다.


구한말, 암울했던 우리 역사를 가상의 인물로 때로는 유쾌하게, 때로는 슬프게 완성해 낸 ‘미스터 션샤인’은 내용만큼이나 아름다운 화면이 우리를 설레게 만들었다.


그 중 단연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아 끌었던 곳이 바로 남원시 사매면에 위치한 ‘구 서도역’이다.


서도역 자체는 이제 약 100미터를 사이에 두고 舊(구)와 新(신)이라는 이름으로 나뉘어, 신역사는 무배치간이역이 되었고 구역사는 말 그대로 폐역사가 되었지만 세월의 흔적 가득한 폐역사인 구 서도역의 풍경이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드라마에서 서도역은 사람들의 만남과 이별이 엇갈리는 역이라는 장소의 특성을 십분 활용하여, 아름다운 풍광과 함께 드라마의 주제를 함축적으로 보여주었고,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의 아름다운 풍경에 매료되어 SNS에서 많은 관심을 끌었다.


드라마 촬영으로 유명세를 끈 서도역은 현재 간이 콘서트는 물론, 뮤직비디오 촬영과 유명 모델들의 화보촬영까지 이어지며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고, 방문도 계속되고 있다.


핑크뮬리



가을하면 전통적으로 떠오르는 풍경이 코스모스 만발한 들판이라면, 이제 대세는 핑크뮬리다. 멋진 핑크빛 색감과 함께 흡사 바다를 이룬 듯한 군집을 보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눈을 감고 가만히 손을 들게 된다.


대한민국을 핑크빛 열병으로 물들이고 있는 핑크뮬리는 가을이면, 남원에서도 아름답게 피어난다.


남원시 신생길 50번에 조성된 핑크뮬리는 특히 감성적인 문구판과 함께 대한민국의 다른 어떤 곳들보다 셀피(Selfie)족들을 유혹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는 평가다.


이제 막 피어나기 시작한 핑크뮬리는 10월이면 활짝 피어나 관광객들을 유혹할 것이다. ‘우리 꽃길을 걸어요’, ‘매일매일 기뻐해, 감사해’, ‘오늘 참 예쁘다’ 등 가을 감성을 자극하는 멋진 문구들이 핑크빛 바다에서 관광객들을 기다릴 것이다.


남원의 가을은 아름답고 것들로 가득하다.



멋진 산과, 역사를 간직한 건축물, 감성을 건드리는 아름다운 꽃까지. 올 가을, 아직 갈 곳을 찾지 못했다면, 당신이 가야할 곳은 바로 남원이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4,97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4975
오직 시민의 행복과 직결되는지속 가능한 남원 만든다.문화관광산업화 – 지역경제 견인– 스마트팜 조성 – 생활밀착형 행정 등 과감히 추진 2020년 시정 방향 ...남원 지속가능한 발전과 재도약 위해 행정력 집중키로진심으로 전력을 다하면 하늘도 알아차린다고 했다.남원시가 …
01-03
4974
- 이환주시장 2020년 신년 기자간담회 -“시민의 행복이 남원의 내일입니다.”일념통천의 자세로 진정성을 다해 모든 일을 헤쳐나감의료대학 – 전기열차 등 현안 사업도 더욱 박차이환주 시장은 1월 2일(목)에 2020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해 시정목표를‘시민의 행복이 남원의 내일입니다’로 정하고 일념통천(一念通天 :…
01-02
4973
2020년은 지구촌 한국어 공용어 시대로 발돋음 기대    아프리카에서 한국어 알리는 자원봉사 국위선양 실천   □ 방탄소년단(BTA)한류(韓流)뜨자, 한국어학습 열풍에 덩달아 발돋음 21세기 세계 언어학계는 한국어학습 열풍으로 공용어로 발돋음하고 있다고 최근 영국의 유명한 BBC 방송…
12-30
4972
함께 만드는 행복한 변화 남원시의회가 시작합니다.존경하는 남원 시민 여러분!찬란한 경자년(庚子年)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지난해의 고단함과 아쉬움은 뒤로 하고, 희망과 행복을 가득 품고 뜨겁게 떠오르는 지리산의 태양처럼 금년 한 해 시민 여러분께서 기대하고 소망하는 모든 희망과 꿈들을 다 이루시길 기원 드립니다.먼저, …
12-26
4971
2020년 庚子년 새해엔 어떤 성취를 이루어 볼까! 구하면 열린다는 말처럼, 노력하면 얻는다는 말이 아닌가. 새해에는 덕음봉과 애기봉 길의 성취단들을 통해서 소원하는 모든 일들을 성취해 보자! 노력하고 소원하면 이루어 지기 때문이다.  예로부터 애기봉길엔 소원을 기원하는 명소가 있다. 그만큼 유구한 …
12-21
4970
明見萬里(명견만리)시정 실현으로 “천년남원명성 드높였다” -전국에서 가장‘살림살이’잘한 남원시 -내년 국가예산 사상 최대치 총 4,471억(2020년 반영 105개 사업 1,128억) 확보 -융성하는 문화관광도시완성 위한 기틀마련-‘남원사랑상품권 120억’판매달성 … 지역경제유발 효과‘톡톡’ 2019년 남원시정…
12-16
4969
 아프리카 탄자이나 젊은층 많아 잠재적 성장 가능성 한 국가의 미래는 국민의 도덕성과 신뢰가 개선되어야                                 &n…
12-11
4968
이용호 의원, 남원·임실·순창 핵심사업 국가예산 대거 확보 … “예산왕 실력, 올해도 빛났다” - 내년도 예산 105억 3,600만원, 총사업비 2,863억원 규모 확보- 남원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립 △만인의총 유적정비 등- 임실 △이도지구 병목지점 개선 △운종교차로 개선 △임실~장수 …
12-11
4967
□ 한국어학습 열풍 한류따라 세계 공용어로 발돋음   21세기 세계 언어학계에 한국어 학습열풍으로 공용어 상종가로 치솟고 있다고 최근 영국의 유명한 BBC 방송이 소개하였다.    "지난 2012년 한국 가수 '싸이 강남스타일'에 이어 근래 '방탄소년단'과 함께 'K-POP 인기'로 인해 전 세계가 한국어학습…
12-09
4966
등용문..... “황하(黃河) 상류의 하진(河津)을 일명 용문이라 하는데, 흐름이 매우 빠른 폭포가 있어 고기들이 오를 수가 없다. 강과 바다의 큰 고기들이 용문 아래로 수없이 모여드나 오르지 못한다. 만일 오르면 용이 된다.(一名龍門, 水險不通, 魚鼈之屬莫能上. 江海大魚, 薄集龍門下數千, 不得上.…
12-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