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2년 12월 10일 05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30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201
남원시 향교동 체육시설부지 토사매각 의문만 커져..! 남원시는 남원시 향교동 산4-1번지 일원(향교동 체육시설부지) 체육시설을 조성하면서 일차적인 준공을 마친후 다시 높이를 낮추고자 절토공사를 시작하면서 토사매각 수의계약(지명경쟁입찰) 감정단가 1억1400만원을 1~2차유찰로 지명경쟁입찰(2개업체 참여) 지난 5월 26일 B업…
06-27
200
호화로운 부채, 조선시대 내내 문제였다. "단오 때 진상하는 부채는 비단에 주칠(朱漆, 붉은 물감)을 하였는데, 사치스럽기만 하고 실용 가치가 없으니, 지금부터는 양대비전(兩大妃殿)에 바치는 것 외에는 다시 그렇게 하지 말라." 이는 《성종실록》 23년(1492) 3월 23일에 나오는 성종의 어명입니다. 얼마나 부채가 호화로웠으면 …
05-30
199
화엄사 각황전, 원래 이름 장륙전화엄사 각황전 원래 이름은 공주 손바닥에 쓰인 장륙전 전남 구례군 마산면 지리산 노고단 서쪽에는 천년고찰 화엄사(華嚴寺)가 있습니다. 이 절은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따르면 544년(신라 진흥왕 5)에 인도에서 온 연기(緣起) 스님이 세웠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670년(신라 문무왕 1…
05-30
198
전라북도 임실군 오수면 둔덕리에 삼계(둔데기)라는 마을이 있다. 인근에선 둔데기 이씨하면 다 아는 그 둔데기 이씨의 집성촌이 둔덕(삼계)마을이다.    전국에 둔덕리라는 마을 이름이 많은 것처럼 둔덕이란 나즈막한 산으로 길다란 언덕을 이룬 형상을 둔덕이라고 부른다. 이러한 지형을 배후로 형성된 마을들이…
05-19
197
전통차는 녹차가 아니라 그냥“차(茶)”다.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늘은 곡우(穀雨), 봄비가 내려 백 가지 곡식을 기름지게 한다는 날이다. 그래서 이 무렵 농가에서는 못자리할 준비로 볍씨를 담근다. 또 곡우 무렵부터는 찻잎을 따서 덖기를 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이즈음 언론들은 이를 취재하느라 여념이 없다. 그런데 …
04-21
196
오늘은 24절기 우수, 봉이 김 선 달이 활개 칠까? “태산이 가로막힌 것은 천지간 조작이요님의 소식 가로막힌 것은 인간 조작이로구나우수 경칩에 대동강 풀리더니정든 님 말씀에 요 내 속 풀리누나차마 진정 님의 생각이 그리워 못살겠구나“ 서북지방에 전해지는 민요입니다. 오늘은 저 민요 속 가사처럼 대동강물도 풀린다…
02-19
195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이 바짝 다가왔다. 명절은 가족의 정을 돈독히 하고, 이웃의 정을 확인하는 자리이다. 평소 고마웠던 마음을 전하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그러나, 세계 경제가 불확실성의 시대로 깊이 접어들면서 지갑열기가 여간 부담스러운 것이 아니다. 이럴 때 저렴하면서도 품질 좋은, 그리고, 주는 사람 기쁘고 받는 …
01-25
194
 남원시는 번득이는 지혜와 열정, 창조를 상징하는 붉은 원숭이의 해를 맞아 남원발전에 가속도를 더해「희망찬 미래를 여는 더 큰 남원」을 만들기로 했다. 남원시는 이를 위해, 불요불급한 사업은 최대한 자제하고 시민의 행복과 남원의 미래발전에 도움이 되는 사업에 매진하기로 했다. 한손으로 단추를 꿸 수 없는 …
01-05
193
남원 광한루원 야간상설공연 관광객 유치에 기여남원시에서 광한루원을 배경으로 3년간 지속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상설공연 창극 ‘광한루연가’ 시리즈가 수준 높은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족시키며 관광객 유치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남원시 문화관광과에 따르면 관객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12-30
192
2015 남원시정은 가시적인 성과를 거둔 수확의 해였다. 그 만큼 상(償)도 많았다. 2015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대상에서「춘향애인」이 고품질 농산물 공동브랜드 부문에서 대상을 받아 남원농산물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춘향애인은 또 산지유통활성화 사업 최우수 조직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통합마케팅 지원조례는 도내에…
12-09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