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 : 2022년 05월 22일 22시 + 즐겨찾기추가
총 게시물 2,073건, 최근 0 건
   

다시 한 번 확인된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 춘향제!

글쓴이 : 편집실 날짜 : 2022-05-10 (화) 13:49 조회 : 85


다시 한 번 확인된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 춘향제!  

- 3년 만에 대면 개최된 제92회 춘향제 성공적인 폐막 - 

 

5월 4일(수)부터 8일(일)까지 5일간 남원의 봄날을 화려하게 수 놓았던 제92회 춘향제가 코로나 19로 인해 3년만에 대면으로 치러 졌음에도 불구하고 그 어느 때보다 의미있는 성과를 남기고 막을 내렸다. 

 코로나 19로 인해 풍물장터가 열리지 못하고 광한루원 일원에서 열린 이번 제92회 춘향제에는 행사기간 11만명의 입장객이 광한루원을 찾았다.  

제92회 춘향제는 광한루원 일원의 공간에서 메인 무대인 춘향마당을 비롯해 방자마당, 월매마당, 향단마당, 소리청, 몽룡마당 1, 2 등이 설치되어 관광객들을 맞아들였다. 

 

춘향제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춘향선발대회에서는 최성경(23세, 전북)씨가 진으로 선발되었고 선에는 정가야(24·서울), 미에는 김규리(24·서울), 정에는 진세민(21·서울), 숙에는 이빈(23, 광주광역시), 현과 우정상에는 김민지(24·경기)씨가 각각 선정됐다.  

또한 7개의 무대가 광한루원 인근에 설치되어 관광객들은 낭비되는 동선없이 축제 현장을 자연스럽게 둘러봤고 이에 따라 광한루원 주변 모든 곳에 인파의 물결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광한루원 주변 상가들도 코로나 19 이후 오랜만에 몰려든 관광객들로 성황을 맞았다. 광한루원 주변 불법 노점상에 대한 단속도 평소보다 강화되어 이번 춘향제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이번 춘향제에는 남원 지역 예술단체들의 공연이 돋보였다. 대한민국 최고라 자부하는 공연이 메인 무대에서 열리는 중에도 공연장 주변의 무대에서는 국악예술고의 예비 예술인들을 비롯해 지역의 예술단체 회원들이 그 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내보이며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린 춘향제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한복의 물결이었다. 춘향제전위원회에서는 한복체험단을 중심으로 한복 문화를 독려했고 춘향제를 찾은 관광객들도 자연스럽게 한복으로 갈아입고 축제를 즐겼다. 이에 따라 이번 춘향제가 이전의 춘향제와 가장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은 바로 연령대가 다른 춘향제보다 낮아졌고 스마트폰으로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는 젊은 여성들도 늘어났다. 

 

광한루원 주변은 그 동안 남원시에서 개발을 꾸준히 추진한 결과 남원예촌, 예루원, 조갑녀명무관, 관서당 등의 건물이 완성되어 광한루원과 조화를 이뤘고 이번 춘향제 기간 남원을 찾은 관광객들은 광한루원 주변의 건물을 방문하며 연신 스마트폰을 내밀었다.  

남원시에서는 여기에 더해 구 시가지에 위치한 남원다움관을 비롯해 공설시장과의 연계가 강화된다면 춘향제는 향후 또 다른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3년만에 대면으로 치러졌음에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어 멋진 공연과 추억을 선사한 제92회 춘향제는 8일(일) 시민 한마당과 함께 막을 내렸다.   

