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9년 08월 18일 1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954건, 최근 0 건
 

귀농1번지 남원은 언제나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9-08-08 (목) 12:06 조회 : 92






장마도 끝이 나고 이제는 무더위와 씨름해야 하는 계절이다.


모두가 힘들어 하는 무더위지만, 유달리 논밭과 과수원에서 자라는 작물을 보며 흐뭇한 사람들이 있다.

바로 남원으로의 귀농귀촌을 선택해 올 해 처음으로 수확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즐거운 마음으로 보내고 있는 초보 농부들이 그들이다.

대한민국의 다양한 곳을 뒤로하고 오직 남원만을 외치며 남원으로 귀농귀촌을 감행한 이들에게는 무슨 이유가 있었을까?



남원에서 열어가는 행복한 삶

 동쪽에는 민족의 영산이라 불리는 지리산이 있고, 서쪽에는 아름답게 흐르는 섬진강이 자리하고 있는 남원은 그림처럼 아름다운 풍경 덕에 우리가 꿈꾸는 농촌 그대로의 모습을 아직까지 간직하고 있다.


  삭막한 도시생활에 지쳐 건강한 삶을 되찾고 전원생활을 꿈꾸는 도시민들에게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고향의 기억을 떠올릴 수 있는 남원은 귀농귀촌에 가장 어울리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막연한 생각은 통계로 구체화되어 나타나있기도 하다. 남원시 로 귀농귀촌을 선택한 가구는 2017년 671가구(956명), 2018년 702가구(1,015명)로 꾸준하게 증가했으며, 2019년에도 6월말 현재 350가구(510명)가 남원으로의 귀농귀촌을 선택해 올해도 작년에 이어 귀농귀촌인 1,000명 유치목표가 원활히 달성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남원시에서도 귀농귀촌인의 유입이 점차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귀농귀촌인들의 교육을 담당하고 행사 운영은 물론, 정착 관련 상담에 전문적으로 응할 수 있는 ‘남원시 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하며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남원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고 있다.


 또한 잠재적 귀농귀촌 최대 수요지인 수도권에 남원으로의 귀농귀촌 홍보를 위해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전라북도 귀농귀촌 지원센터 내에 남원 홍보관을 운영해오고 있으며, 2019년부터는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홍보전을 서울, 대전, 광주 등의 대도시에서 진행하며 홍보와 상담을 통해 귀농귀촌인 유치에 힘쓰고 있다.


 갑작스런 귀농귀촌으로 인해 적응에 실패하고 역귀농을 선택하는 도시민들도 늘어남에 따라 이를 방지하기 위해 남원시에서는 귀농귀촌학교, 여성귀농학교, 도시민초청농촌체험 등의 교육에도 힘써 도시민에게 체험, 실습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농촌 경험부족 등으로 인한 위험부담을 최소화하고 있다.


 또한 남원시에서는 정착 초기 소득기반이 부족한 귀농귀촌인들을 위한 이사비(100만원), 주택수리비(500만원 한도), 자녀정착금(50만원)의 자금 지원도 병행하고 있으며, 귀농인을 위한 창업자금(최대 3억원), 주택자금(7,500만원)까지 추가로 융자지원하며 이들의 힘이 되어주고 있다.


인생의 행복한 2막이 우리를 기다린다.


  남원시에서는 귀농귀촌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가장 큰 고민인 거주 공간 마련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귀농귀촌 가족실습농장 조성은 물론, 귀농인들이 모여 살 수 있는 신규(전원)마을 조성사업과 소규모삶터 조성사업,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을 추진하며 귀농귀촌인들의 거주지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2017년 전라북도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추진한 주생 귀농귀촌 가족실습농장은 지난 6월에 준공이 이뤄졌으며, 현재 주택 10호에 대한 입주가 진행 중이다. 이 곳에서는 향후 예비 귀농귀촌인들에게 체계적인 영농교육 및 훈련 기회를 제공하며 살아있는 교육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16억4천만원을 들여 단지 내 상수도, 배수시설 등을 지원한 주천지구 숲속전원마을은 현재 총 41가구 중 23가구가 입주해 생활하고 있으며 나머지 18가구도 현재 주택신축 작업이 이뤄지고 있어 41가구 모두가 마을을 이룰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4가구 이상의 귀농귀촌인들이 삶터 조성을 희망할 경우, 상ㆍ하수도, 도로포장, 오ㆍ폐수시설 등의 마을 공동기반시설 조성에 5천만원에서 최대 1억 5천만원까지 지원하는소규모 삶터 조성사업은 연중 신청이 가능하며, 현재 22개소의 삶터 조성되어 있다.


