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17년 10월 24일 18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4,918건, 최근 0 건
   

문화관광 해설의 이론과 실제...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17-03-10 (금) 02:07 조회 : 241


[남원문화대학 2]

문화관광 해설의 이론과 실제...


지난 32일 개강식을 갖는 2017년도 남원문화대학 지리산문화해설사 2급자격과정이 강의실을 가득메운 가운데, 수강생들의 열기가 뜨겁다.
2째주인 9일 강의는 서남대 이현식 교수의 문화관광 해설의 이론과 실제...’ 란 주제의 열강이다.

남원의 문화정책의 현실과 방향 등의 신선한 설명에 수강생들의 관심은 높을 수 밖에 없어 보인다.

김시습은 1460년경 관동지방의 여행을 마쳤다. 그는 잠시 쉬었다가 다시 길을 떠났다. 이번에는 삼남 지방이었다. 그는 충청도를 지나 무등산, 송광사를 거쳐 남원에 이르렀다. 이곳에서 운봉을 통해 영남으로 넘어갈 요량이었다. 이곳에서 만복사를 구경했고, 휼민관(恤民館, 광해군 이전의 용성관 이름)에 들렀다.


김시습이 남긴 시 한수를 감상해 본다.

客館蕭條車馬稀    객관은 쓸쓸하여 오가는 이 드문데
    
객관소조거마희

小樓高壓夕陽輝    작은 다락 저 높이엔 노을이 물들었네
    
소루고압석양휘

一聲長笛人如玉    한 가락 피리 소린 농옥의 소리인가
     
일성장적인여옥

恰是姮娥奏羽衣    항아 선녀 연주하는 예상우의 그것 같네.
   
흡시항아주우의                                  

                                                  <金時習, 南原廣寒樓上聞笛 남원의 광한루에서 피리소리를 듣고  

객관은 조용했다. 남원 같은 곳이라면 인마가 복잡할 듯도 한데, 저녁 시간이 되어서인지 쓸쓸함이 돌았다. 발길을 광한루로 돌렸다. 광한루는 조그만 누대였다. 이미 노을이 광한루 위로 펼쳐져 있었다. 그 오묘한 빛 때문에 광한루는 마치 인간 세상이 아닌 듯했다. 그 순간 어디선가 피리 소리가 들려온다. 그 솜씨가 참으로 공교하다. 농옥(弄玉)이 부는 소리인 듯도 하다. 아니면, ‘예상우의곡(霓裳羽衣舞曲)’인가  

이 시는 광한루를 신선의 공간처럼 만들어 그 흥취를 즐긴 시다. 시의 내용은 세 가지 정도다. 객관에 오니 쓸쓸하고 조용하다, 광한루 위로 노을이 물들었다, 피리 소리가 들린다는 내용이 그것이다. 이것만 보면 별반 주목할 내용이 없을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세 요소가 무엇을 향해 집중되어 있는지 알면 달라진다.  

객관이 쓸쓸하다고 했다. 사람이 없다는 뜻이다. 남원 정도의 객관이면 사람이 없지는 않을 것이다. 아마도 사람의 숫자가 아니라 아는 사람이 없다는 말이거나 세속적 욕망 때문에 찾아온 사람이 없다는 뜻일 것이다. 말과 마차가 드물다는 것도 결국 찾아오는 사람이 없다는 뜻이요 세속과의 거리가 멀다는 뜻이니 같은 말이다. 이렇게 사람의 자취와 왕래가 모두 없애버리면, 세속의 시끄러움과 번거로움에서 벗어난 상태가 된다.

이것은 시인이 광한루를 찾아나서는 계기가 된다. 작은 누대 위로 노을이 높이 물들어 있다. 노을은 광한루를 신비한 공간으로 바꾸어주기도 하지만, 이제 저녁이 곧 올 것임을 알려준다. 예나 지금이나 저녁은 세속의 일과에서 자유로워지는 시간이다. 이 시인에게는 세속의 호흡이 멈추고 신성한 의식이 시작되는 시간이다.

시인이 광한루를 신선의 공간으로 만들고 있다는 것을 눈여겨보아야 한다. 세속의 소음을 없애고 노을빛을 펼치고 세속의 호흡을 신성의 시간으로 바꾼 것은 광한루를 신성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조치다. 피리소리는 이것들보다는 적극적이고 직접적이다. 이미 모든 소음을 죽이고 모든 시선은 노을에 빼앗긴 상태이다. 갑작스레 피리 소리가 들리면, 온 몸의 신경은 그것에 집중될 것이다.

