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1년 10월 23일 07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2,897건, 최근 1 건
   

중국인 1명이 건강보험 30억 혜택!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1-09-21 (화) 23:27 조회 : 133


중국인 1명이 건강보험 30억 혜택!
 

 

- 올해 7월말 외국인 가입자 122만명, 피부양자만 19만4천명 

- 최다 피부양자 등록 외국인은 조모부터 자녀까지 총 9명 등록한 중국인 

- 최근 5년간 외국인 456만명에게 3조6,621억원 건보 지급, 최고는 32억9,501만원 진료에 공단부담금 29억6,301만원 받은 중국인 

- 내년 직장가입자 건보료율(6.99%) 올해보다 1.89% 인상, 유리지갑인 국민 호주머니만 터는 것은 아닌지 국민 법감정에 맞는 외국인 건보제도 도입 시급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가 내년도 직장가입자 건보료율을 6.99%로 인상 결정하면서 적지 않은 국민 부담이 예상되는 가운데, 실제 수십억원의 건강보험 혜택을 받은 외국인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는 등 보다 국민 법감정에 맞는 외국인 건강보험제도 도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용호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북 남원·임실·순창)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7년∼2021년7월말) 국내 외국인 건강보험가입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7월말 현재 외국인 건강보험 가입자는 총 121만9,520명으로 이들 가입자가 등록한 피부양자는 19만4,13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최다 피부양자 등록 외국인은 2017년 8명(배우자, 자녀, 며느리, 사위, 손자, 외손자), 2018년 8명(배우자, 사위, 자녀, 며느리, 손자), 2019년 9명(조모, 부, 모, 처조부, 장인, 장모, 배우자, 자녀)을 각각 등록한 중국인과, 2020년 9명(배우자, 자녀)을 등록한 미국인, 그리고 2021년 7월 현재 9명(배우자, 자녀)을 등록한 시리아인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외국인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살펴보면, 동 기간 총 실제 진료를 받은 외국인은 총 455만9천명으로 이들에게 지급된 건강보험부담금(급여)만 총 3조6,621억원에 달했다. 산술적으로 외국인 1인당 80만원 넘는 건강보험 혜택을 받은 셈이다. 

 

특히 최고건보급여자는 최근 5년간 32억9,501만원의 진료를 받아 29억6,301만원의 건강보험급여를 받은 피부양자인 중국인으로, 본인부담금은 3억3,2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고건보급여자 상위 10명 중에서는 7명이 중국인이었고, 5명이 피부양자였으며, 3명은 현재 건강보험자격 조차 유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호 의원은 “평생을 한국에서 살아가야 하는 우리 국민들은 호주머니 상황이 좋지 아도 정부가 건보료 인상하면 인상하는 대로 납부한다. 그러나 잠깐 몇 년 한국에 있거나 치료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들은 아무리 내국인과 동일한 기준으로 건강보험료를 낸다고 해도, 결국 건강보험제도에 무임승차 하는 것이다. 외국인이 한국에서 33억원 진료를 받고 자기 돈은 3억원만 내는거나, 피부양자를 8~9명씩 등록하는 것이 무임승차가 아니면 무엇인가”라면서, 

 