올해도 2개소의 소규모 삶터가 산내면과 주천면에 각각 조성되어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외에도, 귀농귀촌인들이 6개월에서 최대 2년까지 머무르며 집에 대한 걱정을 덜어줄 ‘귀농인의 집’도 현재 13개소가 운영 중이며, 올해 2개소를 산동ㆍ금지면에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남원시는 이러한 하드웨어 구축은 물론 소프트웨어 구축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귀농귀촌인들이 빠르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마을환영회는 물론 주기적인 간담회, 재능기부활동ㆍ동아리 지원, 귀농귀촌인의 날 제정 등 주민유대강화 프로그램 운영에도 힘을 쏟으며, 귀농귀촌인과 지역민간의 상생을 도모하고 혹시 모를 갈등도 미연에 방지하고 있다. 특히 귀농귀촌 동아리 지원사업을 통해 청년농부들이 모여 발대한 청년농부연합 ‘지음’이 청년 한식당-농민 연계행사(농식품부-한식진흥원 주최)에 참여하며 남원 귀농귀촌인들의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공자의 말을 엮은 논어에 보면 인자요산(仁者樂山) 지자요수(知者樂水)라는 말이 있다.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하고, 슬기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한다는 이 말은 왜 남원이 최근 귀농귀촌 1번지로 떠오르고 있는지 가장 잘 보여주는 말이라 할 수 있다.


지리산이 있고, 요천수가 흐르는 남원에서 행복한 인생의 2막을 열어보자. 지금 행복한 삶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4,95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4954
장마도 끝이 나고 이제는 무더위와 씨름해야 하는 계절이다.모두가 힘들어 하는 무더위지만, 유달리 논밭과 과수원에서 자라는 작물을 보며 흐뭇한 사람들이 있다.바로 남원으로의 귀농귀촌을 선택해 올 해 처음으로 수확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즐거운 마음으로 보내고 있는 초보 농부들이 그들이다.대한민국의 다양한 곳을 뒤로하고…
08-08
4953
공무원노동조합 남원시지부 임원선거 당선자 나와     - 기호 1 번 지부장 후보 이 정 찬, 사무국장 후보 이 영 규 당선        - 출범 17년 만에 경선으로 선거열기 후끈         - 조합원과 함께하는 노조 만들기 강한 포…
07-26
4952
올 여름, 당신이 남원을 찾아야 하는 이유 지리산이, 정령치가, 광한루에서 우리를 기다린다.   태풍이 꽤나 많은 비를 쏟아내고, 장마가 예년보다 길어지긴 했지만 어느덧 장마도 마무리 되어 간다. 장마가 끝나면 이제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고 밤에는 잠 못 드는 열대야가 8월 중순까지 계속 될…
07-23
4951
제8대 남원시의회 개원 1주년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의회 구현   남원 시민들의 기대와 선택으로 새롭게 출범한 제8대 남원시의회(의장 윤지홍)가 개원 1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7월 3일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의회」를 의정방침으로 정하고 힘차게 출발한 제8대 남원시의회의 의정활동 성…
07-18
4950
시민 모두 행복한 천년남원 만들 것 이환주 시장 민선7기 1주년 기자 간담회서 밝혀 이환주 남원시장은 “아이들의 건강한 웃음이 끊이지 않고, 고향에서 맘껏 공부하고, 좋은 일자리를 얻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천년남원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이 시장은 1일 민선7기 1주년을 맞아 시장…
07-02
4949
남원 골목경제가 다시 기지개를 켜다 - 남원사랑상품권과 월매야시장 지역경제 쌍끌이 - 많은 사람들이 경제가 어렵다고 한다. 시간이 갈수록 ‘호황’, ‘활황‘이라는 말은 들어본 지가 오래된 것 같고, ‘불황’, ‘경기침체’, ‘소득감소’, ‘소비둔화’와 같은 말이 너무 친근해져 버린 것 같다. …
06-26
4948
몸과 마음이 시원해지는 남원의 여름지리산과 광한루에서 보내는 가장 합리적인 피서   이제 여름이다. 5월인데도 30도를 웃도는 기온을 보이는 것이 어째 올 여름도 작년 못지않은 무더위가 찾아오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한다.무더위가 계속되면 어디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걱정이 되지만, 하늘이 무너져도 솟…
05-28
4947
언제 왔는지도 모를 봄이지만, 봄은 어느덧 절정으로 향한다.한겨울 내내 오매불망 기다렸던 봄이지만, 봄은 우리에게 그 모습을 온전히 드러내지 않은 채 애를 태우다 찰나의 순간에 아름다운 자태를 보여주며 우리를 유혹한다.올 봄에도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봄의 본모습을 보기 어려운 시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5월을 맞…
04-29
4946
격변의 역사 속에 지켜낸 조갑녀 명무의 ‘살풀이’어머니 열정 대를 이어 관객의 응어리 풀어준다딸 정명희 교수 20일, 5월10일 남원예촌마당서 한마당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에 왜곡된 역사와 문화, 그리고 그 시대를 살아낸 사람들의 이야기가 재조명 되고 있다.일제강점기는 우리 춤의 역사에도 회…
04-18
4945
아마존에서 대박난 ‘영주대장간 호미 우리나라처럼 나이드신 어르신들이 농촌에서 노동을 할 수가 있는 이유가 호미 때문이라고 합니다. 서양인들은 길이가 긴 손삽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나이가 들면 일을 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다시말해 서서만 일을 하기 때문이죠... 그런데 우리나라처럼 호미를 사용하면 앉아…
03-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