시인은 그것을 농옥이 부는 소리, ‘예상우의곡의 곡조일 것이라고 했다. 농옥은 선녀다. 진나라 목공의 딸이다. 남편 소사는 봉소를 잘 불었다. 그가 봉소를 불 때 봉새와 공작이 날아와 춤을 췄다. 농옥은 그 소리를 배우고 싶어서 소사를 남편으로 맞았다. 그녀는 열심히 봉소를 배웠다 얼마 후 그의 꿈이 이루어졌다. 부부가 함께 피리를 불면 봉황새가 날아왔다. 두 사람은 결국 신선이 되어 봉황을 타고 날아갔다  

예상우의곡은 신선의 음악이다. 당나라 현종이 추석날 도사들과 함께 달 속으로 올라가게 되었다. 그곳에서 옥황상제가 사는 궁궐과 관청을 보았는데 그 이름이 광한청허지부(廣寒淸虛之府)’였다. 위에서 내려다보니 하얀 옷을 입은 선녀들이 춤추는 것이 보였다. 지상으로 돌아와서 현종은 그 때 보았던 춤과 음악을 재현시켰다. 이것이 바로 예상우의곡이다  

피리 소리를 신선이 불고 즐기던 곡조라고 하는 순간, 광한루는 진정으로 신선의 공간이 된다. 필자는 이 부분을 농옥의 피리 소리인가라고 풀었다. 농옥의 피리소리로구나라고 할 수도 있었지만 단정하는 순간 흥취가 반감된다. 확인되지 않은 모호한 상태도 두어야 여운이 더 길어진다. 김시습 정도 되는 시인이라면 절대 단정적으로 말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 반문형으로 번역했다  

광한루를 신선의 공간으로 만든 이유가 무엇일까? 광한루가 신성 공간이 되면, 시인도 신선이 된다. 말하자면 자신이 신선이 되는 흥취를 즐기기 위해 이렇게 만든 것이다. 그런데 김시습이 이곳에서 이런 흥취를 즐길 수 있었던 이유가 무엇일까? 정인지가 이곳에 그런 상징을 부여했기 때문이다.

정철은 여기에 한 술 더 떴다. 그는 삼신산의 전설과 견우직녀의 전설 상징물을 덧붙였다. 그래서 요천수가 흘러오는 길은 호수처럼 넓어져서 은하수 형상이 더 뚜렷해졌다. 영주, 봉래, 방장의 세 산이 마련되었고 돌자라와 지기석이 차례대로 등장했다. 돌자라는 세 섬을 받치고 있는 전설 속의 자라를 형상화한 것이고, 지기석(支機石)은 직녀가 짜던 베틀을 받치던 돌이다. (안타깝게도 광한루 정비사업을 하면서 지기석은 무지속에 버려 버리고 없다.)

  이곳온 시인묵객들에게 이제 광한루는 그저 그런 누대가 아니었다. 이곳에서 잔치를 벌이고 주흥이 오르면 그들은 스스로 신선이 되었다. 광한루가 있고, 은하수가 있고, 삼신산이 있으니, 자신들을 신선으로 여기는 것이 당연했다. 옆에 앉은 기생들은 덩달아 항아가 되었다. 신선놀음이다. 광한루원의 원래 그 주인은 춘향과 이도령이 아니라 이들 신선과 항아였던 것이다 

이것이 남원문화대학이 18년간을 성황리에 유지되어온 비결이 아닌가 한다.
하나의 한시를 통해서 강의실은 곧 신선세계로 변하고 그리고 나 또한 신선이 된듯하기 때문이다. 유랑객인 김시습의 실상은 어떠했을까... 그렇다 그 시대적 상황에서 남루함과 헐벗음 속에서 김시습은 허기진 배를 참아내며, 방랑자며 유랑자였을 것이다.