지금의 건강보험제도는 40년 넘게 우리 부모세대와 현세대, 자식세대가 함께 피땀 흘려 납부한 건강보험료로 만들어진 소중한 대한민국 자산이다. 물론 불합리한 외국인 차별은 있어서는 안되지만, 국민 법감정에 맞지 않는 상황이 지속된다면 준조세 성격인 건보료를 성실납부하는 국민들에게 공분만 불러일으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용호 의원은, “정부가 코로나19로 괴로워하는 국민의 유리지갑을 팍팍하게 하면서까지 건보료를 인상하는 것이라면, 이제는 외국인 건강보험제도와 실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야 한다. 조속히 내국인과 별도로 운영되는 외국인 대상 건강보험제도를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총 게시물 2,897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날짜
2897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편의점 등 방역수칙 계도 및 홍보 실시 남원시는 10월 21일 시내 7개 동지역 편의점(50개)을 방문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10.18.~10.31.) 행정명령 주요 내용을 집중적으로 홍보했다.이는 이번 행정 명령에 편의점 관련 내용이 새롭게 추가 되어 이에 대한 계도가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10-22
2896
가을철 야외활동, 진드기 물림 조심하세요! 남원시보건소(소장 한용재)는 가을철 야외활동이 늘어나며 각종 질병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가운데, 가을철 집중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밭일,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쯔쯔가무시증은 주로 10~12월에 다발…
10-21
2895
남원시 드림스타트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남원시 드림스타트는 10월 18일 남원온누리신협으로부터 이불 및 전기장판 20채를 후원받았다.  후원품은 드림스타트 대상 가구 중 한부모와 조손 가정 중 20가구를 선정하여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전달되었다.  남원온누리신협은 지난해부터 드림스…
10-19
2894
농협 남원시지부, 남원시보건소에‘사랑의 농산물 꾸러미’나눔  농협중앙회 남원시지부(지부장 권오정)는 10월 19일 남원시청에서 남원시보건소에 전달할 ’사랑의 농산물 꾸러미’ 나눔을 가졌다.전달식은 권오정 농협중앙회 남원시지부장과 이환주 남원시장, 한용재 보건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코로나19 방…
10-19
2893
음식점 생활방역 칸막이 지원사업 신청하세요!남원시(시장 이환주)가 코로나19 장기화와 도내 지역사회전파가 지속되는 심각한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위해 방역수칙 준수와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음식점 생활방역 칸막이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시는 이달 22일까지 관내 식품접객업소(일반음식점, 휴게…
10-18
2892
비아그라, 사슴태반 영양제…5년간 불법 수입된 의약품 700억 달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적발 추세- 특송화물·국제우편 통한 반입 증가… 관리감독 강화해야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세청이 해외직구로 반입되는 불법 의약품 11만 정을 적발한 가운데, 지난 5년간 불법 수입된 의약품의 액수가 총 696억 원에 달하…
10-18
2891
비급여 백내장 수술 1위, 비급여청구율 99.9%!- 최근 2년간(2020년~2021년 6월말) 백내장(수정체)수술 건수는 981,697건- 이 가운데 비급여 렌즈 수술 건수는 404,034건으로 전체의 41.1%에 불과- 같은 기간 비급여 백내장 수술 건수 1위 의원의 비급여청구율은 99.9%- 의사 1인당 비급여 백내장 수술 최다 건수는 월평균 230건에 달…
10-15
2890
“마약류 사범 중 의료인 비율 5년새 4배 증가”   - 업무외 목적으로 환자에게 프로포폴 1,118회 투약·스틸녹스 390여정 허위 처방, 환자 14명에게 프로포폴 469회 투약한 의사까지 천태만상- 마약류 불법투약, 오·남용 막기 위한 현장조사 및 대응인력 강화, 대책마련 시급최근 5년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적발된 의…
10-15
2889
임신과 육아가 행복한 남원 만들기남원시자원봉사센터 신생아를 위한 휴대용 미니침대 제작 봉사활동  남원시자원봉사센터(운영위원장 김진석)는 지역 내 출산을 장려하기 위한 『신생아를 위한 휴대용 미니침대 제작』 봉사활동을 한땀재능나눔가족봉사단과 봉틀사랑봉사단 및 관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10월 28일까지 진…
10-13
2888
‘반짝이는 아기와 맘(mom)껏 Day’「임산부 모여라!」랜선 이벤트 운영  남원시보건소(소장 한용재)는 오는 10.23(토) 임산부 배려와 출산친화 환경조성을 위한 특별 이벤트를 운영한다.올해로 제16회를 맞은 임산부의 날(10.10)은 임산부를 배려하고 보호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지난 2005년 모자보건법에 제정…
10-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