새로운 방향으로 한 단계 더 도약했다는 평을 받는 이번 춘향제에 이어 내년에 개최될 제93회 춘향제는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편집실 2022-05-10 (화) 14:30
춘향제를 바라보는 시각이 행정과 시민들과의 생각과는 전혀다른 시각에 있다.
모든 행사나 진행을 광한루원 주변으로 집증화를 하기 때문에 가장 장점이자 주가되는 광한루원이 제대로 표현되지 못했음이나 춘향은 있는데, 춘향전이 보이지 않는 다며, 춘향제만의 특성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들이 계속되지만, 단지 행정과 주체측만은 최고의 축제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2년동안 비대면을 통해서 많은 비용을 들였으면 조금이라도 시대에 맞는 방법들을 알아두었어야 함에도 춘향제 홈페이지에 행사진행사진한장 소개하지 못하여 가장 효과와 가치를 가져오는 부분에서는 더 뒤떨어진 모습을 보이는 등의 문제점 만을 나타내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외면하는 행정의 방식이 결국은 전국의 꼴찌를 면하지 못한다는 여론이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2,07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2073
남원시 자원봉사센터 - 제92회 춘향제 자원봉사단 해단식 -    남원시자원봉사센터(운영위원장 김진석)는 20일 남원시문화예술지원센터에서 제92회 춘향제 자원봉사단 해단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춘향제 자원봉사에 참여했던 봉사단체 대표 및 자원봉사자 등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뤘다. &nb…
05-20
2072
“여성친화도시 남원,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요” 제3기 남원시 시민참여단 간담회  남원시는 20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그동안의 시민참여단 활동들을 점검하고, 앞으로의 활동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05-20
2071
은은하게 빛나는 둘레길3코스를 산책해봐요! ‘지리산 둘레길 제3코스에 LED경관조명 설치’        인월면에서 지리산 둘레길 제3코스(구인월교 ~ 경애원)에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LED 경관조명 산책길을 조성하였다.  지리산 둘레길 제3코스는 지역주민과 …
05-19
2070
국내 최대규모 복합 익스트림시설 ‘지리산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정식 개장  남원시(시장 이환주)는 오는 21일부터 한달간의 시험운영을 마치고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복합 익스트림 스포츠 체험시설인 ‘지리산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 이 정식 개장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0일부터 임시 개장한 지리산…
05-19
2069
물놀이 안전사고, 우리가 예방하겠습니다. 남원시 물놀이 안전관리요원 모집 - 물놀이 사고 위험지 9곳에 안전관리요원 30명 배치 -  남원시는 2022년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물놀이 안전관리요원 3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신청 자격은 신청일 기준 만 18세 이상 70세 미만이며 근무특…
05-19
2068
2022 향기원 황톳길 개장식 열려    지난 5월 13일, 전 남원역(폐역)에 위치한 <도심속 향기원>에 ‘맨발 황톳길’이 개장되었다. 이번 개장식은 남원 맨발걷기회원들(맨발걷기시민운동본부 남원지부장 김영심)이 주관하여 개최되었다.    시민들이 자유롭게 맨발 걷기를 통하여 면역…
05-19
2067
남원서, 언택트 사이버 범죄예방교육 실시 남원경찰서(서장 이동민)는 5월 16일 남원 서진여고에서 전교생 308명을 대상으로 사이버 범죄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학교 특성요구사항에 맞춰 학교전담경찰관이 방송실에서 방송을 통해 사이버 학교폭력과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
05-19
2066
“검찰 고발 건의 신속한 수사” 촉구와  “선관위 허위사실 유포” 조사중!!  2022년 5월 18일(수) 최경식 남원시장선거대책위원회는 16억 원을 요구한 전과 8범의 허위사실 공표, 후보자 비방, 명예훼손, 공갈 미수에 대한 고발 건과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고 이를 보도한 언론사 기자 검찰 고발에 대한 신속한 수사…
05-18
2065
설레는 스무살“성년의 날 행사” - 남원시 거주 약 730여명, 두근두근 스무살 -  남원시(시장 이환주)는 5월 16일, 남원향교에서 성년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전통 성년례 행사를 개최했다.  남원향교가 주관한 이 날 행사는 남원향교 유림 및 성년자들과 국악공연팀 등 약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자(남…
05-16
2064
남원서, 보이스피싱예방 포상금과 감사장 수여   남원경찰서(서장 이동민) 중앙지구대(대장 문용진)는 보이스피싱 사기를 막은 유공으로 국민은행 직원에게 포상금과 감사장을 전달했다.    지난 4월 6일 50대 남성이 보이스피싱 의심 전화를 받으면서 예금을 해지하려고 하자 기지를 발휘한 은행직원…
05-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유한회사 남원포유 / 제보전화: 063)625-5857 / FAX: 063) 635-4216
주소: 우)55750 전라북도 남원시 옥샘길 31 (동충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하진상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490] / 종별: 인터넷신문 / 등록년월일 2015년 8월 10일
발행인·편집인: 하진상