강사는 다음과 같이 마무리를 한다.
해설사 자격증을 따기 위해서는 몇 시간의 수고만 들이면 된다. 그러나 제대로 된 해설을 하기 위해서는 그 몇 배의 시간과 공력을 들여야 한다. 그 수준은 쉽게 도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 과정에서 적지 않은 시행착오를 겪을 수도 있다. 상대방의 기대치에 비해 나의 능력이 작을 수 있고, 나의 노력에 비해 받는 보수가 작을 수 있다.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해설은 참으로 보람 있는 일이다. 지식을 쌓는 것도 뿌듯한 일이지만 그것 이상의 보람이 있다. 그것은 낯선 사람에게 길을 알려주는 일이고 삶의 의미를 깨닫게 해 주는 일이다. 해설사도 관람객과 함께 삶을 돌아보고 인생의 의미를 깨달을 수 있다. 사람에 따라서는 그 이상의 보람도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 그것은 이제 여러분의 몫이다. 해설사로서 새로운 보람이 풍성하기를 기원한다고.......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총 게시물 4,91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4918
남원 유곡리 및 두락리 고분군,종합정비계획 최종보고회의 개최 남원시(시장 이환주)는 10월 16일(월) 전라북도기념물 제10호 지정되어 있는 남원 유곡리 및 두락리 고분군 종합정비계획수립 용역 최종보고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남원시 인월면 유곡리 성내마을 북쪽에 있는 남원 유곡리 및 두락리 고분군은 삼국시…
10-17
4917
전북도의 국가예산이 사상 처음으로 6조원 시대를 열 전망이다.정부는 전북지역 현안 사업비 6조 715억 원이 반영된 2018년 정부 예산안 429조 원을 지난달 2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전북도는 애초 총 989건에 7조 1천590억 원을 요구했으나 각 부처 심의를 거쳐 정부안에 6조715억 원이 최종 반영됐다.지난해 …
09-12
4916
농촌문화체험지원 “플랫폼 운영”떠나는 농촌에서 찾아오는 농촌으로..... 농촌문화체험지원을 하는 플랫폼을 운영하고자 사업설명회를 합니다. 우리고장의 농촌이 그간 떠나는 농촌이었다면, 이제는 찾아오는 농촌으로 탈바꿈하는 프로그램을 계획하였고 이를 운영하고자 설명회를 갖고자 합니다. 전국 어디나 마찬가지겠지만,…
08-16
4915
촛불정국보다 더 위기는 남원시이다. 남원시가 행정 수행 능력이 있는가! 촛불정국으로 다시 문재인 정부가 태어났다. 국민들은 “이것이 나라인가라”라는 불안감과 위기속에서 촛불시위에 참석 하였고, 이들이 모이고 모여서 결국 “무능한 정부, 범죄 정부를 몰아내고, 새로운 촛불정부를 탄생”시킨 신화를 만들어 냈다. 그만…
07-11
4914
[지역사회에서의 사이버 홍보]현대사회에서   정보력은 가장 큰 경쟁력이다. [Namwon Marketing 1.]넘쳐나는 정보, 범람하는 정보 속에서 어떻게 남원은 대처할 것인가라는 고민은 계속된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도 반목되는 것은 시민과 행정과의 괴리다. 행정은 엄청난 재원을 투자하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생각…
07-01
4913
지리산 둘레길의 생태적 재 발견  →지리산둘레길은 안내목이 만들어낸 생태적 여행지이다   남원문화대학 제13강 “지리산 둘레길의 생태적 재발견”이란 주제로 순천대지리산권문화연구원의 소병철 교수의 강의다.  요즘 지리산 둘레길이 조금은 관심밖으로 밀려나지 않았는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
06-02
4912
남원문화대학 11강 "지리산과 임진왜란" 지리산문화연구단 김용철 교수...오늘은 새로운 관점에서 우리의 역사를 바라보도록 하네요...선조하면 조선왕조중 가장 나약하고 무능한 왕조로만 인식하지만, 과연 일본의 최고의 명장, 그중에서도 왜의 사무라이 시대를 통일한 최고의 명장이 계획한 전쟁에 대비한 왕조라는 점에서 볼때, …
05-19
4911
4월 24일 (목) 남원문화대학 제 9강은 지리산 산지, 『두류전지』란 주제의 지리산권문화연구원 경상대학교 전병철 교수의 강의다. 『두류전지』는 “김선신”이란 사람이 기록한 책이다. 아직 『두류전지』는 번역조차도 된 적이 없는 책으로 국립도서관과 고려대도서관에 필사본이 있다. 여기에서 먼저 두류전지의 저자인“김…
04-27
4910
남원문화대학 제6강 지리산권 사찰 제영시 연구 4월 6일 2017년도 남원문화대학 제6강은 '지리산권 사찰 제영시 연구"란 주제로 조선대 김진욱 교수의 강의다. 지리산권의 사찰 제영시의 특징은 연작시와 차운시가 없으며, 제영공간의 경(境)이 작품에 잘 드러나지 않는다고 한다. 이유는 일반 시들은 명작을 남기기 위해 고심과 심…
04-06
4909
[남원문화대학 제5강] “지리산권 불교사” 2017년도 남원문화대학 "지리산문화해설사 자격과정" 3월 30일 (목) 제5강은 “지리산권 불교사” 란 주제로 순천대 지리산권역문화연구원의 이종수 교수님의 강의다. 지리산 불교는 우리나라 불교사의 대표적인 연구자료라 할수 있다. 특히 8세기 화엄경에 영향을 받은 화엄사, 비로자나…
03-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